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스위스가 올해 외국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 선정됐다.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국외 거주자 1만 8천여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위스가 조사대상 33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1위를 한 것을 포함해 연속 4년 1위를 유지했던 싱가폴은 올해 2위로 밀렸고 지난 해 같은 조사에서 8위였던 스위스가 올해 1위로 뛰어올랐다.

 

그 이유는 스위스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82%가 모국보다 스위스에서 삶의 질이 개선됐다고 응답했기 때문인 것으로 드러났다.

스위스 거주 외국인 71%가 스위스에서 일하면서 가처분소득이 더 높아졌다고 답했는데 스위스 거주 외국인의 평균 연봉은 11만1천587달러로, 세계 평균 7만5천966달러보다 47%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스위스의 깨끗한 환경, 낮은 범죄율, 치안 등에도 점수를 높게 준 것으로 확인됐다.

 

싱가폴은 자녀가 있는 외국인들이 살기에 가장 좋은 나라로 꼽혔으며 특히 외국인 69%가 싱가폴에서의 언어 교육에 만족했고 모국보다 싱가폴의 교육 체계에 더 낫다고 62%가 응답했다.

 

캐나다는 지난 해 4위에서 3위로 한 단계 올랐다. 캐나다와 비슷한 조건의 뉴질랜드와 호주는 스페인에 이어 5위와 6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아 순위가 확인되지 않았다.

 

[표] 국외 거주자가 살기 좋은 나라 2019년도 순위

2019년 순위   국가 2018년 순위
1   스위스 8
2   싱가폴 1
3   캐나다 4
4   스페인 13
5   뉴질랜드 2
6   호주 6
7   터키 22
8   독일 3
9   아랍에미리트 9
10   베트남 18

 

출처: https://www.expatexplorer.hsbc.com/global-report/

참고: https://www.cnbc.com/2019/07/04/hsbc-expat-switzerland-topples-singapore-as-worlds-best-country.html

 

winner's podium 2

?

  1. No Image

    캐나다에서 집 장만하기 쉬운 지역은 어디?

    부동산 중개회사 주카사(Zocasa)는 중위 소득자(median income household)들이 캐나다에서 살만 할 주택을 어느 지역에서 찾을 수 있는 지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고 광역 밴쿠버가 가장 어려운 지역이라고 지적했다.   이 내용에 따르면 광역밴쿠버에서 중위 ...
    Read More
  2. 한국 국민연금, 캐나다 연금보다 좋아진다

    한국 국민연금이 캐나다 연금(CPP)에 견주어 나쁘지 않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국민연금공단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현재 전체 노령연금 수급자는 389만8천명이고 이 중에서 20년 이상 가입한 노령연금 수급자가 60만명에 달하며 월평균 92만6천원...
    Read More
  3. 캐나다인 평균 자산은 중간값과 비슷

    지난해 세계인의 순 금융자산은 미국인이 평균적으로 가장 많이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독일 보험사인 알리안츠(Allianz)의 ‘알리안츠 글로벌 자산 보고서’(Allianz Global Wealth Report)에 따르면 미국인의 작년 국민 1인당 평균 금융자산은 18만 4...
    Read More
  4. No Image

    빅토리아 대학 연구진, 이산화탄소를 바위에 가둘 수 있을 것으로 예측

    빅토리아 대학 국제 연구팀은 심각한 기후 문제를 야기하는 이산화탄소 문제의 해결방안으로 바위에 가두는 부방출(negative emission) 기술을 제시했다.   현재 온실효과로 알려진 이산화탄소를 해저의 바위에 영구히 가두는 방법으로 해결한다는 것이다.   ...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에서 기후환경 운동 거세져

    캐나다에서도 세계 기후 항의 운동(Global Climate Strike)이 거세지고 있다.   스웨덴의 16세 소녀 환경운동가인 그레타 툰베리(Greta thunberg)가 주창한 이 운동에 캐나다 청소년 수십만 명이 호응하고 나서며 캐나다의 녹색평화운동(green peace)가 동조했...
    Read More
  6. 안 되는 줄 알면서도 아직도 복권 사세요?

    지난 해 복권을 구입한 비씨 주민이 절반이 넘는 58%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리서치사(Research Co.)가 온라인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응답자 세 명 중 두 명꼴로 2018년도에 복권을 산 경험이 있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매자의 41%...
    Read More
  7. No Image

    캐나다인 관광 소비금액 0.1% 증가

    캐나다인의 관광소비 지출이 0.1% 소폭 증가했다.   캐나다 관광 소비액은 총 243억 달러로 2/4분기에는 이전 분기 대비해 0.6% 증가했다. 이 중에서 내국인이 지출한 금액은 191억 달러로 0.1% 증가했고 비거주자가 소비한 금액은 52억 달러로 각이전 분기 대...
    Read More
  8. No Image

    일인용 차봉지에서 미세 플라스틱 수백억 개

    맥길대학교는 일인용 차봉지(tea bag)에서 수십억개의 미세 플라스틱 조각이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플라스틱은 세월이 지남에 따라 잘게 부숴져 세상에 잔존하게 되는데 연구팀은 플라스틱으로 된 일인용 차봉지를 실험하기 위해 통상의 찻물로 ...
    Read More
  9. 미국 대학 입학 부정 관련해 체포된 써리 여성에 혐의 4건 추가돼

