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측 판문각 앞에 모습을 보인 후, 자유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 쪽으로 이동했습니다. 두 정상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를 나눴습니다.

이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안내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남쪽으로 건너왔습니다. 두 정상은 북측 판문각을 바라보고 기념촬영을 하고, 이어 남측 자유의 집을 바라보면서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안내에 따라 군사분계선을 넘어 북측으로 잠시 건너가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이는 예정에 없던 일입니다.

두 정상은 판문점 남측지역 차도로 이동해, 화동 2명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꽃다발을 전달했습니다. 화동은 민통선 안 대성동 마을 대성동초등학교 5학년 남녀 어린이 2명입니다.

어린이 환영은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지난해 방한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여러 정상들에게도 어린이들이 환영을 한 바 있습니다. 두 정상은 화동 2명과도 함께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이어 두 정상은 전통의장대 도열의 중간에 서서 자유의 집 우회도로를 걸어서 판문점 자유의 집 주차장에 마련된 공식환영식장까지 약 130m를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두 분 선두에는 전통악대가 서고 뒤쪽에는 호위 기수가 따랐습니다. 두 정상의 양쪽으로는 호위 무사가 함께하며 전체적으로는 장방형의 모양을 이뤘습니다. 이는 두 정상이 우리의 전통 가마를 탄 모양을 형상화한 것입니다. 두 정상이 이동하는 동안 남북의 수행원들은 자유의 집 내부를 통과해 환영식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전 9시 40분께 사열대 입장 통로 양 옆으로 도열하고 있는 전통기수단을 통과하여 사열대에 올랐습니다. 두 정상은 의장 대장의 경례를 받은 후, 의장대장의 ‘사열 준비 끝’ 구령에 맞춰 단상 아래로 내려가 의장대를 사열했습니다.

의장대는 단상에서 바라볼 때 왼쪽부터 군악대, 3군 의장대, 전통의장대, 전통악대 순으로 배치되어 있었는데, 두 정상의 의장대 사열은 이 순서대로 진행되었습니다. 사열하는 동안 연주된 곡은 4성곡과 봉황곡입니다. 2000년 김대중 대통령, 2007년 노무현 대통령도 평양 방문 때 북쪽의 육해공군 의장대를 사열한 적이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열대 끝에서 의장대장의 종료 보고를 받고난 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우리 측 수행원을 소개했습니다. 이어 북측 수행원을 소개받았습니다.

우리측 수행원은 비서실장, 통일부장관, 외교부장관, 국방부장관, 국정원장, 안보실장, 합참의장, 경호처장, 국민소통수석, 의전비서관 순입니다. 
북측 수행원은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영철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최휘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리수용 당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김여정 당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리명수 총참모장, 박영식 인민무력상, 리용호 외무상,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순입니다.

두 정상은 우리 측 수행원과 북측 수행원을 서로 인사를 나누도록 안내했습니다. 양측 수행원은 인사를 나눈 뒤, 두 정상과 함께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이 또한 예정에 없던 일입니다.

이어 두 정상은 평화의 집 1층까지 걸어서 이동했습니다. 평화의 집 1층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방명록에 서명을 하고, 두 정상이 민정기 작가의 북한산 그림을 배경으로 기념촬영을 했습니다. 이 그림은 역사상 처음으로 남쪽 땅을 밟는 북쪽의 최고 지도자를 서울의 명산으로 초대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한편, 오전 8시 문 대통령이 청와대를 출발할 때 청와대 직원들은 약 10분간 한반도기, 평화와 번영을 기원하는 피켓, 하늘색 풍선을 들고 녹지원부터 정문까지 출발하는 길을 만들어 대통령을 환송했습니다.

 

 

출처: http://www.koreasummit.kr/sub01/news_view_1.html

 

?

