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온타리오 주정부가 코로나19 비상사태(Emergency Orders)를 2주 더 연장한다고 6일 발표했다. 비상사태 관리와 시민보호법(Emergency Management and Civil Protection Ac)에 따라 6월 30일까지 연장된다.

이번 연장 조치는 일선 돌봄 제공자의 고용주에게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취약자와 대중을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융통성을 주기 위한 것이라고 주정부는 설명했다. 주정부는 점진적으로 안전하게 활동을 재개하려는 계획의 일환이라는 것이다.

 

또한 법집행 체계에도 예상치 못한 영향을 미치고 있는 이번 사태로 소송절차 등에 대한 제한 기간과 시간 기간의 유예(Suspension of Limitation Periods and Time Periods for Legal Proceedings )도 9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온타리오주의 비상사태 선언은 지난 3월 17일이었으며 현재의 6월 19일까지였으나 30일까지 연장된 것이다. 

 

오늘 하루만도 455명의 신규 확진자(68명 지연 확진자)가 발생했고 35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 수는 30202명으로 3만 명을 넘어섰고  2407명이 사망했으며 23947명이 회복했다.

 

출처: https://news.ontario.ca/opo/en/2020/06/ontario-extends-emergency-orders-to-support-its-reopening-efforts.html

 

Forbidden Sign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3018 주택담보대출 금리 오름세로 전환
3017 백신 별로 접종 대상에 제한 있어
3016 지난해 캐나다 국내총생산은 5.4% 역성장
3015 비씨주 노령자 대상 2단계 백신 접종 시작
3014 세계보건기구, 전세계에 코박스 백신 공급
3013 버나비 노인 무차별 폭행 피의자는 한인으로 추정돼
3012 코로나19로 캐나다 빈부 양극화 일부 해소돼
3011 캐나다 생산자 가격 지수 한 눈에 본다
3010 올해도 캐나다의 날은 없다
3009 캐나다 부동산 시장 공실률은 높지만 재도약할 것으로 보여
3008 캐나다와 한국, 코로나 회복 순위 상승
3007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캐나다에서 승인
3006 캐나다 국적자도 한국에서 이혼소송 가능한 이유는?
3005 토론토 공항 도착 후 호텔 격리 거부자에 880달러 벌금 부과
3004 비씨주, 원활한 백신 접종을 위해 치과의사, 은퇴 간호사, 응급요원까지 동원하기로
3003 가장 윤리적인 기업에 캐나다 기업 4개 회사 선정돼
3002 캐나다, 80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록 시작
3001 캐나다 밴쿠버, 홍콩 다음으로 주택 가격 비싸
3000 비씨주 코로나19 변이 확진자 수 100명 넘어서
2999 코로나 19 한국어 안내와 접종 계획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63 Next
/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