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온타리오주 집권당인 보수당은 내년 1월1일부터 연소득  3만 달러 미만의 근로자에게 지방소득세(provincial income tax, 주소득세)를 면제하기로 했다.

이는 더그 포드 온타리오주 수상이 지난 온타리오주 총선 기간에 공약했던 것으로 주정부는 연소득 3만8천 달러 미만 근로자의 세금도 인하할 방침이다.   

이번 세제개편으로 총 110만 명의 온타리오 근로자들이 혜택을 볼 것으로 추산되며, 절세 규모로는 면세 혜택을 받는 근로자 1명당 연간 약 850달러, 저소득 근로자가 2명인 가정은 연간 1,700달러 정도에 이르게 된다.

 

이번 조치로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달러(현 14달러)로 인상하려던 것을 백지화시킨 온타리로주 보수당은 근로자들의 반발을 무마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경제전문가들과 야당 정치인들은 주세를 면제해주는 것보다 최저임금을 인상하는 것이 저소득층에겐 더 이득이 된다고 꼬집었다.

 

현재 저소득층에 대한 온타리오주 소득세는 5.05%이다.

Provincial and territorial tax rates (combined chart)
Provinces and territories Rates
Newfoundland and Labrador 8.7% on the first $36,926 of taxable income, +
14.5% on the next $36,926, +
15.8% on the next $57,998, +
17.3% on the next $52,740, +
18.3% on the amount over $184,590
Prince Edward Island 9.8% on the first $31,984 of taxable income, +
13.8% on the next $31,985, +
16.7% on the amount over $63,969
Nova Scotia 8.79% on the first $29,590 of taxable income, +
14.95% on the next $29,590, +
16.67% on the next $33,820, +
17.5% on the next $57,000, +
21% on the amount over $150,000
New Brunswick 9.68% on the first $41,675 of taxable income, +
14.82% on the next $41,676, +
16.52% on the next $52,159, +
17.84% on the next $18,872, +
20.3% on the amount over $154,382
Quebec Go to Income tax rates (Revenu Québec Web site).
Ontario

5.05% on the first $42,960 of taxable income, +
9.15% on the next $42,963, +
11.16% on the next $64,077, +
12.16% on the next $70,000, +
13.16 % on the amount over $220,000

Manitoba 10.8% on the first $31,843 of taxable income, +
12.75% on the next $36,978, +
17.4% on the amount over $68,821
Saskatchewan 10.5% on the first $45,225 of taxable income, +
12.5% on the next $83,989, +
14.5% on the amount over $129,214
Alberta 10% on the first $128,145 of taxable income, +
12% on the next $25,628, +
13% on the next $51,258, +
14% on the next $102,516, +
15% on the amount over $307,547
British Columbia

5.06% on the first $39,676 of taxable income, +
7.7% on the next $39,677, +
10.5% on the next $11,754, +
12.29% on the next $19,523, +
14.7% on the next $39,370, +
16.8% on the amount over $150,000

Yukon 6.4% on the first $46,605 of taxable income, +
9% on the next $46,603, +
10.9% on the next $51,281, +
12.8% on the next $355,511, +
15% on the amount over $500,000
Northwest Territories 5.9% on the first $42,209 of taxable income, +
8.6% on the next $42,211, +
12.2% on the next $52,828, +
14.05% on the amount over $137,248
Nunavut 4% on the first $44,437 of taxable income, +
7% on the next $44,437, +
9% on the next $55,614, +
11.5% on the amount over $144,488

 

출처: 

https://news.ontario.ca/mof/en/2018/11/a-plan-for-the-people.html

https://www.canada.ca/en/revenue-agency/services/tax/individuals/frequently-asked-questions-individuals/canadian-income-tax-rates-individuals-current-previous-years.html

 

참고:

https://www.cbc.ca/news/canada/toronto/income-tax-exemption-1.4906440

https://www.theglobeandmail.com/canada/article-ontarios-fiscal-update-projects-deficit-at-145-billion-as-province/

 

Tax,taxes,tax,collector

?

