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낚싯바늘에 한 번 걸린 물고기는 다시 풀어주더라도 예전 상태로 돌아가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포츠낚시(Sports fishing)등 손맛을 즐기려고 하는 인간들의 행위가 물고기에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히는 것이다.

 

낚시꾼들은 물고기를 풀어줘 마음이 편할지 모르지만 물고기는 입에 난 구멍 때문에 먹이 섭취 능력이 34%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리버사이드 캠퍼스(University of California, Riverside)의 팀 히검(Tim Highan) 교수 연구진은 국제학술지 '실험생물학지'(The Journal of Experimental Biology) 10월 호에 "낚싯바늘에 걸렸다가 풀려난 물고기는 이전보다 먹이 섭취 능력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진은 캐나다 앞바다에서  농어류 20마리(10마리는 낚싯바늘로 잡고, 10마리는 그물로 포획)를 잡아 뱀필드 해양연구소(Bamfield Marine Sciences Centre)의 수족관에서 관찰했다. 1초에 500장을 찍는 초고속 카메라를 이용해 물고기의 먹이 섭취 과정을 조사한 결과 낚싯바늘에 걸렸던 물고기는 먹이 섭취 속도가 다른 물고기보다 34%나 느린 것으로 관찰됐다.

 

낚싯바늘에 걸렸던 물고기는 입에 구멍이 나 있어 먹이 흡입이 바늘에 걸리기 이전처럼 되지 않으며 이는 사람이 구멍이 난 빨대로 음료수를 빨아 마시기 힘든 것과 같은 이치라고 연구진을 설명했다.

 

심지어 이번 실험에 쓴 낚싯바늘은 미늘(갈고리)이 없는 형태로 미늘이 달린 바늘은 물고기 입에 더 상처를 주게 돼 피해는 더 크게 된다고 연구진은 추정했다.

 

sN8GobQxd3E.jpg

 

출처: https://news.ucr.edu/articles/2018/10/09/hook-injury-catch-and-release-can-reduce-fish-feeding

https://twitter.com/UCRiverside/status/1050590307010600960

 

Fishing,fishing,outdoors,water

?

  1. 캐나다 20대, 한강에서 투신 시도했으나 구조돼

    캐나다 국적자가 서울 한강 다리에서 투신했으나 순찰 중이던 경찰의 발빠른 대처 덕분에 목숨을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 언론들은 27일 마포경찰서 소속 경찰이 27일 오전 10시38분께 마포대교에서 투신한 A씨(22)의 옷가지 등을 발견하고 수색해 다리 ...
    Read More
  2. 코퀴틀람 교육청, 각급 학교에 일산화탄소 경보기 설치

    코퀴틀람 교육청이 각급 학교에 일산화탄소 경보기를 의무적으로 설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퀴틀람 교육청은 선제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안전을 증가시키고 일산화탄소에 학생과 직원이 노출될 위험을 감소시킨다는 계획이다. 일산화탄소는 냄새및 색깔이 ...
    Read More
  3. 캐나다 금리 인상으로 파산 위기 인구 크게 늘어

    지급불능 전문 기관(Licensed Insolvency Trustees)인 엠엔피(MNP Ltd.)가 입소스(Ipsos)와 함께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9월에 비해 부채, 금리 및 개인적 재정문제에 대해 고민하는 캐나다인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요금 청구서를 지...
    Read More
  4. 밴쿠버 경찰, 청소년 성 구매 시도자 47명 체포

    밴쿠버 경찰은 2달 간의 수사 끝에 청소년의 성 구매를 원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추적해 47명의 남성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밴쿠버 경찰은 청소년의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있다며 인터넷 상에 에스코트 서비스로 가짜광고를 이용해 접근해 온 용의자들과 문...
    Read More
  5. 캐나다 국민 중간 나이 40.8세

    캐나다 통계청은 2018년 7월 1일 기준으로 캐나다 국민의 중간 나이는 40.8세라고 25일 발표했다. 캐나다도 점점 고령화되어가고 있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40세 중위연령을 2016년에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의 베이비부머세대(baby boom g...
    Read More
  6. 전직 교사, 27개 성범죄 혐의로 기소

    핼리팩스에 거주하는 전직 교사이며 코치였던 남성이 과거에 저지른 27개 성범죄 혐의로 기소됐다.   핼리팩스 종합범죄수사부 특별수사팀(Special Investigation Section of the Integrated Criminal Investigative Division)은 1970년대와 1980년대에 발생한...
    Read More
  7. 가족 초청 이민, 28일 정오부터 시작

    부모 및 조부모초청 이민 신청이 오는 28일(월) 정오(동부시간)부터 시작된다.   지난해 추첨제에서 올해 선착순(first-in basis)으로 신청 방식이 바뀌고 온라인으로 신청을 하기 때문에 연방이민부 서버 접속이 폭주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
    Read More
  8. 유비씨까지 교통 확장은 스카이트레인이 더 좋아

    밴쿠버의 서쪽 끝자락에 위치한 유비씨(UBC)까지의 대중 교통으로 장기적으로 볼 때 가장 좋은 교통편은 스카이트레인(SkyTrain) 전철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유비씨는 브로드웨이역에서 스카이트레인 전철 확장 캠페인을 시작했다. 유비씨의 본교인 포...
    Read More
  9. 여성이 남성보다 영양성분에 더 신경 써

