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토론토--(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8년 09월 21일 -- 벤탈 케네디(Bentall Kennedy)가 8년 연속으로 글로벌부동산지속가능성 벤치마크(Global Real Estate Sustainability Benchmark, GRESB)에서 지속가능성에 투자하는 최고 업체 중 하나로 선정됐다. 

벤탈 케네디는 고객 및 임차인들과의 강력한 협력관계, 자산 및 부동산 관리 혁신에 주력하는 직원들의 노력을 인정 받아 지속가능성 분야의 글로벌 리더 자리를 유지했다. 

벤탈 케네디는 2018년 다각화 업체 부문에서 캐나다 1위 및 세계 2위에 선정됐다. 또한 벤탈 케네디의 자문을 받는 미국의 코어 개방형 펀드전략 MEPT/MEPT Edgemoor LP도 전세계 다각화 카테고리에서 여전히 3위에 올랐다. 2018 GRESB 조사는 7만9000건의 자산을 관리하는 903개 업체(2017년보다 6% 증가)를 대상으로 하며 총 가치는 3조7000억달러다. 

게리 화이트로(Gary Whitelaw) 벤탈 케네디 CEO는 “세계적으로 경쟁이 심화되는 상황을 고려할 때 가장 최근의 GRESB 조사에서도 벤탈 케네디가 부동산에 대한 지속가능한 투자 분야를 선도하고 있다는 결과에 매우 자랑스럽다”며 “지난 8년 간 지속가능성에 대한 우리 고객과 직원들의 노력으로 고객 포트폴리오를 위해 장기적인 성과를 창출하는 데 지속가능성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회사 전반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GRESB는 경영 관행, 에너지, 물 및 쓰레기 절감, 친환경 건물 인증, 직원 및 임차인들 간의 참여 프로그램을 포함한 환경, 사회, 지배구조 카테고리에서 우수한 지속가능성 성과를 보여준 회사와 펀드의 순위를 결정한다. 

샌더 폴 반 통에런(Sander Paul van Tongeren) GRESB 공동설립자 겸 상무이사는 “벤탈 케네디는 8년 연속으로 지속가능성을 투자 프로세스에 통합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보여줬다”며 “이들의 노력은 다른 업체들에게 모범이 되며 벤탈 케네디, 그들의 고객 및 직원들이 2018년 부동산 벤치마크에서 지속가능성 분야를 지속적으로 주도하고 있음을 다시 한번 확인하게 되어 기쁘다”고 밝혔다. 

벤탈 케네디(Bentall Kennedy) 개요 

선라이프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Sun Life Investment Management) 산하의 벤탈 케네디(Bentall Kennedy)는 세계 최대 부동산 투자 컨설팅 중 하나이자 북미 지역 최고의 부동산 서비스 제공업체 중 한 곳이다. 벤탈 케네디는 캐나다 및 미국 전역의 사무실, 리테일, 산업 및 주상복합 자산 등을 전문으로 하며 550곳 이상의 기관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한다. 벤탈 케네디의 투자신탁운용(Investment Management) 그룹은 2018년 6월30일 기준 약 480억캐나다달러/360억미국달러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벤탈 케네디는 캐나다 최대 부동산 서비스 제공업체 중 하나로 2018년 6월 30일 기준으로 6000만평방피트 이상의 자산을 제3자 및 투자신탁운용 고객을 대신해 관리하고 있다. 벤탈 케네디는 UN PRI(유엔 책임투자원칙) 회원이며 글로벌부동산지속가능성 벤치마크(Global Real Estate Sustainability Benchmark, GRESB)가 출범한 이후 8년 연속으로 최고 순위를 차지하고 있는 대표적인 RPI(Responsible Property Investing, 부동산책임투자) 업체로 인정받고 있다. 

벤탈 케네디는 캐나다 벤탈 케네디 유한 합자회사(Bentall Kennedy includes Bentall Kennedy (Canada) Limited Partnership), 미국 벤탈 케네디 유한 합자회사(Bentall Kennedy (U.S.) Limited Partnership) 및 일부 계열사들의 부동산 및 상업 모기지 투자그룹을 포함하고 있으며 이들은 모두 다양한 법인에서 활동하는 부동산 전문가들로 구성되어 있다. 위에 언급한 관리 중 자산에는 벤탈 케네디 내 회사의 부동산 지분 및 모기지 투자가 포함된다. 이 보도자료는 증권 또는 투자서비스 판매 또는 매수 권유를 위한 제안을 포함하지 않는다. 

