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moderna)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2단계 임상시험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보도자료에 따르면 회사 측은 600명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 2상(Phase 2)을 시작해, 첫 번째 참가자들에게 백신 후보물질(mRNA-1273)을 투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임상시험 참가자는 18~55세 사이의 건강한 성인 300명과 55세 이상의 노인 300명으로 가짜약과 후보 백신 50마이크로그램(µg) 또는 100µg 용량을 접종해 결과를 분석할 계획이다.

지난 임상 1상에서 25㎍, 100㎍, 250㎍을 투여해 25㎍과 100㎍을 투여한 실험군에서도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neutralizing antibody titers)가 형성되어 이번 임상 2상에서는 250㎍ 용량에 대해서는 시험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의약품 개발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Phase 3)은 7월에 시작될 예정으로 전 세계에서 인체 실험에 들어간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은 10 여개로 전해졌다.

 

 

 

출처: https://investors.modernatx.com/news-releases/news-release-details/moderna-announces-first-participants-each-age-cohort-dosed-phase

https://investors.modernatx.com/news-releases/news-release-details/moderna-announces-positive-interim-phase-1-data-its-mrna-vaccine

?

  1. 캐나다 연방 판사, 성폭행 피해자에 막말 파문으로 퇴출 위기

    캐나다 방송 CBC는 지난 4일 성폭행 사건 관련 재판에서 피해자에 막말을 한 판사인 로빈 캠프(Robin Camp)의 판사직 유지 여부를 판단할 공청회가 열린다고 보도했다.   엘버타 주 법원 판사로 재직 중이던 캠프는 2014년 가정집 화장실 세면대에서 성폭행을 ...
    Read More
  2. 캐나다 대서양 연안 네 개 주는 이민자 더 필요

    대서양연안의 4개 주정부인 노바스코샤(Nova Scotia), 뉴브룬스윅(New Brunswick), 프린스에드워드아일랜드(Prince Edward Island) 및 뉴펀들랜드(New Foundland)가 보다 많은 신규이민자 유치를 위해 향후 3년 동안 시험 프로젝트에 착수하기로 연방정부와 합...
    Read More
  3. 포트 멕머레이 산불 역대 최고 손실로 보험 청구 봇물

    캐나다 보험국(Insurance Bureau of Canada)는 지난 5월 3일 발생해 오일샌드 지역으로 번진 포트 멕머레이(Fort Mcmurray)의  거의 2개월 동안 계속된 산불로 인한 피해액은 35억8000만 캐나다 달러에 이른다고 밝혔다고 캐나다 공영방송인 CBC가 7일 보도했...
    Read More
  4. 비씨주 정부 6월 부동산 거래 자료 공개

    비씨주 정부는 7일 부동산거래 데이터를 공개했다.   이 데이터는 부동산양도세 신고양식에서 추출한 것으로 올해 6월 10일과 29일 사이의 자료다.   이 자료에 따르면 비씨주의 총 부동산 거래건수는 10,148건으로 76억달러에 달한다. 이 중에서 3.3%에 달하...
    Read More
  5. 미국 인종 차별 생각보다 더 심해

    댈러스(Dallas)에서 총격으로 경찰관 5명이 사망하고 12명이 부상하는 최악의 사건이 발생했다.   이 사건 역시 흑백간의 인종차별이 원인인 것으로 분석되면서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의 인종과 불평등에 대한 조사가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조사...
    Read More
  6. 미국 백인 고령화 속도, 타 인종보다 두드러져

    여론조사기관인 퓨리서치센터(Pew Research Center)는 7일 미 연방통계국 자료를 바탕으로 집계한 결과, 지난해 기준으로 미국 백인의 중간 연령은 43세로 아시아계(36세)나 흑인(33세), 히스패닉(28세)보다 훨씬 많아 최고령 인종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Read More
  7. 비씨 거주민 부채 평균 23,885달러

    올해 1/4분기에 캐나다인의 평균 21,526달러라고 이퀴팩스(Equifax)가 발표했다.   평균부채가 가장 높은 도시는 캘거리로 28,332달러에 달했다.   평균부채가 높은 주로는 비씨주가 꼽혔으며 거주자들은 평균 23,885달러의 빚을 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Read More
  8. 만 18세 미만 자녀의 여권 발급에는 공동친권자 모두의 동의가 필요

    한국 외교부는 6일 공동친권자 부동의  의사 관리제도의 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미성녕 자녀의 여권발급에 부모 한쪽의 동의하지 않을 경우 여권발급을 방지할 대책을 마련한다는 것이다.   1. 만 18세 미만 자녀의 여권 발급에는 공동친권자 모두의 동의...
    Read More
  9. 캐나다 지방정부 지속가능할까?

