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외국인이 바라보는 한국의 이미지는?

해외문화홍보원, 2018년도 대한민국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 발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도종환, 이하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원장 김태훈, 이하 해문홍)은 2018년도 대한민국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에 대한 세계인의 인식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실시된 이번 조사는, 우리나라를 포함한 16개국 8,000명 대상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진행됐다.

 

 

우리나라에 대해 가장 많이 접하는 분야는 ‘현대문화(36.2%)’

 

 

이번 조사 결과에 따르면 외국인들이 우리나라에 대해 가장 많이 접할 수 있는 분야는 한류, 기초예술 등 ‘현대문화(36.2%)’이며, 이어서 ‘경제(18.1%)’, ‘안보(17.8%)’, ‘문화유산(10.7%)’ 순이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와 미주는 ‘현대문화’, 유럽과 아프리카는 ‘안보’, 인도와 러시아는 ‘경제’에 대한 정보를 가장 많이 접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 대한 정보 습득 매체는 누리소통망(SNS), 인터넷 등 온라인 매체(46.6%), 방송(33.4%), 신문·잡지(9.5%) 순으로 많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대다수 국가들이 주로 온라인 매체로 우리나라 정보를 접하는 반면, 일본(46.6%), 영국(44%), 독일(42.6%), 미국(40.2%)은 방송에 대한 의존도가 가장 높았다. 한편 매체별 분석 결과 온라인 매체를 통해서는 ‘현대문화(47%)’를, 방송으로는 ‘안보(30.1%)’ 분야를 접하는 경우가 가장 많았다.

 

 

‘한국’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한식(40%)’

 

 

외국인들은 우리나라의 대표 이미지로 ‘한식(40%)’을 가장 많이 떠올렸다. 이어서 케이팝(22.8%), 한국문화(19.1%), 케이-뷰티(14.2%) 등으로 조사되어 전반적으로 한류가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핵심어인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 국민보다 외국인들이 대한민국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평가(80.3%)

 

한국인과-외국인의-국가이미지-평가-비교

 

우리나라의 전반적 이미지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들이 평가하는 것보다(긍정 54.4%) 외국인들이 평가하는 이미지(긍정 80.3%)가 더욱 긍정적이었다. 긍정적인 이미지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은 우리의 한류, 기초예술 등 현대문화(35.3%)가 가장 높았고, 이어서 경제수준(17.5%), 문화유산(12.3%), 한국제품 및 브랜드(12%), 북핵문제(5.7%) 순이었다.

 

외국인이-보는-국가이미지-영향요인-top5

 


특히 외국인들이 과거 부정적으로 인식했던 북핵문제 이슈를 국가이미지에 긍정적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 꼽아, 한반도 평화 조성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이 대외적으로도 인정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남아, 중남미, 러시아에서 가장 높은 호감도

 

 

국가별 분석에 따르면 동남아(인도네시아, 태국), 중남미(브라질, 멕시코), 러시아가 대한민국 이미지를 가장 긍정적으로 평가(긍정 90% 이상)했으며, 서구권(프랑스, 독일, 호주, 미국, 영국) 국가의 긍정적 평가 비율도 높았다. 일본(긍정 20%)의 긍정적 평가 비율은 낮았다.

 

국가별-대한민국-국가이미지-평가

 

지난해 한일 민간단체들이 실시한 양국 국민의 인식 조사에서도 한국과 일본 국민들의 상호 호감도는 비교적 낮은 편으로, 양국의 관계 개선이 시급한 과제로 평가된다.

 

 

※ 동아시아연구원(EAI), 겐론NPO(言論NPO) 한일국민상호인식 공동 조사(2018)

- 일본인의 한국인에 대한 인상은 긍정 22.9%, 보통 30.8%, 부정 43.3%,

한국인의 일본인에 대한 인상은 긍정 28.3%, 보통 21.1%, 부정 50.6%

 

 

전년 대비 국가 이미지도 개선, 평창동계올림픽과 남북정상회담 긍정적

 

 

외국인들은 우리나라의 이미지가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긍정적으로 변화했다고 답변(긍정 65.7%)했으며, 이는 우리 국민들이 인식하는 것(긍정 48.6%)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8년도의 국가적 행사였던 평창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에 대해 외국인들은 대다수가 국가 이미지 변화에 긍정적인 영향(긍정 74%)을 미쳤다고 보았다. 또한 지난해 4월에 열렸던 남북정상회담의 국가이미지 제고 효과에 대해서도 매우 긍정적으로 평가(긍정 70.1%)했다.

