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도시 건강 연구기관 웰슬리(Wellesley Institute)에 따르면 광역토론토 지역에 거주하는 25~40세 연령층에 속한 사람이 기본적인 생계와 함께 최소한의 문화생활을 하기 위해선 연간 최소 4만 6,186~5만5,432달러(세후 소득)를 벌어야 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금액은 온타리오주주 최저임금 근로자 연봉인 2만 달러의 두 배가 넘는 액수로 향후 최저임금이 15달러로 상승하더라도 연봉은 2만 5,500달러에 불과해 큰 차이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비, 주거비 등 기본 지출 외 웰슬리가 제시한 필수적인 비용은 교통비, 치과 및 안경 등 비용, 의류 및 머리손질과 세탁 관련 비용, 사회생활비(핸드폰, 인터넷, 여행, 외식, 기부금 등), 자기 계발비(네트워킹 등), 저축 및 신용카드 결제 등의 지출이다.

 

이는 사치가 아니라 실제로 발생할 수밖에 없는 비용이라며 소득증가도 중요하지만 보다 나은 공공서비스, 사회복지 프로그램, 커뮤니티센터, 직원 혜택 등을 통해 일반인들의 생활이 개선될 수 있다고 연구자인 니시 쿠마르(Nishi Kumar)는 지적했다.

 

출처: http://www.wellesleyinstitute.com/publications/thriving-in-the-city-what-does-it-cost/

 

참고: https://www.thestar.com/news/gta/2017/10/03/toronto-residents-do-not-make-enough-money-to-thrive-report-says.html

?

  1. 남학생에게는 사각팬티 입혀야

    하버드 보건대학원이 남학생에게 사각팬티를 착용할 것을 권고했다.   동 대학원이 2007~2017년 656명의 남성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한 결과 연구 참여자의 53%는 헐렁한 사각팬티를 착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헐렁한 속옷을 입은 남성 그룹의 정액 포본 농...
    Read More
  2. 캐나다 면허소지자 14%가 대마초 흡입 후 2시간 내에 운전

    캐나다 통계청은 대마초 합법화에 따라 2/4분기 대마초 실태를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놀랍게도 캐나다 면허소지자의 7명 중 1명 꼴인 14%가 대마초 흡입 후 2시간 내에 운전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140만 명이 2시간 이내에 대마초를 사용한 운전자의 ...
    Read More
  3. 캐나다-사우디 외교 분쟁으로 유학생까지 철수

    캐나다와 사우디아라비아가 단교에 가까운 대치 상태에 돌입해 그 영향이 학생에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다.   당초 여성 인권운동가 석방을 둘러싼 외교 분쟁을 벌이는 가운데 사우디 정부는 캐나다 대사를 추방하고 자국 대사를 소환한 데 이어 캐나다 내 자국...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 6월 건축 허가 2.3% 감소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의 6월 건축허가가 전달에 비해 2.3% 감소한 81억 달러에 그쳤다고 밝혔다.   주별로는 알버타주에서 다가구용 주택 건축허가가 크게 감소했고 이어서 온타리오와 퀘벡주에서도 다가구주택 허가가 크게 감소했다. 그러나 비씨주에서는 ...
    Read More
  5. 온타리오 맥주 최저 가격 1달러 시행 예정

    온타리오주는 7일 맥주 최저가격을 1달러로 내리는 법안을 상정,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1달러 맥주(Buck-A-Beer)’로 알려진 최저가격은 알코올농도 5.6% 이하 맥주에만 적용되며, 식당이나 술집에서 판매되는 생맥주에는 영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Read More
  6. 세계 청렴국가 순위에 캐나다 8위

    금융잡지 러브머니(LoveMoney)가 조사한 부패가 적은 청렴국가로 뉴질랜드가 뽑혔다.   캐나다는 이 순위에서 8위를 차지해 부패가 적은 국가에 선정됐다. 2위에는 덴마크, 3위에는 핀란드와 노르웨이, 스위스가 공동으로 선정됐다. 싱가폴과 스웨덴은 공동 6...
    Read More
  7. 캐나다 살기 좋은 도시는 동부에 집중돼

    캐나다 금융경제잡지 머니센스(MoneySense)가 올해의 살기좋은 도시 순위 1위로 오크빌(Oakville)을 선정했다.   매년 지역경제·실업률·인구성장률·세금·대중교통·범죄·날씨 등 10가지 항목을 놓고 캐나다 국내 415개 도시를 비교해 순위를 매기고 있는 이 순...
    Read More
  8. 캐나다 상위 부자 87가구가 캐나다 전체의 1/3 차지

    캐나다정책대안센터(CCPA: 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는 31일, 캐나다에서 부자 상위 87개 가구가 전체 국민 3분의 1만큼의 부를 소유하고 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캐나다 통계청 및 ‘캐나디안 비즈니스’지에서 수집한 데이터...
    Read More
  9. 온타리오주의 기본소득 실험 실패로 끝나

