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 국회에서 지난 4일, 취재원 보호법안(Journalistic Source Protection Act)이 만장일치(277-0)로 통과했다. 정식 명칭은 '캐나다 증거법과 형법을 수정하기 위한 법'(An Act to amend the Canada Evidence Act and the Criminal Code)이다

 

'빌 S231'(Bill S-231)로 불리는 취재원 보호법안은 신원에 대한 비밀유지 조건으로 언론사 기자들에게 정보를 제공한 고발자 등을 법적으로 보호하는 내용을 담고 있는데, 구체적으로는 기자들은 제보자의 신원이 드러날 수 있는 정보를 경찰에 제공할 필요가 없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예외적으로 경찰이 다른 방법으로는 관련 정보를 얻을 수 없다며 고등법원에 요청해 판사가 공익이 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할 때는 경찰에게 정보를 제공해야 하지만 판사의 허락 없이는 서류를 살피고 복사 등의 행위는 금지되고, 수색영장이 요청되면 해당 기자 또는 신문사에 이 사실이 공지돼 항소할 수 있다.

 

또한 기자를 상대로 한 수색영장 발부는 고등법원의 형법 판사만 결정할 수 있도록 변경된다.

 

 

 

출처: 

https://openparliament.ca/bills/42-1/S-231/

https://www.parl.ca/LegisInfo/BillDetails.aspx?billId=8616168&Language=E

 

?

  1. 미국과 캐나다, 음식에서도 가장 다국적인 것으로 드러나

    영국의 매체인 Bott+Co가 다양한 국적의 요리를 맛볼 수 있는 도시를 조사한 결과 캐나다가 다양성 면에서 알려진 것처럼 여러 도시가 최고 50개 도시에 선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는 세계적인 도시 뉴욕이 가장 다양한 것으로 드러나 무려 94개국...
    Read More
  2. No Image

    트위터 버그로 비밀번호 변경해야

    트위터가 시스템에 버그가 발견되었다며, 이용자들에게 비밀번호를 변경해 달라고 권고했다.   트위터는 3일 자체 트위터계정에서 내부 로그에 사용자들의 비밀번호가 암호화되지 않은 채 저장됐었다며 버그를 수정 후 자체 조사를 했으나 다행히 제3자가 내부...
    Read More
  3. 캐나다인 18세까지 1/4이 마리화나 경험

    캐나다 연방정부가 비의료용 마리화나를 합법화하기로 한 데 따라 캐나다 통계청이 합법화된 마리화나의 사회적 경제적 의미를 측정하는 통계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계청이 밝힌 마리화나 사용빈도와 사회지표와의 연관(Association bet...
    Read More
  4. No Image

    프레이저 밸리 지역에서 20달러 위조지폐 유통

    아보츠포드 경찰은 3일,  프레이저 밸리(Fraser Valley) 지역을 중심으로20달러 위조지폐가 유통되고 있다고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위조 지폐 일당은 투명한 플라스틱 홀로그램 패널을 컴퓨터로 프린트한 지폐에 붙여서 위조 지폐를 제작해 유통시켰다며 ...
    Read More
  5. 미국 기준금리 동결 1.5~1.75%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eral Reserve System)가 2일 '점진적 인상' 기조를 유지하면서 기준금리를 동결한다고 발표했다.   연방준비제도는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현행 1.50∼1...
    Read More
  6. No Image

    캐나다 가구 부채, 금리 인상에 취약

    캐나다 중앙은행 총재는 캐나다 가구의 부채가 취약해 경제에 부담이 되고 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이는 지난 달 1.25%로 정했던 기준금리가 이 달 30일 다시 결정할 시점이 다가와 금리가 인상될 것인가 주목되기 때문이다. 일부 전문가들은 7월의 회의에...
    Read More
  7. 밴쿠버에 세 번째 사무실 여는 아마존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물류 업체인 아마존이 밴쿠버에서 사업을 확장해 3000개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30일 밴쿠버 다운타운에 위치한 옛 우체국 건물에서 열린 아마존의 사업 확장 계획은 이번에 건설된 사무실이 북미 지역 물류기술 허브...
    Read More
  8. 광역 밴쿠버 생활임금은 20.91달러 필요

