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과기정통부-캐나다 신진연구인력 교류 본격 착수
-캐 과기혁신협정 체결 후과학기술 협력 본격화 -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연구재단(원장 조무제, 이하 연구재단)은 한국-캐나다 간 과학기술혁신협정 체결(’16.12.20. 체결, ’17.5.17. 발효)을 계기로 양국 간 박사급 신진연구인력의 상호 방문 연구를 8월부터 본격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협정 체결 후 양국 정부 간 진행되는 첫 과학기술 협력 공동프로그램으로이를 통해 총 40(한국 20캐나다 20)의 석박사급 대학원생이 상대국 대학에서 3~6개월 간 방문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다만캐나다는 학제상 이번에는 4명만 보내고금년 12월경 나머지16명 정도를 추가로 선정파견할 예정이다.
그 간 과기정통부는 ’16. 6월 캐나다 정부 및 과학기술 인력교류 지원기관인 Mitacs*와 신진연구인력 교류사업 협의에 착수한 후한국 연구재단과 캐나다 Mitacs 간 MOU 체결(’16.12.22.)을 거쳐이번 한-캐 신진연구인력 교류 사업을 착수하게 되었다.


* Mitacs (Mathematics of Information Technology and Complex Systems) :
캐나다 연방 및 지방정부 예산을 지원받아대학-산업계 간 연구협력 및 인력교류해외 석박사급 인력교류 등의 업무를 수행하는 과기분야 비영리기관
□ 이번 프로그램은 한국과 캐나다 간 연구인력 교류를 정부차원에서 본격적으로 활성화시켜,연구자 개개인의 연구역량 강화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기 위해 추진되었으며,
동 사업에 참여한 양국 대학원생은 향후 -캐나다 간 과학기술 협력을 추진하는데 있어 중요한 가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캐 신진연구인력 교류사업은 우선 1단계로 ’17. 8월부터 향후 3년간 시행되며, 1단계 종료 후 사업성과 평가 및 양국 간 협의 결과를 반영하여 대표적인 국제 연구인력 교류프로그램으로 발전시켜 나갈 예정이다.
아울러과기정통부는 이번 신진연구인력 교류사업 외에도, 한국과 캐나다 간 과학기술혁신 역량을 상호 증진시키기 위해 양국 연구자 간 국제공동연구 과제도 이번 9월부터 지원할 예정이다.


□ 과기정통부 최원호 국제협력관은 -캐나다 과학기술혁신협정에 따른 양국 정부 간 협력은 이제부터가 시작으로첫 기반을 잘 다져 성공적인 과학기술 국제협력 사례를 만들어 나갈 예정이며,
금년 11월 서울에서 개최예정인 -캐나다 과학기술공동위원회도 양국의 과학기술 공동 관심분야에 대한 긴밀한 논의의 장을 마련하여 실질적인 협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출처: https://www.gov.kr/portal/ntnadmNews/1161502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3269 한국과 캐나다, 인당 연간 보험료 비슷한 수준
3268 한국과 캐나다, 아동 수당 100달러 정도 차이 나
3267 한국과 캐나다 주택가격상승률, 다른 선진국보다 높아
3266 한국과 캐나다 자유무역 활용률 가장 높아
3265 한국과 캐나다 과학기술분야에서 서로 협력키로
3264 한국과 단교하려는 일본제일당 창당
3263 한국-캐나다 항공편 6월에는 운항되나?
» 한국-캐나다 신진연구인력 교류 본격 착수
3261 한국-캐나다 성실무역업체 상호인정약정(AEO MRA), 11월 1일부터 전면 이행
3260 한국-캐나다 선편 우편물 지연
3259 한국-캐나다 나노 분야 협력 본격 추진
3258 한국-캐나다 9월부터 금융정보자동교환 실시
3257 한국, 해외 입국자 10일간 무조건 격리 및 3회 검사 실시하기로
3256 한국,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에게 자가 격리 면제
3255 한국, 캐나다 제치고 명목 국내총생산 세계 9위
3254 한국, 청년 실업 세대간의 괴리 크다
3253 한국, 중국과 원/위안 직거래를 가능하게 하기 위한 외국환거래규정 정비
3252 한국, 주택임대차 묵시적 계약갱신 거절 기간 단축
3251 한국, 자산보다 부채가 증가 - 소득은 더 증가
3250 한국, 의대는 이제 그만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171 Next
/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