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국제 해커 조직 '익명'(Anonymous)이 잘못된 공권력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George Floyd)의 사망으로 인종차별과 잘못된 공권력에 대해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 중인 가운데 이 조직은 지난 28일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경찰을 향해 경고성 동영상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렸다.

 

또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는 미국 대통령을 항해 폭력과 부패에 맞서겠다는 경고와 함께 미니애폴리스 경찰서 누리집을 불능상태로 만들었다.

 

이 조직은 '아무도 인종차별주의자로 태어나지 않았다. 교육된 것이다.'(No one is born racist, It's taught)며 대중들의 주의를 환기시켰다. 또한 경찰들도 시위대 편에 서고 있다며 벌 하나는 별 거 아니지만 백 만 이상 모이면 아무리 용감해도 무서워 달아난다고 대중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이 계정에는 1100만 명의 추종자(follower)가 있고 댓글도 1000개 이상씩 달리는 등 그 영향력이 지대하다.

 

Image may contain: 1 person, meme, text that says 'NO ONE IS BORN RACIST, IT'S TAUGHT /anonews.co QUIT TEACHING IT'

 

 

출처: 

https://www.facebook.com/anonews.co/videos/vb.997108126967413/285581555919237/?type=3&theater

https://www.facebook.com/anonews.co/photos/a.997588523586040/3745924418752423/?type=3&theater

https://www.facebook.com/anonews.co/photos/a.997588523586040/3743645578980307/?type=3&theater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3018 주택담보대출 금리 오름세로 전환
3017 백신 별로 접종 대상에 제한 있어
3016 지난해 캐나다 국내총생산은 5.4% 역성장
3015 비씨주 노령자 대상 2단계 백신 접종 시작
3014 세계보건기구, 전세계에 코박스 백신 공급
3013 버나비 노인 무차별 폭행 피의자는 한인으로 추정돼
3012 코로나19로 캐나다 빈부 양극화 일부 해소돼
3011 캐나다 생산자 가격 지수 한 눈에 본다
3010 올해도 캐나다의 날은 없다
3009 캐나다 부동산 시장 공실률은 높지만 재도약할 것으로 보여
3008 캐나다와 한국, 코로나 회복 순위 상승
3007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캐나다에서 승인
3006 캐나다 국적자도 한국에서 이혼소송 가능한 이유는?
3005 토론토 공항 도착 후 호텔 격리 거부자에 880달러 벌금 부과
3004 비씨주, 원활한 백신 접종을 위해 치과의사, 은퇴 간호사, 응급요원까지 동원하기로
3003 가장 윤리적인 기업에 캐나다 기업 4개 회사 선정돼
3002 캐나다, 80세 이상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록 시작
3001 캐나다 밴쿠버, 홍콩 다음으로 주택 가격 비싸
3000 비씨주 코로나19 변이 확진자 수 100명 넘어서
2999 코로나 19 한국어 안내와 접종 계획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63 Next
/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