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 통계청은 4일, 2010년에서 2014년 사이에 졸업한 대졸자의 중간 소득(median income)이 6만달러라고 밝혔다.

 

과학, 공학 및 기술 분야 대졸자의 중간 근로 소득은 4만 9700달러로, 2년이 지나면 소득이 20% 가량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축, 공학 및 관련 기술직군에서 전문대학 졸업자의 중간소득은 4만 7600달러, 대학 졸업자는 6만 달러, 경영 및 공공 행정 관련 석사 졸업자는 6만 7200달러로 조사됐다.

 

2011년 졸업자의 경우 취업 후 3년이 지난 소득 증가율은 전문대학 졸업자가 9%, 대졸자가 19%, 석사 졸업자가 14%, 박사 졸업자가 26%로 대졸 이상의 고학력자 소득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hart 1: Median employment income of postsecondary graduates two years after graduation, by educational qualification, 2010 to 2014 cohorts

Labour market outcomes for college and university graduates, 2010 to 2014

출처: https://www150.statcan.gc.ca/n1/pub/11-627-m/11-627-m2018039-eng.htm

https://www150.statcan.gc.ca/n1/daily-quotidien/181204/dq181204a-eng.htm?HPA=1

 

 

Graduation Diploma

?

  1. 비씨주 최저임금 1.20 달러 올라

    비씨주 최저임금이 6월1일부터 시간당 1.20달러가 오른 13.85달러로 9.5% 오른다.   비씨주 정부는 지난해부터 2021년까지 4년 동안 매년 6월1일을 기점으로 최저임금을 단계적으로 상승해 15.20달러 이상으로 인상하고, 그동안 차별적으로 적용했던 주류취급...
    Read More
  2. 캐나다 자영업자는 15%에 불과해

    캐나다에서 자업업자의 비율은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90만 명에 불과한 숫자로 62%는 남성이고 38%가 여성이었다.   25세에서 54세까지의 핵심 근로층에서는 자영업자의 비율이 14%였으며 55세 이상의 장년층에서는 이 비율이 26%로 높게 나타...
    Read More
  3. No Image

    캐나다 대도시 근로자는 대부분 도심 5km 외곽에서 일해

    캐나다 대도시에 근무하는 직장인의 대다수는 반경 5km 이상의 외곽에 거주하며 출퇴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016년 캐나다 8개 대도시의 지작인을 조사한 결과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의 경우 적어도 70% 이상의 직장인이 도심에서...
    Read More
  4. 무역 분쟁으로 미국 대신 영국 캐나다 선택하는 중국 학생 늘어

    홍콩의 남중국조간신문(SCMP: South China Morning Post)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심화되면서 유학 대상국가로 미국 대신 영국과 캐나다, 호주 등 영연방 국가들을 선택하는 중국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의 해외 ...
    Read More
  5. 밴쿠버섬에서 하이킹 하던 여성, 떠밀려 절벽으로 추락

    밴쿠버섬에서 하이킹을 하던 여성이 지나던 다른 여성 그룹에 떠밀려 12m 아래 절벽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8일, 밴쿠버 섬의 지역 공원 중의 하나인 테티스 호수 공원(Thetis Lake Regional Park)에서 일어난 이 사고는 피해 여성이 하이킹을...
    Read More
  6. 토론토는 주정부와 예산 전쟁 중

    토론토시가 주정부와 예산을 놓고 입장차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토론토시는 22일부터 '예산삭감 반대운동'‘Stop the Cut(https://www.toronto.ca/city-government/budget-finances/city-budget/stop-the-cuts/)'을 전개하며 온타리오주정부의 예산 지원 삭...
    Read More
  7. 토론토 세계 부유한 도시 상위 10위에 진입

    캐나다 토론토가 세계에서 부유한 도시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및 자산 관리 전문 컨설팅 기업인 나이트프랭크(Knight Frank)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로 런던을 선정했다. 이어서 근소한 차이로 뉴욕이 뒤를 이었다. 아시아 지...
    Read More
  8. 비씨주 캠핑장 600여곳 추가

    비씨 주정부는 주 전체에 걸쳐 594곳의 새로운 캠핑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이 캠핑장은 도보 텐트장부터 해양 캠핑장까지 13개 주립공원에 걸쳐 362개의 신규 캠핑장이 추가되고 12개의 레크리에이션장에는 32곳의 새 캠핑장이 더해질 예정이다. 새로운 캠...
    Read More
  9. 한국 체류 6개월 경과 외국인 및 재외국민, 건강보험 당연 가입 시행