 

평창동계올림픽,-남북정상회담의-영향-평가

 

남북문제의 평화적 해결이 국가이미지 개선을 위한 우선과제

 

 

대한민국의 이미지를 높이기 위한 과제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조사에 참여한 모든 국가에서 ‘남북문제의 평화적 해결(40.8%)’을 최우선 과제로 뽑았다. 중남미 국가(멕시코, 브라질)와 남아공에서는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해외홍보’를, 일본은 ‘외국인에게 친절한 국민 태도’를 선택한 응답자가 두 번째로 높았다.

 

 

국가별 특성을 고려한 차별화된 해외홍보 필요

 

 

해문홍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국가별 친밀도와 분야별 강약점을 고려해, 국가별로 차별화된 해외홍보를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인접국가인 일본에 대해서는 정치적, 외교적 관계와는 별도로 민간 차원의 문화교류가 활발히 이어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2018년도 국가이미지 조사 결과’는 문체부(www.mcst.go.kr)와 해문홍(www.kocis.go.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출처: http://www.kocis.go.kr/bodo/view.do?seq=12171&page=1&pageSize=10&photoPageSize=6&totalCount=0&searchType=null&searchText=&RN=2

?

  1. 캐나다인은 자신이 건강하다고 느껴

    세계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 2일 발표한 보건통계에서 가장 건강하다고 느끼는 국민은 캐나다인으로 조사됐다.   'OECD 보건통계(Health Statistics) 2019'의 주요 지표별 각 국가의 수준·현황을 보면 15세 이상 인구 중에서 캐나다인의 88.5%가 주관적...
    Read More
  2. 코퀴틀람 먼디공원에 곰 출현으로 바베큐 금지 조치 내려

    한인이 많이 거주하고 자주 산책하는 코퀴틀람 중심 공원 중의 하나인 먼디 공원(Mundy Park)에 곰 출현이 잦아 시가 바베큐 금지령을 내렸다.   인근에 초중고 학교가 위치해 있어 학생들이 운동장에서 곰을 목격했다는 사례도 심심찮게 전해지고 한인 교민 ...
    Read More
  3. No Image

    18개국 47개 대학, G7 의제 관련 6대 원칙 채택 및 구체적 실행방안 구상

    파리--(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2일 -- 에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의 후원으로 2019년 7월 9~10일 파리에서 열린 U7+ 서밋에 47명의 세계 주요 대학 총장들이 참석했다. 신설된 U7+에서 그들은 5가지의 주요 글로벌 과...
    Read More
  4. 난기류 만난 에어캐나다 항공기, 호놀룰루 공항에 비상 착륙

    캐나다 밴쿠버에서 출발해 호주 시드니로 향하던 에어캐나다 여객기가 심한 난기류를 만나 승객 등 30여명이 다친 사고가 발생했다.   총 269명의 승객과 15명의 승무원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진 이 여객기는 강한 난기류에 급강하하면서 승객 등 35명이 다쳤...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 10대 유학비 4만 5000달러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2018년 자료를 조사해 5일 발표한 해외송금·환전 이용현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내국인의 연령별 송금 국가 및 금액에서 캐나다가 거래 건수 상위 5개 국가 안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보낸 돈을 캐나다에서 받아 쓰는 고객...
    Read More
  6. 캐나다 보건부, 임신부는 음식에 주의해야

    캐나다 보건부는 임신부의 음식 섭취에 대해 주의를 환기시켰다.   식중독은 임신부의 건강 뿐만 아니라 태아에게 더 위험하다는 것이다. 식중독을 방지하기 위한 기본 4가지 수칙으로 - 깨끗이 씻고 - 분리해 두며 (교차 오염 방지) - 잘 익히고 - 냉장 보관 ...
    Read More
  7. 캐나다도 험한 농장일은 외노자 담당

    캐나다 동부지역의 농업 분야에서 매년 수천 명의 임시 외국 노동자가 일자리를 채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매년 여름 주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에서는 대부분 멕시코 출신의 노동자들이 농업 분야의 4만 5천여 일자리를 차지하...
    Read More
  8. 캐나다,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 3위에 올라

