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씨주가 6월 1일부터 등교를 허용한 상태지만 등교가 시작되더라도 코로나19 사태 이전과는 전혀 다른 상황이 벌어질 전망이다.

 

우선 각급 학교는 비씨주 산업안전관리공단(WorksafeBC)가 마련한 코로나19 안전계획(Covid19 Safety Plan)에 따라 준비해야 한다.

수업 시작은 등교시각이 겹쳐 혼잡을 피하도록 각급 학교와 학년에 따라 다를 수 있으므로 교사의 안내를 받게 된다. 학부모들은 학교에 들어가는 것이 제지되며 학교는 매일 소독작업을 하도록 공단 측은 권고하고 있다.

등교할 때 학생들은 신체적 거리를 두며 학교에 들어가서도 꼭 손을 씻어야 한다.

 

학생이 아픈 증상을 보이면 즉시 격리실로 옮겨지고 학부모는 즉시 학생을 데려가야 한다. 교무실은 학생이나 학부모의 출입이 금지되며 투명 유리로 칸막이를 설치해 상호간의 전파를 차단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실이나 복도에서 신체적 거리를 표시한 표지가 부착되어 실시될 전망이다.

 

교실에 들어가도 손을 씻고 즉시 지정좌석으로 이동해 앉아야 하며 항상 신체적 거리를 유지해야 한다. 좌석도 거리를 두고 배치될 계획이며 학교의 청소도 보다 강화되어 고접촉 지역은 2배로 청소를 할 예정이다.

 

점심 시간에도 음식 공유가 금지되며 식사 전 꼭 손을 씻고 과일이나 야채 등은 흐르는 찬물에 꼭 씻어 먹어야 한다.

 

화장실 이용은 학교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변기가 여러 대라도 한 번에 한 명만 허용될 것으로 보이며 화장실 이용 시 교사의 허락이 필요할 전망이다.

 

교사들의 입마개 착용은 강제 사항이 아니지만 학생들 다수가 착용할 것으로 보이는만큼 함께 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

 

학교 운동장은 야외 수업용으로 개방되겠지만 인원 제한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체육관, 도서관, 음악실 등은 학교에 따라 사정이 다를 전망이다. 교육청에 따라서 학교 버스 운행도 제한될 수 있다.

 

밴쿠버 교육청은 이런 와중에도 학생들의 정신적 건강을 위해 학생들의 교사들에게 참고할 만한 여러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차분하게 수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학생들의 등교는 학부모들의 재량에 따라 원격수업으로 당분간 대체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ierarchyOfControls

 

출처:

https://www.worksafebc.com/en/about-us/covid-19-updates/covid-19-returning-safe-operation/education

https://www.vsb.bc.ca/News/_layouts/15/ci/post.aspx?oaid=feb41dfd-585e-480b-8aea-484dedd15f0c&oact=20001

https://www.vsb.bc.ca/News/_layouts/15/ci/post.aspx?oaid=64e8990b-b28d-4b17-a84a-754e42da3ea3&oact=20001

 

참고: https://globalnews.ca/news/7004706/b-c-schools-resume-coronavirus/

?

  1. 캐나다 시민권, 불임부부나 동성 배필(same-sex couples)의 자녀에도 적용된다

    캐나다의 가족이 캐나다인 자신만큼이나 다양해지고, 모든 사람들이 누구를 사랑하든 어떤 정체성을 가지든 관계없이 동일한 권리와 기회를 가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가족의 다양성 인식에 있어 캐나다 이민부는 시민권법(Citizenship Act) 하...
    Read More
  2. No Image

    비씨 주민의 30%는 재정 상황에 어려움 겪어

    캐나다 금융기관 가운데 하나인 신용조합 코스트캐피탈세이빙스(Coast Capital Savings)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대다수의 비씨주 거주민들이 정부의 경제재개 3단계 시행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고용과 개인 재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Read More
  3. No Image

    한국은 전자정부 강국, 캐나다는 중위권에 머물러

    국제연합(UN)이 조사한 2020년도 UN 전자정부평가에서 한국은 종합 2위, 캐나다는 28위에 그쳤다. 이 조사는 전자정부발전지수(EGDI: E-Government Development Index)와 온라인참여지수(EPART: E-Participation Index)를 점수화해 순위를 매긴 것이다.   국제...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 실업율 12.3%

    캐나다의 6월 실업율이 12.3%로 전월보다 1.4포인트 낮아졌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제한조치가 점차 완화되면서 전월보다 고용이 5.8% 상승했다고 밝혔다.   고용 상황은 여성보다 남성에 있어서 조금 더 빠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
    Read More
  5. 해외거주 가족용 마스크, 한 번에 최대 90장 발송 가능

    □ 관세청(청장 노석환)은 정부의 마스크 수급정책이 ‘시장형 수급관리 체계’로 전환됨에 따라 13일부터 국제우편(EMS)을 통해 해외거주 가족에 보내는 보건용 마스크 발송수량을 분기별 최대 90장으로 늘리기로 했다.  ㅇ 그동안 내국인이 구매할 수 있는 공적...
    Read More
  6. 밴쿠버, 어린이보호구역 24시간 적용

    밴쿠버 시의회가 8일 회의에서 현재 어린이보호구역(school zone) 속도제한(시속 30km) 규정을 연중 상시로 적용하는 안건을 승인했다. 지금까지 적용시간은 학교 수업이 있는 날인 주중(월-금) 오전 8시~오후 5시였다.    이번 안건 승인으로 어린이보호구역...
    Read More
  7. 서비스 캐나다 일부 사무소에서 업무 재개

    캐나다 국민의 복지 담당 부서인 서비스캐나다 사무소가 8일부터 일부 대면 업무를 재개한다고 밝혔다.   전국 318곳의 서비스캐나다 사무소 가운데 단지 14곳 만이 투명가림막을 설치하고 업무를 제공하며, 이번 달 안으로 추가로 약 90곳이 사무소 문을 다시...
    Read More
  8. 코로나19 사태 이후, 캐나다 기본소득 지급제도 도입할까?