    가족을 위한 생활임금 캠페인(Living Wage for Families Campaign)은 26일,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프레이저 밸리 지역의 최저 생활임금(living wage)이 크게 올랐다고 발표했다. 특히 광역 밴쿠버는 지난 해에 이어 BC주에서 가장 생활비가 많이 들어가는 도시...
    Read More
  9. 캐나다 임금 3.4%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26일, 캐나다인의 평균 주급이 996.92달러고 전년에 비해 3.4% 올랐다고 발표했다.   분야별로는 숙박요식업에서 가장 많이 올라 8.6% 상승했고 이어서 소매업 (7.5%), 도매업(4.4%), 공공행정(3.6%)로 평균 상승률을 웃돌았다.   그러나 제조...
    Read More
  10. 허가받은 캐나다 대마 생산업자 급격한 증가로 102개 업자에 달해

    캐나다 통계청은 26일, 지난 2017년 4/4분기와 2018년 초의 허가된 대마 생산농가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설문 조사 당시 허가된 대마 생산 농가는 55개였으나 매달 증가해 102개로 나타났다.    55개 생산자에 고용된 인원 2399명으로 조사됐다. ...
    Read More
  11. 2018 남북 정상 회담 개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역사적인 첫 만남이 오전 9시 30분 판문점 군사분계선에서 이뤄졌습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측 판문각 앞에 모습을 보인 후, 자유의 집 앞에서 기다리고 있던 문재인 대통령이 군사분계선 쪽으로 이동했습니다. 두 ...
    Read More
  12. 토론토 승합차 돌진 사고 한인 사상자 5명

    한국 외교부는 토론토 승합차 돌진 사고로 한국민 희생자가 5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2명이 사망했고 3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그러나 법원에 제출된 자료에 따르면 14명의 부상자 가운데 박준석(Jun Seok Park), 소라(So Ra) 씨 2명이 있는 ...
    Read More
  13. 캐나다인 47%, 빚 없이는 생활비 모자라

    캐나다인들이 금리 상승의 영향을 점점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부채 관련 전문기업인 MNPdebt가 실시한 조사에 따르면 캐나다인들 중 43퍼센트는 고금리의 영향을 느끼고 있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고 응답자의 51퍼센트는 상승하는 금리로 인해 부채를 ...
    Read More
  14. 토론토 승합차 인도 돌진 사고에 한국인 4명 사상

    23일 발생한 토론토 승합차 인도 돌진 사고에 한국인 3명이 숨지고 1명이 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에 1명은 한국계 캐나다인으로 알려졌다. 희생자 중 1명은 요리사인 강철민(Chul Min Kang, Eddie Kang) 씨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한국인 2명이 사망...
    Read More
  15. 토론토에서 승합차 돌진 테러로 10명 사망

    토론토에서 23일 오후 1시 26분경 핀치(Finch) 대로에서 인도로 차량이 돌진하는 사건이 발생해 최소 10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고 경찰이 밝혔다.   해당 차량인 승합차의 운전자는 현장에서 체포됐으며, 수사당국은 테러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를 벌이...
    Read More
  16. No Image

    헤이리버 마을에서 박정환 씨 실종

    노스웨스트 준주의 헤이리버(Hay River)에서 30대 한인 남성이 실종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인구 3천 명의 작은 마을인 헤이리버경찰은 지난 3일 이후 박정환(Junghwan Park aka David Park, 34세)씨가 실종됐다며 4일부터 6일까지 수색했으나 성과가 없었...
    Read More
  17. 밴쿠버, 영주권자에 지방 투표권 부여 조례 의결

    밴쿠버 시의회가 영주권자에도 지방 선거 참정권을 부여하는 조례를 18일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시의회는 18일 영주권자의 지방선거 투표권을 보장하는 방안을 검토해온 태스크 포스의 제안인 15번 안건을 심의, 의결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의 선거법은 ...
    Read More
  18. 미국 플로리다 고교에서 또 총격 발생

    미국 플로리다(Florida)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20일 또 총격 사건이 벌어져 학생 한 명이 다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주요 언론에 따르면, 총격범은 기타 케이스에 엽총을 숨겨 들어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총격은 등교시간대인 이날 ...
    Read More
  19. 캐나다 대마초 사용자 56% 넘어

    캐나다 통계청은 18일 대마초를 매일 또는 일주일마다 사용하는 사람이 절반이 넘는 56%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올 1/4분기에 15세 이상의 캐나다인들 중 14%인 420만 명이 과거 3개월간 의료용 또는 비의료용 목적으로 대마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
    Read More
  20. No Image

    캐나다 기준 금리 1.25% 동결

    캐나다 중앙은행(BOC: Bank of Canada)은 기준금리를 1.25%로 동결한다고 18일 발표했다.   중앙은행은 캐나다의 1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예상보다 약할 것으로 예상하며 금리를 현재의 수준에서 동결했다. 당초 증가가 예상됐던 수출과 투자가 무역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