 

 

 

출처: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76053

?

  1. 밴쿠버 해변 2곳, 세계 상위 20위 해변에 뽑혀

    항공 서비스 회사인 비행망(FlightNetwork)는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해변 50위를 선정하고 호주의 본다이해변(Bondi beach)을 최고의 해변으로 꼽았다. 이어서 마이애미 해변과 코파카바나 해변이 2위 3위에 선정됐다.   상위 20위 안에 밴쿠버의 해변 키칠...
    Read More
  2. 캐나다 금리 1.75%로 동결

    캐나다 중앙은행은 5일 올해 마지막 기준금리를 현행 1.75%로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경제에 따라 금리를 결정하는데 현재 캐나다 경제는 예상보다 낮은 유가로 인해 경제 전망이 불투명하고 더구나 세계 경제가 성장할지에 대한 불투명성으로 향후 전...
    Read More
  3. No Image

    세금부담, 캐나다 32.2%, 한국 26.9%

    경제개발협력기구(OECD)는 5일 2017년 회원국 세수 예비 조사보고서를 발표하고 캐나다의 국내총생산(GDP) 대비 세금 부담률은 32.2%, 한국은 26.9%라고 밝혔다.   경제협력개발기구의 회원국 평균은 34.2%으로 캐나다와 한국 모두 평균을 하회하고 있다.   항...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 인공지능에 투자해 일자리 1000개 창출

    캐나다 정부는 인공지능(Artificial Intelligence) 분야에 630만 달러를 투자해 일자리 1000개를 창출할 것이라고 5일 밝혔다. 이는 광역 몬트리올이 추진하는 6개 고혁신 분야를 지원하기 위한 일환으로 전해졌다.   퀘벡지역 경제개발(Canada Economic Devel...
    Read More
  5. 살인이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비씨주

    작년에 캐나다에서 살인이 가장 많이 증가한 주는 비씨주로 무려 전년 대비 30명이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어서 퀘벡주로 26명이 증가했다. 온타리오주는 살인 희생자의 수가 감소해 10명이 준 것으로 조사됐다.   살인 희생자는 총 660명으로 전년도에 ...
    Read More
  6. 캐나다 대학 졸업자 연봉은 5만 달러 - 고학력자 소득 증가율 높아

    캐나다 통계청은 4일, 2010년에서 2014년 사이에 졸업한 대졸자의 중간 소득(median income)이 6만달러라고 밝혔다.   과학, 공학 및 기술 분야 대졸자의 중간 근로 소득은 4만 9700달러로, 2년이 지나면 소득이 20% 가량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축, 공...
    Read More
  7. 세계 100대 여행지 도시는 홍콩

    세계 시장조사 기업인 유로모니터 인터내셔널이 발표한 '세계 100대 인기 여행 도시' 순위에서 홍콩이 1위를 차지했다.   세계 600개 도시를 대상으로 작년에 휴가나 사업으로 최소 하루 이상 머문 도시의 방문객 수를 기초로 분석한 결과로 상위 10위에 홍콩(...
    Read More
  8. SFU 대학교, 기부금으로 예술문화 박물관 건립 예정

    SFU가 거액의 기부금을 받아 12,000 스퀘어피트에 달하는 새로운 예술문화박물관을 버나비 캠퍼스 내에 건설할 것으로 알려졌다.   전 교직원이자 갤러리 이사였던 마리안느 에드워드 깁슨 재단 및 가족(Marianne and Edward Gibson Trust and family)은 기부...
    Read More
  9. No Image

    캐나다 일자리, 17년 전보다 나빠져

    캐나다 통계청이 지난 1981년과 2018년의 캐나다 일자리를 비교한 자료에 따르면 17년 전보다 캐나다 일자리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성에 비해 남성의 일자리 사정이 훨씬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퇴직연금을 불입해주는 직장은 남성의 경우 5...
    Read More
  10. 캐나다 증오 범죄 4년째 증가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해 차별 등에 의해 발생한 증오범죄(hate crime) 건수가 전년인 2016년보다 664건 늘어난 2073건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전국에서 경찰에 신고된 증오범죄(Police reported hate crime) 건수만으로 1년 사이 47...
    Read More
  11. 비씨 자동차보험공사, 겨울용 타이어 준비 권고

