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뉴욕--(뉴스와이어) 2018년 12월 18일 -- 글로벌 통합 정보분석기업 닐슨과 더 컨퍼런스 보드(The Conference Board)가 실시한 2018년도 3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도 조사 결과, 3분기 소비자 신뢰지수는 2분기 대비 2% 포인트 상승한 106으로 나타난 반면,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는 2분기 대비 6% 포인트 하락하며 50을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 및 지출 의향에 관한 조사’는 2005년부터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 64개국 3만2000여명(2018년 3분기 기준)의 온라인 패널들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전세계 소비자들의 경제 전망, 주요 관심사 및 지출 의향에 대해 발표해왔다. 이번 조사는 오랜 기간 축적된 데이터와 리서치 분야에서의 닐슨의 명성이 더해져 전세계 소비자의 소비심리와 향후 경제 전망을 예측하는 중요한 척도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소비자 신뢰도는 100을 기준으로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낙관과 비관 정도를 나타낸다. 
  
◇인도, 전세계에서 소비심리 가장 활발한 국가 랭킹 1위 

전세계적으로 소비자 신뢰지수가 높은 국가들을 살펴보면 인도가 2분기 대비 6% 포인트 상승한 130을 기록하며 전세계 64개국 중 1위를 기록했고, 뒤를 이어 베트남(129), 말레이시아(127), 인도네시아(126), 파키스탄(126), 필리핀(126), 미국(123), 덴마크(122), 중국(112), 태국(112) 순으로 나타났다. 소비자 신뢰지수 상위 10개국 중 미국과 덴마크를 제외한 8개국이 아시아 태평양 지역 국가인 것으로 드러났다. 
  
◇북미 지역, 낮은 실업률 기반으로 가장 높은 신뢰지수 기록 

지역별로 살펴보면 북미 지역의 소비자 신뢰지수가 121을 기록하며 소비심리가 가장 활발한 지역으로 나타난 가운데, 이러한 높은 소비자 신뢰지수는 미국의 낮은 실업률을 바탕으로 개인적 재정 상황과 소비 의지에 대한 낙관성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중산층이 증가하면서 도시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도 114를 나타내며 활발한 소비 심리를 드러냈다. 뒤를 이어 아프리카/중동의 소비자 신뢰지수는 95로 나타났으며, 남미 지역은 2분기 대비 가장 크게 상승(4% 포인트)했음에도 90을 기록했고 유럽 지역은 87로 가장 낮은 지수를 기록했다. 
  
닐슨코리아 최경희 부사장은 “작년 동기 대비 낮은 3분기 GDP 성장률과 그 외 수출, 소비, 투자 등 여러 경제 지표의 성장세가 둔화되고 있는 상황을 반영하듯 한국 소비자 신뢰지수 역시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4분기에는 연말 시즌과 블랙프라이데이 등 유통 분야 대목이 집중되어 있어 소비 심리가 다소 개선될 것을 기대해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출처: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80818

 

Paper people

?

  1. No Image

    세계 여성의 날에 살펴 본 상위 1% 캐나다 여성들

    세계 여성의 날(International Women's Day 2019)은 3월 8일로 토론토 등지에서 수많은 인파가 참여하는 행진이 있었다. 전세계적으로 여성의 인권이 신장되고 여성들이 세계적으로도 많이 활약하고 있다.   캐냐다 통계청은 상위 1%에 속하는 캐나다 여성들에...
    Read More
  2. 캐나다 총부채상환비율은 175

    캐나다의 총부채상환비율(Debt to Income Ratio)이 2018년 3/4분기 현재 175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2016년 캐나다 대도시의 총부채상환비율이 200%를 넘어 대도시 가구가 굉장히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대도시 중에서도 총부채상환비율이 높...
    Read More
  3. 평생 성관계 이성의 수는 사회인구학적 및 행동적 요소와 관련 많아

    평생 성관계를 갖는 이성의 수는 운동하는 사람들에서 훨씬 많이 나타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영국의 앵글리아러스킨대학(Anglia Ruskin University)의 리 스미스 박사(Dr. Lee Smith) 팀은 50세 이상의 남성 3054명과 여성 3867명을 조사한 결과 평생 성관계...
    Read More
  4. 캐나다 독신은 400만 명

    캐나다에 홀로 사는 사람이 4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은 7일, 지난 2016년에 독신 인구가 4백만 명에 이르며 이는 1981년에 비해 2배나 상승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독신 인구는 1981년에 170만 명으로 15세 이상 인구의 9%에 불과했...
    Read More
  5. 일본도 결혼하려면 연봉 5천만 원 넘어야

    일본 소비자 금융업체인 SMBC 소비자금융(SMBC Consumer Finance: SMBCコンシューマーファイナンス)이 지난 1월 30~49세 사이의 일본인 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금전감각 관련 설문조사 결과, 일본도 결혼하려면 연봉 5백만 엔(약 5천만 원), 육아를 하...
    Read More
  6. 캐나다 과일 야채 소비 13% 감소

    캐나다의 과일 및 야채 소비가 11년 만에 13%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04년과 11년의 차이를 두고 실시된 2015년 조사에서 캐나다 사람들은 그 전보다 육류와 대체제를 먹고 있고 우유와 유제품도 또한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는 2살 ...
    Read More
  7. 청소년은 8~10시간 잠을 자야

