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1. No Image

    더운 여름, 발코니 안전에 주의해야

    더운 여름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면서 밴쿠버 보건당국이 창문과 발코니의 안전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아이들이 창문이나 발코니 등에서 추락하는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고 아이들을 안전하게 지키고자 하는 것이다.   보건당국은 아이들을 발코니에 혼자 ...
    Read More
  2. 온타리오, 긴급사태 행정명령 7월 10일까지 연장

    온타리오 주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에 대한 모든 긴급행정명령(all emergency orders)을 7월10일까지 연장한다.   다만 실내 운동시설 등의 운영을 허용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행정 명령은 일정 규모 이상의 모임을 금지하는 것으로 이달 30일에서 10일...
    Read More
  3. No Image

    캐나다 정부지원금 부당 수령 제보 3300건

    캐나다 연방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지원하는 정부지원금인 캐나다 비상대응혜택(CERB)의 부당수령 위법행위 제보가 한 달 사이에 3300건 이상 접수된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국세청은 부정 수급 형사처벌에 관한 법률제정이 예고되자 지난 6월 초부터 약 ...
    Read More
  4. No Image

    코로나19에도 캐나다 주당 소득 9.1% 껑충 뛰어

    코로나19 사태에서 경제가 침체인 상태에서 캐나다의 평균 주당 소득이 작년에 비해 9.1%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4월의 주당 소득이 $1,112.22로 집계됐다며 4월에 급여 고용이 계속 하락하고 있지만 역설적으로 저임금 일자리가 상실되...
    Read More
  5. No Image

    인종차별사건방지를 위해 미국 일부 지역에서 유색인종은 입마개 착용 의무 면제돼

    미국에서 인종차별사건이 빈발하자 오레곤(Oregon)주 일부 지역에서 유색인종에게는 입마개 착용 의무를 면제해주는 방안이 도입됐다.   오레곤주 링컨 카운티(Lincoln County, Oregon)는 실내·실외의 공공장소에서 입마개를 의무적으로 착용하도록 했으나 백...
    Read More
  6. 광역 밴쿠버 인근에 저렴한 어린이집 늘어난다

    비씨 주정부가 주요 도시에 어린이집(childcare) 수용 인원을 늘리는 계획을 발표했다.   각 지방자치단체에 예산을 교부하는 방식으로 광역 밴쿠버 인근에서는 밴쿠버에 200여 명, 써리∙코퀴틀람에 5개소 217명, 메이플리지에 40명 등을 추가한다.   Coal Har...
    Read More
  7. No Image

    캐나다에서 새로운 커리어 찾기 온라인세미나 27일 예정

    주밴쿠버총영사관과 '한인근로자들의 모임'(KCWN: Korean Community Workers Network)이 공동 주최하는 ‘커리어 톡 세미나’가 오는 27일(토) 온라인으로 열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오는 27일에 개최되는 2차 세미나는 지난 13일에 열린 1차 세미나에 이어 두 ...
    Read More
  8. No Image

    캐나다, 연방 차원에서 청년 일자리 지원하기로

    캐나다 연방정부가 25일 학생과 졸업생 등 청년 일자리 지원정책을 발표했다. 캐나다 총리는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대학생과 대졸자 등이 지역사회에 봉사하고 사회경험을 쌓도록 하겠다며 1회성 지원금 지원과 2만 여개의 일자리를 만들기로 했다고 발...
    Read More
  9. 국제신용평가회사, 캐나다 신용등급 한 단계 하향 평가

    세계 3대 신용평가회사 가운데 하나인 피치(Fitch)가 캐나다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하향 조정한다고 24일 밝혔다.   이에 따라 캐나다의 신용등급은 트리플에이(AAA)에서 한 단계 아래인 AA+로 하락했다. 피치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캐나다의 공공재정(public...
    Read More
  10. No Image

    캐나다 도시 지역 주택 가격 2년간 하락 전망

    캐나다 주택담보대출공사(CMHC)가 23일 발표한 부동산 전망 보고서(Housing Market Outlook)에서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도시 지역의 주거용 부동산 시장이 수년 동안 침체될 것으로 예측했다.   대도시 지역의 주택시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한 이민 감소와 ...
    Read More
  11. 비씨주 활동 재개 3단계 돌입