  1. 토론토에 경찰 사칭 범죄 만연

    토론토 경찰은 코로나19를 틈타 각종 사기가 난무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일례로 잦은 외출 등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미준수라고 위협해 은행계좌 등 개인정보를 요구하는 전자우편 및 전화사기, 연방정부의 비상지원금 수령에 필요하다...
    Read More
  2. No Image

    코로나19로 캐나다 노인 10명 가운데 6명은 자신의 건강이 걱정돼

    코로나19사태로 캐나다 노인 10명 가운데 6명이 자신의 건강에 대해 염려스러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이 밝힌 연령별 자료에 따르면 자신의 건강에 대해 걱정스러워하는 비율은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거의 선형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
    Read More
  3. 캐나다 코로나19사태 종식 예정일은 8월 21일 전망

    세계 100대 신흥 대학 가운데 70위에 선정됐던 싱가포르과학디자인대(SUTD: Singapore University of Technology and Design)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코로나19 종식일을 예측한 것으로 전해졌다.   발표에 따르면 전 세계 기준으로는 5월 30일에 97%, 12월1...
    Read More
  4. 요양원 감염으로 한인 노인들도 위험

    토론토 지역에 한국어를 서비스하고 있어 한인 노인들이 많이 요양하고 있는 요양원은 케어프리(Carefree Lodge), 캐슬뷰(Castleview Wychwood Towers), 쿠머(Cummer Lodge) 등으로 이번에 캐슬뷰에서 감염사례가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캐슬뷰(침...
    Read More
  5.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유학생 감소로 명문대학도 재정적 위기에 처해

    코로나 19사태로 국가간의 교류가 중단되고 학교 교육이 온라인 중심으로 변하자 학교에 커다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대학연맹(Universities UK)는 중국인 유학생의 해외 유학이 급감하면서 영국 교육기관들이 경제적 타격을 입어 소속 ...
    Read More
  6. 비씨주 1일 확진자 최대 기록 - 100명에 육박

    비씨주의 코로나19 1일 확진자 수가 95명으로 최대로 늘어나 누계 1948명이나 됐다.   비씨주 보건당국의 보니 헨리 보건관은 25일 오후 최근 진정 국면을 맞이하는 듯했뎐 신규 확진자 수가 갑작스레 폭증한 이유로 집단감염을 꼽았다. 미션교도소에서 이미 ...
    Read More
  7. 한국-캐나다 항공편 6월에는 운항되나?

    코로나19 사태로 한국과 캐나다의 하늘길이 막히는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   대한항공(Korean Air)의 항공노선 운항 계획에 따르면 현재는 5월말까지 인천-밴쿠버, 인천-토론토 노선이 모두 결항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5월 초 인천-토론토 노선이 임시로 ...
    Read More
  8. 비씨주 근로자 임금 보조 5월 1일부터 신청 가능

    비씨 주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보고 있는 근로자들을 위해 비씨 근로자 비상 혜택(BCEBW: B.C. Emergency Benefit for Workers) 도입을 밝힌 가운데 신청 접수가 5월 1일부터 시작된다고 발표했다.   캐롤 제임스 비씨주 재무장관은 23일 일반 고용보...
    Read More
  9. 연방정부, 중소 상인 임차료 75% 지원 발표

    캐나다 연방정부는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중소 사업체들의 임차료인 소위 월세를 75% 지원받을 수 캐나다 비상 상업 임차료 보조(CECRA: Canada Emergency Commercial Rent Assistance) 정책을 24일 발표했다.   골자는 연방정부와 주정부들이 힘을 합...
    Read More
  10. 재택근무 및 온라인 구매로 캐나다 우편물 폭증

    코로나19 사태로 자가격리, 재택근무 등으로 온라인 구매가 늘어나 우편물이 폭증해 연말 수준에 이르러 배달이 지연되고 있다고 캐나다 우편공사(Canada Post)가 밝혔다.   우편물 폭증으로 지난 20일 하루에만 전국에서 배달된 소포가 180만 개에 달했다며 ...
    Read More
  11. No Image