    청소년은 하루에 잠을 8~10시간 자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비씨 대학의 간호학과 웬디 홀(Wendy Hall) 교수는 자녀들이 잠을 충분히 자는지 부모들이 걱정한다며 청소년들은 전세계적으로 잠이 부족하며 장기적으로 건강에 해롭다고 언급했다.   전문가...
    Read More
  8. 가장 건강한 나라에 캐나다 선정

    투자기업 레터원(LetterOne)은 '세계 웰빙 지수'(Global Wellness Index)를 발표하고 캐나다가 가장 건강한 국가라고 평가했다.   조사에 사용된 주요한 요소로는 혈압, 혈당, 비만도, 우울증, 음주, 흡연, 활동량, 행복도, 건강수명 및 정부의 의료 지출을 고...
    Read More
  9. 제자의 딸 안고 강의한 미국 교수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한 대학교수가 딸을 데리고 강의에 출석하자 아이를 안고 강의를 진행해 제자가 수업에 집중할 수 있게 도운 사실이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미국의 뉴스 전문 방송은 흑인 남성들의 예술대학으로 유명한 모어하우스 대학(M...
    Read More
  10. 캐나다 최고 소득은 알버타주

    캐나다 최고 소득을 올리는 주는 알버타주로 2017년 7만 달러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족 가구 또는 독신가구의 세후 소득 중간값이다.   2위는 온타리오주 (62700달러), 3위는 비씨주(62100달러)로 집계됐다.   캐나다 전체로 보면 세후 소득 중간값...
    Read More
  11. 캐나다 달러 더 떨어져야 하나?

    캐나다 경제를 위해 캐나다 화폐인 루니화가 미화 71센트까지 떨어져야 한다는 주장이 캐나다 상업은행 자본시장(CIBC Capital Market)에 의해 제기됐다.   지난 19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캐나다 경제는 대출과 소비자 부채 의존도가 높아 수출과 상업 소비를 ...
    Read More
  12. 캐나다 4/4분기 국민총생산 0.1% 증가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해 4/4분기 국민총생산(GDP)이 0.1% 증가하고 국민저축률은 2.5%라고 밝혔다.   수출가격의 하락으로 실질 국가 소득(Real National Income)은 1% 감소했다. 이는 국제 석유 가격 하락에 따라 주요 수출 품목인 캐나다 석유도 하락했기 ...
    Read More
  13. 캐나다 산모 육아 혜택 실상은?

    캐나다에서 출산 또는 영아 육아 혜택을 받은 여성이 2017년에 27만 4000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의 연령은 72%가 25세에서 34세인 것으로 조사됐다. 40%는 가구소득이 6000달러 이하였고, 51%는 대학 이상의 학력 소지자였다. 32%는 추가적인 급여를 고...
    Read More
  14. 캐나다 세후 소득 3.3% 증가

    지난 해 캐나다 가구 및 비혼 독신의 중간 세후 소득(median after-tax income)이 3.3% 증가한 59800달러로 나타났다.   노동 시장이 강해지고 근로가구의 아동복지수당이 증가해 소득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비노년 가구의 중간 시장 소득값은 201...
    Read More
  15. 비씨 주민들 82%, 원정출산 반대

    비씨주에 외국인들이 시민권 취득을 목적으로 원정출산(birth tourism)을 오는 것에 주민들 대다수가 반대하고 있다는 조사가 발표됐다.   설문조사 전문기업인 리서치사(Research Co)가 최근 실시한 원정출산 관련 온라인 조사에서 82%의 주민들이 원정출산을...
    Read More
  16. 캐나다 직장인은 자동차로 출근 - 대도시는 혼잡

    대부분의 캐나다인들은 자동차로 출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에 1260만 명의 캐나다인들이 자동차로 출근했고 평균 통근 시간은 24분으로 평균 통근 거리는 8.7km로 나타났다. 그러나 85만 4천 명의 통근자는 1시간이 넘게 통...
    Read More
  17. 밴쿠버 회사, 1만 5천달러대의 전기 자동차 공급

    밴쿠버에 본사를 둔 신생 기업 전기기계자동차(Electra Meccanica Vehicles)가 독특한 차를 제작해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차는 중국 중경(重庆, Chongqing)시에 있는 종신(宗申 Zongshen) 공장에서  우선 솔로(Solo)라는 차종을 5000대 공급할 것으로 전해...
    Read More
  18. 자동차 절도가 밴쿠버 재산 범죄율 높여

    밴쿠버 경찰은 2018년도 범죄통계를 발표하고 자동차 절도가 밴쿠버 재산 범죄율을 지속적으로 높이고 있다고 언급했다.   자동차 절도 범죄는 밴쿠버 시내에서 큰 문제로 2018년에 발생한 범죄는 전년에 비해 16.2% 상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실상 예방 가능...
    Read More
  19. 캐나다 산업별 노동 생산성

    캐나다 통계청은 각 산업별 노동 생산성을 발표했다.    지난 2014년부터 2017년까지 56.1달러에서 59.1달러까지 조금씩 상승했다. 2016년과 2017년에는 1.2달러 상승했다.   가장 생산성이 큰 분야는 석유 관련 분야 및 광업 분야로 500달러를 훨씬 넘었고 가...
    Read More
  20. 학생들 점심시간 늘려야 - 온라인 청원

    리치몬드 학부모가 비씨 주정부에 아이들의 점심시간을 늘려달라고 온라인으로 청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원자인 주디 슈나이더(Judie Schneider) 씨는 점심시간이 15분에 불과해 밥을 다 먹지 못한 아이가 집에 와 배고프다고 짜증을 내는 데 지쳤다며 또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