    점진적 활동 재개 계획을 발표했던 비씨주가 활동 재개 3단계를 본격적으로 시작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지난 달 총 4단계로 이루어진 활동 재개 계획을 발표하며 활동 재개 이전 상황을 1단계, 5월 중순부터 비응급 진료와 식당내 식사, 퍼스널 케어 업체 등...
    Read More
  12. No Image

    도움이 필요할 때 요청하는 수신호 알아두면 유용해

    캐나다여성재단(Canadian Women's Foundation)은 코로나19 사태에서 집에 머무르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가정폭력이 증가하고 있어 도움이 필요한 사람이 가해자 몰래 주변사람들에게 알리는 도움요청신호(Signal for Help)를 안내하고 있다..   가정폭력에 노출...
    Read More
  13. 캐나다도 견인차 출동에 경찰 통신 도청 이용

    캐나다도 자동차 견인(towing) 업계의 이권 다툼에 경찰 도청이 이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토론토경찰은 22일 대규모 부패사건을 발표하면서 지난해 8월께부터 토론토 견인트럭 운전사들이 경찰의 무전통신을 도청해서 교통사고 현장정보를 다른 운전사들에게...
    Read More
  14. 캐나다 공무원, 단계적으로 업무 복귀

    캐나다 연방공무원들이 단계적으로 사무실로 복귀해 업무를 수행할 전망이 밝아졌다.   연방재정위원회(Treasury Board of Canada Secretariat)는 부서별로 차이가 있지만 공중보건당국의 결정에 따라 업무의 중요도가 높은 공무원들부터 사무실로 복귀할 수 ...
    Read More
  15. 한국 방문 비자 스티커 7월 1일부터 폐지돼

    외국인의 여권에 부착하는 비자스티커가 지난 2월 24일부터 1단계로 미국 및 유럽 24개국에서 폐지된 데 이어 7월 1일부터는 모든 국가의 재외공관에서 비자스티커 부착이 중단되고 비자발급확인서를 발급한다.   해당 서류는 재외공관(비자신청센터)에 직접 ...
    Read More
  16. 미국, 취업비자 전면 중단하기로

    백악관은 미국의 노동시장(US labor market)에 위험이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잠시 중지한다고 22일 발표했다.   지난 3월부터 코로나19 사태로 미국의 사업체와 근로자들이 광범위하게 혼란에 직면해 왔다며 지난 2월과 5월의 실업률은 거의 4배로 치솟았다고 ...
    Read More
  17. 토론토와 필 지역 2단계 경제활동 재개

    온타리오 주정부가 토론토(Toronto)와 필(Peel) 지역을 대상으로 24일부터 2단계(Phase 2) 경제활동 재개를 허용하기로 했다. 그러나 이번에 2단계로 접어들 것으로 기대됐던 윈저(Windsor-Essex) 지역은 이번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미 12일과 19일에 31개 ...
    Read More
  18. 미국에서 불법 취업 시도 한국인 33명 추방

    미국 국토안보부 세관국경보호국(CBP: Customs and Border Protection)이 허위 고용증명서를 갖고 미국에 불법 취업하려 한 33명의 한국인들을 아틀란타 하츠필드 국제공항(Atlanta’s Hartsfield International Airport)에서 적발해 추방한 것으로 전해졌다.  ...
    Read More
  19. No Image

    캐나다 코로나19로 3월 11일부터 월 사망자수 증가 확인돼

    캐나다 보건부가 과거의 월별 사망자수와 코로나19로 인한 월별 사망자수를 비교해 발표했다.   지난 2015년부터 2020년까지 1월 4일부터 5월 2일까지를 서로 비교해 보면 각 주에서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시기에 사망자수가 증가했음을 알 수 있다.   이...
    Read More
  20. 캐나다 국세청 세금 탈루 특별감사 실시 예상

    캐나다 국세청이 세금 탈루 관련 특별감사를 실시할 뜻을 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 국세청의 테드 갈리반(Ted Gallivan) 자율준수프로그램국 부국장(Assistant Commissioner, Compliance Programs Branch)이 16일 43차 국회 재정상임위(FINA: Standing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139 Next
/ 1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