  1. 비씨주 고속도로 제한속도 10km/h 하향 조정

    비씨 주정부는 6일, 비씨주내의  570km 고속도로에 대해 제한속도를 10km/h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정이 적용되는 구간은 총 15개 구간으로 충돌사고가 급증해 부득이 제한속도를 낮추게 된 것으로 주정부는 설명했다.   이용자가 많은 구간인 시투...
    Read More
  2. 캐나다 경제, 호주에 이어 2번째로 취약

    세계적인 금융기관인 모건 스탠리(Morgan Stanley)가 발표한 '가구 차입부채 위험'(Household Deleveraging Risk) 보고서에 따르면 캐나다의 경제가 전세계 선진국가들 중에서 호주에 이어 가장 큰 위험에 처한 것으로 진단되고 스웨덴이 그 뒤를 이었다.   보...
    Read More
  3. No Image

    외계의 고등생명체가 보낸 천체가 태양계 진입했다는 주장 나와

    지난해 태양계 내부를 지나간 외계 천체인 '오무아무아(Oumuamua·1I/2017 U1)'는 외계의 고등생명체가 만들어 보낸 것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하버드 스미스소니언 천체물리학센터(Harvard-Smithsonian Center for Astrophysics)의 아브라함 뢰브(Abrah...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 청소년층은 대부분 부분시간제 일자리에서 일해

    캐나다의 15세에서 24세까지의 청소년은 대부분 부분시간제 일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으로는 55세 이상의 장년층이 부분시간제 일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핵심 근로계층인 25세에서 54세까지의 연령층에서는 부분시간제 일을 가장 적게 선택...
    Read More
  5. 젊은 층, 조기 은퇴족 확산

    미국의 젊은 층 사이에서 조기 은퇴를 위한 움직임이 확산되고 있다고 유력 매체들이 보도했다.   자발적 조기 은퇴 일명 ‘파이어(FIRE: Financial Independence, Retire Early)’족(族)은 경제적 자립을 바탕으로 자발적 조기 은퇴를 추진하는 사람들을 의미하...
    Read More
  6. 일본 대학 병원, 젊은 의사에 열정 페이 강요

    일본 대학병원에 근무하는 젊은 의사의 상당수가 진료와 수술 등으로 밤늦게까지 혹사를 당하는데도 월급이 아예 없거나 고작 1만엔(약 10만원) 안팎의 수당밖에 받지 못하고 열정페이를 강요당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일본의 공영방송이 보도해 충격을 ...
    Read More
  7. 미국 사업가, 알츠하이머병의 혁신적인 솔루션 위해 수백만달러 기증

    샌안토니오--(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8년 11월 05일 -- 미국의 사업가 제임스 트루차드(James Truchard)가 알츠하이머병(Alzheimer’s disease)의 이해와 설명을 넓히기 위해 텍사스대학교 샌안토니오 캠퍼스(The University of Texas at San Antonio,...
    Read More
  8. 캐나다 비정규 이민자 1만 명 추방 계획

    캐나다가 1년 안에 비정규 이민자 약 1만 명을 추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반이민 정책으로 캐나다로 넘어오려는 이민자 수가 늘자 캐나다도 불법 이민자 추방을 상당히 강화할 계획인 가운데 캐나다 국경수비대(CBSA: Canadia...
    Read More
  9. 나이 들며 얼굴 비대칭 심해져

    나이가 들어가면서 얼굴의 비대칭이 심해진다는 연구 결과가 미국 성형외과학회(ASPS: American Society of Plastic Surgeons) '플라스틱과 재건수술'(Plastic and Reconstructive Surgery) 11월호애 실려 나이와 얼굴 비대칭 사이의 상관관계가 주목되고 있다...
    Read More
  10. 캐나다 비자신청센터 전세계에 152개소로 확대

    캐나다 이민부가 비자신청센터(VAC: Visa Application Centre)를 확대 설치한다고 2일 밝혔다.   아시아, 아시아 태평양, 아메리카주 지역의 국가 출신인 사람들에게 비자(방문비자, 학생비자, 근로 허가, 영주비자 등)를 신청하면 생체정보(지문, 사진 등)를 ...
    Read More
  11. 대학 성적표, 부모에게 발송하면