    캐나다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에 침체된 경제로 살기 힘든 국민들에게 기본소득(Basic income)을 지급하는 방안을 논의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일자리를 잃거나 시간이 줄어 수입이 준 국민들에게 비상지원금인 캐나다비상대응혜택(CE...
    Read More
  9. No Image

    캐나다인 68% 코로나19백신 접종 희망해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및 사회 활동이 위축된 상태에서 백신 개발 만이 거의 유일한 중요한 해결책으로 꼽히는 가운데 캐나다인들은 대다수가 가능하다면 접종을 하겠다는 뜻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이 7일 발표한 백신접종 의향조사 결과를 ...
    Read More
  10. No Image

    코로나19 캐나다보조금, 한국인이 가장 많이 챙겨

    코로나19 확산으로 캐나다 정부가 지원하는 보조금을 가장 많이 챙긴 그룹은 한국인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은 6일 코로나19가 소수민족(visible minority)에게 끼친 경제적 영향이라는 보고서에서 캐나다의 한국인은 12개 분류 그룹 가운데 4번째로 타...
    Read More
  11. No Image

    온타리오주 코로나19 일일 사망자 처음 0명 기록

    온타리오 주에서 거의 100일 만에 코로나19 사망자가 처음으로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3월말 이후 매일 발생했던 코로나19 사망자는 온타리오주 보건부가 6일 발표한 5일의 상황에서 0명이라고 발표했다.   그동안 4월말에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급속히 ...
    Read More
  12. 캐나다 임시 거주비자, 온라인 신청 접수 재개

    캐나다 연방이민부가 이번 달부터 학생 및 취업비자 등 임시 거주비자(TRV: Temporary Resident Visa) 신청을 온라인으로만 접수받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민부는 7월 2일자로 누리집 일부를 갱신하고 방문비자, 통과비자 및 전자여행신고 등을 온라인으로 ...
    Read More
  13. No Image

    퀘벡 북부 지역, 대형 나방 무리로 곤혹

    퀘벡 북부지역에 지난 달 말부터 나방이 창궐해 주민들이 곤혹을 치루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달 28일 캐나다 공영방송은 성 요한 호수(Lac Saint-Jean 락 셍쟝) 지역 등 퀘벡 일부 지역에 사시나무 잎말이 나방(aspen tortrix moth) 무리가 구름처럼 몰...
    Read More
  14. 홍콩도 중국되면 캐나다와 중국 관계는 단절될까

    캐나다 수상이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national security legislation for Hong Kong) 시행에 대응해 맞서 캐나다-홍콩 범죄인 인도조약(Canada-Hong Kong extradition treaty)을 중단하고 홍콩에 대한 여행 권고 정보를 수정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는 사...
    Read More
  15. 광역 토론토 임대 시장 꿈틀

    광역 토론토의 주거용 월세가 하락세를 벗어나며 일부 지역에서 상승세로 돌아서 임대 시장이 회복하는 움직임이 꿈틀되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   임대시장 분석 사이트 토론토임대(TorontoRentals.com)와 불팬 연구소(Bullpen Research)는 광역 토론토 지역의...
    Read More
  16. 캐나다 시민권자 한인, 한국 비자 신청에 결핵 검사 결과 제출해야

    ㅇ 재외동포 사증(F-4) 신청시 체류기간 2년의 단수 (Single Entry) 사증 한 종류만 발급되며, 결핵검사(Tuberculosis) 결과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합니다.     ※기타 상세 자격요견 및 구비서류는 재외동포 사증 (F-4) 신청 안내 게시문 참조     ※SKIN TEST...
    Read More
  17. 코로나19로 자영업자 타격

    캐나다 자영업자연맹(Canadian Federation of Independent Business)은 코로나19로 견디지 못한 자영업자들이 파산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코로나19의 충격에 자영업에 미친 영향을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특히 개별적 보건 전문가(private se...
    Read More
  18. 퀘벡에서 트랙터 사고로 아동 3명이 숨지고 2명은 중상

    퀘벡 시골 마을에서 농업용 트랙터에 탔던 아동들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발생했다.   캐나다의 날이였던 1일 저녁 7시경, 몬트리올에서 남쪽으로 약 70km 떨어진 인구 600여 명의 작은 마을 노트르담-드-스탄브리지(Notre-Dame-de-Stanbridge)에서 사고 트랙터...
    Read More
  19. No Image

    밴쿠버 공항 도착 탑승객 확진자 발생

    밴쿠버 도착 비행기를 이용해 입국한 탑승객 가운데 일부가 코로나19에 확진되어 자발적 자가격리 및 증상 발현을 확인해 달라고 비씨질병관리본부(BCCDC: BC Centre for Disease Control)가 당부했다.   최근 2주 사이 밴쿠버 국제 공항(YVR)에 도착한 2편의 ...
    Read More
  20. No Image

    리치몬드 경찰, 99번 고속도로 공사 속도 제한 집중 단속

    광역 밴쿠버 도시 가운데 하나인 리치몬드의 경찰은 공사가 진행되는 99번 고속도로 구간에서 4일간 집중 단속을 벌여 23건을 적발해 단속표를 발급했다고 밝혔다.   과속 속도가 40km/h를 초과하면 7일간 차량을 압류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4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38 Next
/ 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