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밴쿠버가 '느린 거리'(slow street)를 40km 선정해 주민들이 보다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설계하고 2m 간격을 유지하면서 삶을 즐기도록 하는 시도를 하고 있다.

 

'느린 거리'는 지역 내의 교통만 허락함으로써 주민들이 걷거나 신선한 공기를 마시며 가벼운 운동 등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하고 있다.

 

지난 4월 시작된 '느린 거리' 계획은 단순히 차량을 통행하지 못하도록 장애물만 설치했으나 5월 22일에 12km, 5월 29일에 7km를 추가하고, 6월 5일 4km 및 6월 21일 5km를 추가했고, 8월 7일 10km 구간을 추가함으로써 5단계에 접어들었다.

 

'느린 거리' 구간은 다음 연결고리에서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google.com/maps/d/viewer?mid=1ABDNAvtWnTWR4mdse6NsggqtMJChzHZV&ll=49.279801476165844%2C-123.08416053934465&z=13

 

Text reads #SlowStreetsVan

 

A person walking their dog on Slow Streets - Keefer Street.

 

출처: https://shapeyourcity.ca/slow-streets?_ga=2.209538386.1944667280.1597186542-1411172033.1577770161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2786 코로나19 상황에서 캐나다인은 온라인에서 돈과 시간 더 많이 사용
2785 캐나다-미국 국경 통과객 94% 감소돼
2784 캐나다 회복 혜택(CRB) 접수 시작돼
2783 미시사가 브랜든 초등학교 폭발물 위협 용의자 체포
2782 밴쿠버 인근 스키장에 첫 눈, 올해는 어떻게 달라질까?
2781 온타리오, 실내 10명 제한도 많아 더 줄여야
2780 코로나19 재확산에도 캐나다 실업률 개선되고 있어
2779 온타리오,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결국 봉쇄 2단계로 회귀
2778 광역 밴쿠버에 초고속 철도 건설되나?
2777 캐나다 대학 재정 괜찮을까?
2776 소비자 물가지수도 대유행 시대에는 변한다
2775 캐나다, 플라스틱 규제에서 앞서 나간다
2774 캐나다 이동통신데이터 이용료는 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가운데 가장 비싸
2773 부모 및 조부모 초청 13일부터 접수 시작
2772 캐나다 10%는 핵심주거필요 계층
2771 토론토 부동산은 거품 수준, 밴쿠버는 과평가
2770 캐나다, 외국인 입국 제한 완화하지만 검역 감시는 강화하기로
2769 캐나다 달러 연말까지 강세를 보이다 내년부터 약세로 전망돼
2768 미국 대선 토론 후 캐나다 이민에 관심 급증
2767 코로나 2차 유행 저지 위해 토론토 시의회 강력한 조례 만장일치로 통과시켜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52 Next
/ 1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