    성인인 대학생의 성적표를 부모에게 발송하면 어떻게 될까?   실제로 중국의 심천대학(深圳大学, Shenzhen University)이 학생들의 성적표를 부모에게 발송했다고 중국의 온라인 트위터인 웨이보(weibo)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웨이보에는 이에 ...
    Read More
  12. 한국과 캐나다, 아동 수당 100달러 정도 차이 나

    캐나다의 아동수당(CCB: Canada Child Benefit, 속칭 우윳값)을 부러워하던 한국인들도 아동수당이 지급될 것으로 전망됐다.   2일 한국의 제1야당은 육아와 관련된 예산 및 수당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임신부 30만명에게 200만원 상당 '토탈케어카드'를 지...
    Read More
  13. 캐나다 구인난 심해 성장에 발목

    캐나다 자영업자 연대(CFIB: Canadian Federation of Idependent Business)가 지난 25일 밝힌 소기업신뢰지수(Small Busniness Confidence)는 8월보다 1포인트 가량 하락한 60.5라며 그 원인을 구인난으로 분석했다.   47%의 기업은 숙련된 인력을 구하는 데 ...
    Read More
  14. 남자 나이 35세 넘으면 건강한 아기 갖기 힘들어

    미국 스탠포드 의과대학교 마이클 아이젠버그(Michael Eisenberg) 교수팀은 남자 나이가 35살이 넘으면 아이가 저체중이나 미숙아로 태어날 확률이 높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남자 나이 35세가 넘으면 정자에 있는 DNA가 매년 2개씩 변형돼 태아에 부정...
    Read More
  15. 비씨주, 고위험 운전자에 벌금 폭탄

    비씨 주정부는 도로 위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조치 중의 하나로 고위험 운전자에게 11월 1일부터 벌금을 20% 상향해 부과한다고 발표했다.   데비드 에비 법무부 장관(David Eby, Attorney General)은 무책임한 운전자는 타인도 위험에 빠지게 하고, 도로에서 ...
    Read More
  16. 대출 심사 강화되니 제2금융권으로 몰려

    부동산 정보업체 테라넷(Teranet)은 제2금융권 업체들의 대출 차환(morgage refinancing) 시장 점유율이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며 특히 대출 심사가 강화된 올 1월부터 은행 대출 자격을 얻지 못한 상당수의 주택 소유주가 다른 부채를 통합하고 변제하기 위해...
    Read More
  17. 남녀 임금 평등화에 새 장을 여는 동일임금법 발표

    각 주별로 실시되던 남녀 임금 평등화가 캐나다 연방 수준에서 추진된다.   자유당 연방정부는 29일 동일 노동에 대해 남성과 여성에게 동일 임금을 보장하도록 하는 선제적 동일임금법(Act to Establish a Proactive Pay Equity Regime within the Federal Pu...
    Read More
  18. 토론토 한인, 뺑소니 차에 치어

    토론토에서 한인이 뺑소니 차에 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25일(목) 오후 8시 27분 차량 대인 사고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윌프레드 및 핀치(Wilfred Avenue and Finch Avenue) 지역에서 발생했다.   피해자는 65세의 한인으로 알려졌고 윌프레드가를 걷다가...
    Read More
  19. 세계 경제 불확실성 높아져

    세계 경제 정책 불확실성 사이트(PolicyUncertainty.com)가 밝힌 지난달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구매력 평가 기준)는 247.85로 세계경제정책의 불확실성이 작년 3월 250.11 이후 1년 반 만에 최고 수준으로 치솟았다.   세계 경제정책 불확실성 지수는 ...
    Read More
  20. 첨단 암진료 비씨에서 가능해져

    앞으로 비씨주에서 암진료를 위한 첨단기기가 설치될 예정이다.   비씨암재단(BC Cancer Foundation)은 익명의 후원자가 1834만 6천 달러를 기부했다며 이 후원금을 최첨단 방사성 의약품 개발에 쓸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이 후원금을 사용해 분자영상치...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1 Next
/ 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