    올해 7월 16일부터는 한국에서 6개월 이상 체류하는 해외 시민권자(외국인) 및 영주권자(재외동포)들도 한국 건강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된다.   의무 가입 대상은 6개월 이상 체류한 외국인 및 재외국민 중 건강보험 미가입자로 체류기간이 6개월을 경과할 때...
    Read More
  10. 캐나다 군 성폭행, 여성 피해자가 남성의 4배 많아

    지난 2018년 1년간 정규군(Regular Force)의 1.6%에 달하는 인원이 성폭행의 피해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제1예비군(Primary Reserve)의 경우는 2.2%로 정규군에서보다 다소 많게 나타났으나 인원수로는 600 여명으로 정규군 피해자 900명보다는 적었다. 남녀비...
    Read More
  11. No Image

    캐나다 건설 경기 냉각돼

    캐나다의 지난 4월 건설 투자는 1.2% 감소돼 건설경기가 냉각되고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투자 감소는 주로 주거용 건축에서 발생했으며 2%가 감소해 94억 달러에 달했다. 특이할 만한 점은 처음으로 다가구 건축이 단일 가구용 주택 투자보다 많아졌...
    Read More
  12. 별거나 이혼 후 25%는 새 사람 만나

    캐나다인들은 별거나 이혼 후에 4명에 1명 꼴로 새로운 사람을 만나 관계를 구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으로 35세에서 64세 사이에 짝이 있는 사람은 1100만 명에 이르렀는데 4명 중 1명은 현재 실패 후의 새로운 관계를 정립한 것으로 드러났다....
    Read More
  13. No Image

    캐나다 소비자물가 2% 상승

    캐나다 소비자물가가 지난 해 4월에 비해 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3월 기준으로는 1.9% 상승했었다.   에너지 가격은 지난 해에 비해 0.7%가 올랐고 휘발유 가격은 전달에 비해 10%나 껑충 뛰었다. 천연가스는 지난 해 4월에 비해 10.2%가 올랐고 가...
    Read More
  14. 캐나다, 여성 임원 비율에서 선진국 상위에 올라

    기업체에서 지도적 위치에 있는 여성의 비율이 캐나다가 다른 선진국 국가들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도적 위치에 있는 여성의 비율은 2016년 기준으로 약 20%이며 임원급이 19.4%, 관리급이 19.2%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일본보...
    Read More
  15. No Image

    캐나다 4월 일자리 기록적 증가세

    캐나다의 4월 일자리가 기록적으로 상승한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통계청은 5월에 고용이 10만 7천 명 증가했다며 특히 청년 층의 부분시간제 일자리가 크게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실업률은 0.1퍼센트포인트 떨어져 5.7%로 나타났고, 더 많은 사...
    Read More
  16. 버나비에서 차내에 방치된 유아, 사망

    차량 내에 수 시간 동안 방치됐던 16개월 유아가 의식을 잃어 병원으로 옮겼으나 사망한 사건이 5월 9일 버나비에서 발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사고는 최근 이상하리만큼 급격하게 상승한 기온과 강렬한 햇볕에 차량 내의 온도가 수직 상승하고, 통풍이 잘 ...
    Read More
  17. 밴쿠버 등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

    비씨 주정부는 7일 비씨주 과속 차량 단속을 강화하기 위해 지역 내 위험한교차로 35곳을 선정해 자동 속도 감지 기술이 구축된 적외선 카메라를 설치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과속운행을 집중 단속할 계획인 가운데 주정부는 그동안 비씨주의 140개 교차로 단...
    Read More
  18. 캐나다 이혼율 생각보다 높지 않아

    캐나다의 이혼율이 알려진 것보다 높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별거 또는 이혼 상태인 가족이 130만 명으로 전체 25세에서 64세까지의 인구 2천만 명 중에서 6%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실혼 관계인 160만 명 중에서 별거 중인 인구는 ...
    Read More
  19. 비씨주 도시 생활 임금은 19.50달러

    캐나다 밴쿠버의 생활 임금이 지난 해보다 소폭 개선됐지만 여전히 20달러에 근접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정책대안 연구소(CCPA: 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는 매년 생활 임금(living wage)을 발표하는데 올해에는 지난해보다 C$1.41 내...
    Read More
  20. 몬트리올 등 캐나다 동부 홍수 피해 커

    지난 4월 내내 계속 내린 비와 겨우내 쌓였던 눈이 한꺼번에 녹으면서 강 수위가 급격하게 상승해 몬트리오 북·서부를 포함한 퀘벡주 남부 지역과 온타리오주 북부지역 및 뉴브런윅주 지역에서 침수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퀘벡주에서만도 지난 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112 Next
/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