    스위스가 올해 외국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 선정됐다.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국외 거주자 1만 8천여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위스가 조사대상 33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1위를 한 것을 포함해 연속 4년 1위를 유지했던 싱...
    Read More
  9. 캐나다 청소년의 40%는 이민 2세대 이하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 전체 청소년의 40%가 이민 1세대 또는 2세대라고 밝혔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도 캐나다 청소년 관련 통계에서 15-30세의 청소년 중 소수민족 비중은 27%로 나타났고 65세 이상 고령자 중에서는 13%로 청소년 층이 보다 비율...
    Read More
  10. 야간음주 후 유아 살해한 엄마에 8년형 선고

    야간음주 후 자신의 2살된 아들을 살해한 엄마가 8년형에 처해졌다.   마니토바의 40세된 피의자는 지난 2016년 4월에 경찰에 체포돼 2급 살인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다. 그녀의 아들은 마니토바주 선주민 마을의 가정에서 의식이 없는 채 헐떡인 상태로 발견...
    Read More
  11. 독립판매자의 상품 결함에 장터 제공한 아마존도 책임 있어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아마존을 통해 물건을 샀을 때 상품에 문제가 있다면 아마존이 직접 판매자가 아니더라도 아마존에 책임이 있다는 미국 연방법원의 판결이 나왔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제3 항소법원(appeal...
    Read More
  12. 캐나다인, 기초 생활비에 고민 깊어

    캐나다의 경제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캐나다 국민의 상당수는 생활비에 대한 걱정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공영방송은 설문조사를 통해 응답자 가운데 32%가 생활비가 현재 가장 우려되는 경제 상황이라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Read More
  13. No Image

    2019년 떠오르는 10대 신기술은?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2019년 새로 떠오르는 신기술 10개를 소개했다.   그 중 하나는 생체접합용 플라스틱(Bioplastics)이며 두 번째는 보조용 로봇(Social Robot)이다. 또한 조그만 확대경(Tiny Lenses for Miniature)과 무질서 단백질(Diso...
    Read More
  14. No Image

    캐나다 하수는 거의 처리되는 편으로 나타나

    2017년 캐나다 각 자치단체의 하수 처리는 대부분 1단계에서 3단계까지 처리를 거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3차 처리까지 수행하는 하수처리량은 14억 4200만 리터이고 2차 처리까지 수행하는 하수처리량은 28억 2700만 리터로 타나났다...
    Read More
  15. 캐나다 산모도 23%가 산후 우울증 겪어

    2018년/2019년 산모건강에 관한 설문조사결과 최근 출산한 산모의 23%가 산후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주에서는 평균에 비슷한 비율을 보였지만 동부 해안 지역의 산모들은 평균을 훨씬 웃도는 산후 우울증 비율을 보였다.   이 중에서 단순...
    Read More
  16. 병역미필 유학생, 한국 체류 3개월 이상 허용 안 돼

    유학을 목적으로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병역미필 유학생은 3개월 이상 한국에 체재하지 못한다고 병무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국외여행(기간연장)허가의 취소 사유에는 단기여행 또는 유학목적으로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사람이 허가기간 중에 귀국하여 3개월 ...
    Read More
  17. 영사관 사칭한 보이스피싱 주의보

    밴쿠버 영사관은 최근 영사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이 발생했다며 교민과 유학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다음은 밴쿠버 영사관이 공지한 내용이다.   최근 캐나다와 미국 내에서 한국 총영사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다는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
    Read More
  18. 빅토리아 중학생, 현장학습 도중 나무에 부딪혀 참변

    비씨주 광역빅토리아의 한 중학교에서 현장학습 도중에 강풍에 쓰러진 나무에 한 중학생이 참변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건은 지난 19일 광역 빅토리아 교육구(GVSD)의 랜즈다운(Landsdowne) 중학교 남학생 2명이 밴쿠버섬 남서쪽에 위치한 캠프 버나드...
    Read More
  19. 자동차 운행 전 바퀴 상태 점검해야

    밴쿠버 지역에 자동차 바퀴 점검 경계령이 내렸다.   버나비 경찰은 자동차의 바퀴 나사를 누군가 느슨하게 해놓아 사고를 유발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대중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버나비에서만 24시간 내에 2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실제 사고가 발생한 ...
    Read More
  20. 비씨주 교육시스템 만족스럽지만 문제는 과밀학급과 교사부족

    비씨주 학부모들은 교육시스템에 대해서는 비교적 만족하고 있는 편이지만 지역에 따라 과밀학급과 교사부족이 심각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 전문 조사기관인 리서치코(Research Co.)이 유치원과 초등학교(7학년까지) 및 고등학교(8학년~...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