    세계 최대 규모의 기본소득 시범사업을 추진해온 캐나다 온타리오주에서 이 사업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이는 사회부조의 일환으로 기본소득을 국가나 지방자치단체가 조건 없이 정기적으로 지급해 최소한의 삶을 보장하고 정상으로 돌아올 수 있게 한다는 취...
    Read More
  10. No Image

    캐나다인 삶의 만족은 곤경에서 극복할 때 더 높아

    캐나다 통계청은 2일, 캐나다 노인들의 2016년 삶은 만족에 대한 연구에서 경제적인 내용이 만족에 관여하고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곤경에서 극복할 때 더 크게 만족하고 있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앞선 조사에서 노인들이 젊은 세대보다 더 높은 수준의 ...
    Read More
  11. No Image

    캐나다 자산 중 외국인의 비중은 16.2%

    캐나다 통계청은 1일, 캐나다의 2016년 자산이 1조 9880억 달러이며 이 중에서 외국인의 비중은 16.2%라고 발표했다.   증가 비율면에서 보면 캐나다인의 관리하에 있는 자산은 6.1% 증가한 반면 외국인의 관리하에 있는 자산은 1.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Read More
  12. No Image

    비씨주, 오존 때문에 대기오염주의보 발령

    비씨주 전역에 폭염 및 공기질 주의보가 발령돼 더운 여름에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광역밴쿠버 동부 쪽과 프레이저 밸리에 대기 오염 주의보가 내려졌는데 이는 최근 리치몬드에서 발생한 들불도 어느 정도 영향을 끼쳤지만 주된 원인은 지표...
    Read More
  13. 밴쿠버 주택구입능력지수는 북미 최고, 소득대비 11배

    밴쿠버의 주택구입능력지수(Housing Affordability Index)가 북미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서부 명문대학인 SFU의 도시프로그램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광역 밴쿠버가 토론토, 로스앤젤레스, 산호세 등의 뜨거운 북미 주택 시장에서 가장...
    Read More
  14. 캐나다 평균 주급 2.9%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26일, 지난 5월의 캐나다 평균 주급이 2.9% 상승한 998.37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인 4월에 비해 0.4% 상승한 것이다.   비농업 근로자는 주당 32.8시간을 일한 것으로 집계돼 전년도 동월의 수치인 3.27시간과 큰 차이가 없는 것...
    Read More
  15. 비씨주 6월 부동산 판매량 33% 폭락

    비씨주 부동산협회(BC Real Estate Association)가 발표한 지난 1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강화된 주택담보 대출규정과 낮은 수요로 인해 주택시장이 균형잡힌 국면으로 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한 달 동안에 비씨주에서는 총 7,884가구의 집이 ...
    Read More
  16. 캐나다인이 한시직을 하는 이유는 다른 일이 없어서

    몬트리올은행 자산관리부문은 24일 임시직 또는 계약직의 '한시직 경제'(gig economy)에 참여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나이가 많은 근로자일수록 돈을 버는 유일한 길이라고 밝혔다. 반면에 밀레니엄 세대는 가외의 돈을 벌기 위해 한시직에 참여하...
    Read More
  17. No Image

    캐나다 비씨주 폭염 및 공기질 비상

    캐나다 비씨주가 폭염 뿐만 아니라 공기질에서도 고통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기상청은 유독 비씨주에 폭염 경보와 공기질 특보를 발령했다. 이번 공기질 특보는 산불로 기인한 것으로 산불이 제대로 진화되지 않으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되고 ...
    Read More
  18. No Image

    캐나다 범죄심도지수 1.6%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 범죄심도지수(Crime Severity Index)가 1.6% 상승한 72.9라고 밝혔다.   범죄율과 범죄심도지수로 측정하는 경찰신고범죄는 2017년에 3년 연속 증가했다. 전국 범죄율은 1% 상승했지만 경찰신고 범죄심도지수는 2% 상승했다. 이는 2003...
    Read More
  19. 비씨주, 대학생 코업 기금 확대

    비씨주 정부가 대학생들의 코업을 돕기 위한 기금을 확대한다고 23일 발표했다.   코업 프로그램이 학업과 직업경험 사이의 가장 효과적 수단으로 인식되고 있는 가운데 비씨주 정부가 코업에 참여할 기회를 더 많이 제공할 수 있도록 돕기로 한 것이다. 비씨...
    Read More
  20. No Image

    캐나다 소비자 물가 2.5%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6월의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도에 비해 2.5%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2년 이후 연간 기준으로 가장 크게 상승한 것이다.   물가 상승은 휘발유값의 상승과 식당에서 구매하는 식품의 상승에 힘입은 바 크다고 통계청은 지적했다. 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