    써리에 거주하는 학부모가 미국 대학 입학 부정과 관련해 4개 혐의를 받는 것으로 전해졌다.   48세로 알려진 이 여성은 대학 입학과 관련해 40만 달러의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는데 혐의가 4건 추가될 상태에 직면해 있다.   사건은 이 여성의 아들이 로스...
    Read More
  10. 캐나다에 겨울 벌써 다가와

    캐나다에 가을을 느낀 지 얼마 되지도 않는데 벌써 겨울이 성큼 다가왔다.   캐나다 기상청은 북극의 찬 공기가 내려오는 이번 주 후반에는 캐나다 내륙 일부에 30cm의 강설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24일 현재 알버타의 일부 지역은 영하권 이하로 내려갔다.  ...
    Read More
  11. No Image

    캐나다에 대학 이상 국제 유학생 2배 이상 늘어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009년에 비해 2015년의 대학 이상 국제 유학생이 2배 이상 증가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에 캐나다 국적의 학생은 10% 남짓 증가했고 영주권 신분의 학생은 15% 남짓 증가했다.   이러한 국제 유학생은 캐나다 국내의 학생에 비해 일...
    Read More
  12. No Image

    한국인, 7월까지 캐나다 영주권 취득자 수 10위

    캐나다 연방이민부(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가 20일 발표한 올해 7월까지 영주권 취득자 수에서 한국인은 3520명으로 전체 10위권을 회복했다.   연방이민이 언어 및 학력, 경력 위주로 되어 한인에게 불리한 가운데 한인 영주권 취득자는 올해...
    Read More
  13. 캐나다 가계 자산 감소에도 밴쿠버는 자산 1위

    캐나다 경제분석 기관 중의 하나인 인바이로닉스 어낼리틱스(Environics Analytics)는 18일,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캐나다인들의 평균 가계 순자산이 주식시장의 하락과 부채 수준 증가 및 금리 인상 등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1.1% 하락했다고 밝혔다.   보고...
    Read More
  14. 토론토, 안전한 도시 세계 순위 6위에 올라

    영국의 경제전문지가 선정하는 올해의 안전한 도시에 토론토가 6위에 올랐다.   1위는 일본의 동경(Tokyo)이 차지했고 이어서 싱가폴, 대판(Osaka), 암스테르담, 시드니의 순이었다. 한국의 서울은 미국 워싱턴에 이어 8위에 올랐다.   이번 순위는 세계 60개 ...
    Read More
  15. 캐나다 임차가구는 소득의 50% 이상을 주거비에 지출해

    캐나다 임차가구의 대부분이 소득의 절반 이상을 주거와 관련해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캐나다의 338개 연방 선거구 전체에서 소득, 경제성 및 과밀도를 조사한 통계청의 센서스 조사를 기본으로 분석한 결과, 전국 임차인의 4분의 1 이상은 수입의...
    Read More
  16. 걸어서 만날 수 있는 이웃이 있으면 비만이 50% 낮아

    캐나다에서 어느 지역에 거주하는가에 따라 이웃에 도보로 접근할 수 있는 정도가 다르며 걸어서 만날 수 있는 있으면 비만이 50%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도심에 거주하면 이웃에 도보로 접근할 수 있고 도보로 이웃에 접근할 수 있는 성인이 보다 활동적인 ...
    Read More
  17. 써리에서 미성년 40명 파티버스 음주 적발

    술에 취한 10대 40명이 탄 버스가 써리에서 적발됐다고 써리 경찰이 밝혔다.   써리경찰은 단속반원들과 합동으로 운전사가 고용된 이른바 '파티버스'를 단속강화한다는 방침 아래 지난 8월 31일 버스를 검문하고 그 안에서 술에 취한 10대 40명을 발견한 바 ...
    Read More
  18. 조기유학 최고는 캐나다

    캐나다가 미국을 제치고 한국 초등학생이 가장 많이 유학을 하는 나라인 것으로 드러났다.   한국교육개발원 교육통계서비스가 지난해 3월 1일부터 올해 2월 말까지를 기준으로 발표한 출국 유학생수에서 해외로 유학을 떠난 초등학생은 4천399명으로 전년(201...
    Read More
  19. No Image

    캐나다 인구 계속 증가해 5천5백만 명까지 는다

    캐나다 통계청이 발표한 캐나다의 인구추계에 따르면 캐나다 인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해 2068년에는 5천5백만 명에 이를 전망이다. 최대 예상치는 7천만 명이다.   또한 노령 인구도 덩달아 증가하지만 경제활동 인구는 그 비율이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향후...
    Read More
  20. 캐나다 원정출산 신생아 13% 증가

    출생지 자동 국적취득을 노린 외국인들의 ‘원정출산(birth tourism)’으로 지난 해 태어난 신생아가 전년대비 13%나 증가했다고 캐나다의 언론이 보도했다.   캐나다 보건정보연구소(CIHI: Canadian Institute for Health Information)에서 수집한 전국 병원(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12 Next
/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