    연방정부의 감시를 담당하고 있는 의회 예산담당국(Office of the Parliamentary Budget Officer)은 캐나다의 각주와 준주, 그리고 지방자치단체들이 보유하고 있는 부채의 규모가 갈수록 증가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지난 28일 발표했다.   이 보고...
    Read More
  10. 시민권 증서 훼손없이 잘 보관해야

    지난 29일 캐나다의 CTV 뉴스는 시민권증서 훼손으로 캐나다 여권 발급이 거부된 사례를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뉴브런스윅(New Brunswick)주 프레드릭턴(Fredericton)의 피터 존스(Peter Jones) 씨는 오래되어 낡은 시민권 증서를 잘 보존하려고라미네...
    Read More
  11. 평균 캐나다인은 5개국 방문 경험 있어

    히스토리카 캐나다(Historica Canada)가 지난 6월 발표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8%가 ’캐나다에서 모든 것을 할 수 있어 외국으로 나갈 필요가 없다’는 데 동의했고 나머지는 ‘캐나다는 살기 좋은 곳이지만 여행하고 싶은 곳은 해외를 선호한다’고 답했다.  ...
    Read More
  12. 광역밴쿠버 델타시에서 큰 산불 발생

    캐나다데이로 긴 연휴의 마지막 날인 3일, 일요일에 델타(Delta City)의 번즈 보그(Burns Bog) 지역에 대형 산불이 발생해 일부 도로가 폐쇄되고 산업단지에 근무하는 직원들이 대피하는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이 산불은 일요일 오전 11시 30분 경에 처음으...
    Read More
  13. 캐나다 성중립 신분증 도입되나?

    쥐스텡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가 3일 동성애자 연례 축제인 '토론토 게이 프라이드 행진 2016'(Toronto Gay Pride Parade 2016)에 현직 총리로서 처음으로 참가했다고 캐나다 언론들이 보도했다.   게이 퍼레이드에 참가한 트뤼도 총리는 "난 수...
    Read More
  14. 거액 기부로 밴쿠버 섬에 숲길 확장 계획 세워

    밴쿠버섬의 자연숲길회(Vancouver Island Nature Trails Society)는 지난 6월 페이스북에서 익명의 기증자로부터 거액을 기부받았다고 밝혔다.   이 재원으로 길고 아름다운 루트를 자랑하는 광역 빅토리아의 트레일이 확장되고 사방으로 연결되면서 숲길천국...
    Read More
  15. 북미 3국 정상회담에서 자유무역·TPP 강화 합의

    쥐스텡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와 버락 오바마 (Barack Obama) 미국 대통령, 엔리케 페나 니에토(Enrique Peña Nieto) 멕시코 대통령은 지난 29일 오타와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을 가졌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이 회담에서 세 국가는 경제협력 ‘...
    Read More
  16. 일하지만 가난해요 - 광역밴쿠버 Working Poverty 상승

      캐나다대안정책연구소(CCPA)는 29일 광역밴쿠버의 일하지만 가난한 현실이 증가 추세라고 밝혔다.   CCPA는 29일자 보고서를 통해 “취직 혹은 고용 창출이 빈곤 탈출을 위한 해결책으로 제시되고 있지만, 이것이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것은 아니다”고 주장했...
    Read More
  17. 비씨주 평균 주급은 922달러

    BC주 평균 주급이 전년 같은 달 대비 2.2% 오른 922달러85센트로 조사됐다.   캐나다 전국의 평균 주당 임금은 이보다 높은 956달러로 집계됐지만 연간 인상률은 0.2%에 그쳤다. 물가 상승률에 못미쳐 근로자의 임금은 사실상 감소했다.   전국의 근로자들은 ...
    Read More
  18. 아이케아 서랍장 리콜, 한국에서는 아직

    캐나다 보건부는 안전상의 이유로 아이케아(IKEA)의 서랍장을 리콜한다고 발표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소비자 제품 안전 위원회(Consumer Product Safety Commission)와 합동으로 하는 리콜이다.   캐나다 보건부에는 1건의 경미한 사고가 접수됐고 아이케아캐...
    Read More
  19. 비씨주 의사 부족 심각

    건강보건 전문인력을 채용하는 주정부 기관인 헬스매치비씨(Health Match B.C)의 자료에 따르면 올해 1/4 분기 채용광고에 올라온 구인 내과의사의 수가 사상 최고인 700개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극심한 의사부족 현상이 수치적으로 확인됐다.   지난해의 경...
    Read More
  20. 신민당, 비씨주 최저임금 15달러로 인상 공약

    한국에서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하고자 의견을 수렴하고 있는 가운데, 비씨주의 야당인 신민당(NDP)이 총선공약으로 최점임금 15달러를 들고 나왔다.   호건(Hogan) 대표는 캠룹스(Kamloops)에서 열린 전당대회에서 집권할 경우 시간당 최저임금을 캐나다 최고...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94 95 96 97 98 99 100 101 102 103 ... 132 Next
/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