    캐나다인의 절반 이상이 음식을 주문할 때 영양 정보의 영향을 받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여성의 경우 63%가 영향을 받았으나 남성의 경우 52%만이 영향을 받아 대조를 보였다.   연령별로는 35세에서 64세까지의 연령층에서 가장 영향을 받았지만(62%), 1...
    Read More
  10. 캐나다 통계청, 더 배워야 많이 번다는 연구 발표

    고등학교 이후의 고등교육을 받은 캐나다인은 경력관리가 과연 개선됐을까?   과거 30년동안 고교 이후의 교육을 받은 젊은이들이 꾸준히 증가했다. 1990년에 25세의 남성 41%, 여성 46.1%만이 교육을 이수했지만 2016년에는 이 숫자가 각각 60.1%, 73.7%로 급...
    Read More
  11. 너무 이른 첫경험, 여성 40%가 후회

    연욱의 공중보건 및 열대의학 전문 연구대학인 런던 소재 위생 및 열대 의학 런던 학교(LSHTM: London School of Hygiene & Tropical Medicine)가 청소년의 첫경험 이후 심경을 물은 결과 상당수가 첫경험 시기가 너무 이른 것으로 밝혀졌다고 발표했다.  ...
    Read More
  12. 캐나다 여성 61.4%는 일해

    캐나다 여성의 61.4%는 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2018년 11월 기준) 이에 비해서 캐나다 남성의 69.6%가 노동시장에 참여해 남녀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관리직군에 있는 남성의 수는 112만 3900명인데 비해 여성의 수는 절반인 59만 3400...
    Read More
  13. 잘 먹어야 공부도 잘 해 - 유비씨 음식 서비스 최상

    캐나다 서부의 명문대학교인 유비씨(UBC)가 음식과 관련된 서비스도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유비씨는 대학이 음식 혁명의 선봉에 서 있다며 학내의 음식 서비스에 대해 소개했다. 유비씨에서는 60%에 해당하는 일천만 달러의 구매 예산은 지역산 재료를 쓰며...
    Read More
  14. 빈대 많은 도시 1위는 토론토

    캐나다 해충 방제 전문업체인 오르킨(Orkin)이 지난 해 전국 25개 도시 상업용 및 주거용 건물에서 이뤄진 빈대(bedbug) 퇴치 작업 건수를 기준으로 캐나다 상위 25개 도시를 발표했다.   빈대가 가장 많은 도시는 토론토로 지난 해에 이어 연속 1위를 차지했...
    Read More
  15. 유비씨, 도심녹색공간에 접근 공평성 부족 지적하는 보고서 발표

    캐나다 서부지역에 있는 세계적 명문대학인 유비씨(UBC)에서 도심녹색공간에 공평하게 접근하는 것이 부족하다는 연구 결과를 17일 발표했다.   이 연구를 이끈 유비씨 삼림학부 삼림자원관리학과(department of forest resources management at UBC’s faculty...
    Read More
  16. 미국 연방정부 업무정지로 야동 시청 늘어

    미국 도널드 트럼프 정권의 연방정부 일시 업무정지(Shut Down)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연방 공무원이 많이 거주하는 워싱턴D.C 내 야동(porno,야한 동영상) 시청률이 크게 늘었다는 보고서가 발표됐다.   성인 영상 전문서비스 업체인 폰허브(Pornhub...
    Read More
  17. 영국 여왕 부군인 필립공, 사고 하루 만에 또 교통법규 위반

    영국 여왕이자 캐나다의 국가원수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남편인 필립공(Prince Philip, 97세)이 최근 죽음을 모면한(cheat death) 교통사고를 낸 지 이틀 만에 또 운전을 시도했으며 안전벨트도 매지 않은 채였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하루 전 교통사고에...
    Read More
  18. 캐나다 소비자 물가 2%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18일, 캐나다 소비자 물가가 지난 해 11월 1.7% 상승한 데 이어서 12월에 2% 상승했다고 밝혔다.   항공 교통, 전화 서비스 및 여행 등 여러 서비스가 올랐음에도 에너지 가격이 낮아져 이를 상쇄한 것으로 분석됐다.   휘발유를 제외하면 12...
    Read More
  19. 캐나다인 절반은 일주일에 1번 이상 외식해

    캐나다 통계청은 대부분의 캐나다인이 외식을 하거나 구입해 집에 가져온 음식을 섭취한다고 밝혔다.   일주일에 1회 이상 외식하는 경우는 54%에 달했고 1회 미만은 39%, 지난 달 외식하지 않은 경우는 8%로 나타났다.   외식을 하는 주된 이유는 편리함과 사...
    Read More
  20. 미국 정부 업무정지로 캐나다 수출 통계 정보 부정확해져

    미국 정부의 일시 업무정지(shutdown)가 장기화되면서 캐나다에도 영향을 크게 미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캐나다 통계청(Statistics Canada)와 미국 인구 조사국(United States Census Bureau)는 상호간 수입관련 서류를 교환해 자국의 수출에 대한 영향...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00 Next
/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