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구 북쪽 그린랜드(Greenland)에 있는 대륙빙하가 녹는 속도가 다시 얼어붙는 속도보다 훨씬 빨라서 이제 돌이킬 수 없으며 빙하의 감소가 계속되어 전세계해수면이 상승할 것이라는 연구가 또 발표됐다.

 

미국 오하이오주립대 연구진이 과학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 지구와 환경(Nature Communicartions Earth & Environment)에 게재한 '지속된 빙하 후퇴로 촉발된 그린랜드 대륙빙하의 동적 손실'(Dynamic ice loss from the Greenland Ice Sheet driven by sustained glacier retreat)이란 보고에서 연간 강설량이 여름에 녹는 빙하의 양을 보충하기 힘들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2018년까지 34년 간의 그린랜드 빙하 234개에 관한 자료를 분석해 이 대륙빙하가 100년에 한 번꼴로 증가할 것이라며 예전 상태로 복원은 거의 불가능하다고 결론을 내렸다.

이미 지구촌 해수면은 북극 대륙빙하가 녹으면서 연평균 1㎜씩 높아지고 있으며 이 빙하가 모두 녹으면 해수면이 평균 6m 상승해 지구상의 해안도시 상당수가 물에 잠길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 2017년에도 '재냉동 변환점이 그린랜드 빙하와 만년설의 대규모 손실을 가속화'(A tipping point in refreezing accelerates mass loss of Greenland’s glaciers and ice caps)에서 대륙빙하가 녹고 있다는 보고가 있었으며 이는 그 내용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켜준 셈이다.

 

 

출처: 

https://www.nature.com/articles/s43247-020-0001-2

https://www.eurekalert.org/pub_releases/2020-08/osu-wgi081320.php

https://www.nature.com/articles/s43247-020-0001-2

 

Greenland,mountain,mountains,sky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2786 코로나19 상황에서 캐나다인은 온라인에서 돈과 시간 더 많이 사용
2785 캐나다-미국 국경 통과객 94% 감소돼
2784 캐나다 회복 혜택(CRB) 접수 시작돼
2783 미시사가 브랜든 초등학교 폭발물 위협 용의자 체포
2782 밴쿠버 인근 스키장에 첫 눈, 올해는 어떻게 달라질까?
2781 온타리오, 실내 10명 제한도 많아 더 줄여야
2780 코로나19 재확산에도 캐나다 실업률 개선되고 있어
2779 온타리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결국 봉쇄 2단계로 회귀
2778 광역 밴쿠버에 초고속 철도 건설되나?
2777 캐나다 대학 재정 괜찮을까?
2776 소비자 물가지수도 대유행 시대에는 변한다
2775 캐나다, 플라스틱 규제에서 앞서 나간다
2774 캐나다 이동통신데이터 이용료는 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가장 비싸
2773 부모 및 조부모 초청 13일부터 접수 시작
2772 캐나다 10%는 핵심주거필요 계층
2771 토론토 부동산은 거품 수준, 밴쿠버는 과평가
2770 캐나다, 외국인 입국 제한 완화하지만 검역 감시는 강화하기로
2769 캐나다 달러 연말까지 강세를 보이다 내년부터 약세로 전망돼
2768 미국 대선 토론 후 캐나다 이민에 관심 급증
2767 코로나 2차 유행 저지 위해 토론토 시의회 강력한 조례 만장일치로 통과시켜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52 Next
/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