    밴쿠버 증오 범죄로 92세 아시아 노인 봉변

    밴쿠버 경찰은 증오범죄로 추정되는 폭력 사건이 지난달 13일 동밴쿠버(East Vancouver)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은 밴쿠버 내 중국계가 많은 지역의 편의점에서 벌어진 공격으로 현재 가해자를 지명수배하고 있다고 전했다.   피해자...
    Read More
  12. No Image

    캐나다, 대학생에 비상 학생 혜택 월 $1250 지급하기로

    캐나다 연방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형편이 어려운 대학생들을 지원한다고 발표했다.   캐나다 총리는 22일 오전 비상대응혜택(CERB) 신청이 어려운 대학생들을 위해 비상 학생 혜택(CESB: Canada Emergency Student Benefit)을 도입해 대학생에게 정부가 월 1...
    Read More
  13. No Image

    토론토-인천 추가 특별기, 5월 1일과 3일 운항하기로

    주토론토총영사관에서는 지난 임시항공편 운항을 위한 수요조사 종료 후 그 결과를 바탕으로 대한항공 측에 추가로 임시항공편 편성을 요청하였습니다. 이에 대한항공은 추가 임시항공편 운항을 확정하여 알려온 바, 항공편 편성 내용을 아래와 같이 알려드리...
    Read More
  14. 미국 대통령, 하버드대학에 국가 지원금 반환하라고 요청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을 위한 경기부양책을 언급하다가 하버드대와 대기업 등이 받은 지원금을 반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많은 기부금을 받는 하버드대학이나 자산이 넉넉한 대기업은 중소기업이나 취약층을 ...
    Read More
  15. No Image

    캐나다 언론자유, 한국과 미국보다 훨씬 나아

    국제 언론 감시단체인 '국경 없는 기자회'(RSF: Reporters Without Boarders)가 발표한 '2020 세계 언론자유지수'(World Press Freedom Index 2020)에서 g캐나다가 16위에 올라 45위의 미국을 멀찌감치 따돌렸다. 한국은 42위에 올랐지만 아시아 국가 가운데는...
    Read More
  16. No Image

    토론토-인천 임시특별기 2편 22일 운항 예정

    캐나다 영사관이 토론토-인천 간 임시항공편 수요조사 결과 현재 2대의 항공기가 토론토에서 출발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그동안 발이 묶여있던 유학생들이 많이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신청에는 총 2320명이 신청했지만 항공기의 좌석은 1석씩 ...
    Read More
  17. No Image

    캐나다 3월 부동산 거래 대폭 하락

    캐나다 주택시장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크게 영향을 받아 본격 하락세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부동산협회(CREA: Canadian Real Estate Association)은 지난 3월의 부동산 거래현황을 발표하고 주택시장이 2자리 수의 감소폭을 기록했다고 밝혔...
    Read More
  18. No Image

    노바스코샤에서 총기난사로 13명 숨져

    주말인 18일 밤에서 19일 오전까지 사이에 노바스코샤 포타피크(Portapiquem, Nova Scotia) 지역에서 총기 난사로 최소 13명이 숨진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가브리얼 워트먼(Gabriel Wortman, 51세) 씨를 지목했지만 사망자 가운데 한 명...
    Read More
  19. 온타리오주, 컴퓨터 없어도 온라인 수업 걱정 말아요

    온타리오 주정부가 가정 형편이 어려워 컴퓨터가 없거나 인터넷 접속이 어려운 학생들의 수업 걱정을 덜어주려고 나섰다.   주정부는 협력업체인 로저스와 애플과 협력해 온라인 학습용 아이패드를 무료로 제공하고 무선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도록 조치하기로 ...
    Read More
  20. No Image

    '밀고 국가'가 되어 가는 캐나다

    투철한 시민정신(?)에 기반을 둔 캐나다 국민들로 캐나다가 '밀고 국가'(nation of snitches)가 되어 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비상조치를 위반하는 사례에 대해 캐나다 국민은 단호하게 신고를 하는 것으로 나타나 눈길을 끌고 있...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7 Next
/ 1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