    비씨주의 유일한 자동차보험 취급사인 비씨 자동차보험공사(ICBC)는 겨울이 다가오면서 겨울용 타이어 준비를 권고했다.   추천하는 겨울용 타이어는 3개의 산봉우리에 눈송이가 표시된 것으로 7도 이하에서 탁월한 성능을 발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저...
    Read More
  12. 캐나다 평균 주급 1004달러

    캐나다 통계청은 9월의 캐나다 평균 주급이 1004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1.8% 상승한 금액이다.   비농업분야의 급여 근로자들의 일주일 근로시간은 32.5시간으로 지난 8월의 32.8시간이나 지난 해 9월의 32.7시간보다 감소했다.   급여 상승은 10개 ...
    Read More
  13. 캐나다 전역에 긴급재난경보 시험 실시

    캐나다 전역에 긴급재난경보 메시지가 시험 전달됐다.   휴대폰을 중심으로 각 주별로 경보메시지가 전송돼 이 사실을 모르던 시민들은 깜짝 놀랐다. 퀘벡은 오후 2시 55분에 실시됐으며 기타 지역은 오후 1시 55분에 문자메시지가 전송됐다. 이번 시험은 지난...
    Read More
  14. 온난화로 비씨주 최고 기온 경신

    비씨주의 기온이 상승해 27일 최고기온 기록을 경신했다고 캐나다 기상청이 밝혔다.   아보츠포드(Abbotsford)는 지난 2011년 15.1도였으나 어제는 16.6도로 무려 1.5도나 높았다. 핏메도(Pitt Meadow)는 지난 1932년의 14.4도를 어제 14.9도로 0.5도 경신했다...
    Read More
  15. 캐쉬크릭 학교버스 사고로 12명 다쳐

    비씨주 캐쉬크릭(Cashe Creek)에서 27일 오후 12시경 학교버스 사고로 12명이 다쳤다고 비씨주 응급서비스(BC Emergency Health Service)가 밝혔다.   이 중에서 한 명은 크게 다쳐 헬기로 이송됐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고, 기타 환자는 구급...
    Read More
  16. 캐나다인은 재정위기보다 기상위기에 관심 커

    캐나다인 절반 이상이 재정위기보다 기상위기에 더 잘 대비하고 있다고 캐나다 대형은행인 RBC가 밝혔다.   RBC가 캐나다인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62%가 정기적으로 기상 앱을 확인하고 있으며, 은행 앱은 35%만인 것으로 나타났...
    Read More
  17. 오샤와 자동차 공장 문 닫아

    미국의 자동차 회사인 GM의 캐나다 오샤와(Oshawa) 공장이 문을 닫는 것으로 전해졌다.   GM은 캐나다와 미국을 비롯한 북미 지역에서 5군데의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여기에는 캐나다 온타리오주 오샤와의 조립공장, 미국 디트로이트(Detroit)의 ...
    Read More
  18. 중국 항공사들, 수요 급증으로 비숙련 조종사 대거 채용

    중국의 중산층이 급격히 증가하면서 중국의 항공운송 수요가 급증하자 숙련도가 떨어지는 조종사들이 대거 채용돼 각종 안전사고가 잇따르고 있다고 미국의언론이 보도했다.   이는 캐나다에서 한국 직항을 운행하는 노선보다 가격이 저렴한 이유로 중국 항공...
    Read More
  19. 캐나다 경찰, 가상공간에서의 따돌림도 퇴출되야

    가상공간 상의 따돌림 행위인 사이버불링(cyberbullying)의 영향이 평생동안 지속되므로 학교나 지역사회에서 퇴출하자고 캐나다 경찰이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캐나다 경찰은 이런 행위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신고를 당부하고 '따돌림인식주간'(BullyingAwar...
    Read More
  20. 원정 출산, 캐나다 전체에 횡행

    원정출산(birth tourism)이 비씨(BC)주 뿐만 아니라 캐나다 전체에 횡행하고 그 숫자도 연간 1500~2000건 된다고 캐나다 공공정책연구소(IRPP: Institutue for Research on Public Policy)가 주장했다.   캐나다 시민권을 쉽게 획득하려는 원정 출산 논란은 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98 Next
/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