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서울--(뉴스와이어) 2016년 01월 29일 -- 올 2월 대졸예정자 10명 중 8명은 정규직 취업이 안 된 채 졸업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30.9%는 졸업식에 아예 참석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 대표 윤병준)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함께 올 2월 대졸예정자 1,391명을 대상으로 ‘졸업 현황 및 휴학 경험’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잡코리아 및 알바몬 조사에 따르면, 설문에 응답한 올 2월 대졸예정자 중 16.9% 만이 정규직 취업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다. 22.2%는 비정규직으로 취업이 됐거나, 인턴 또는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고, 10명 중 6명인 60.6%는 취업에 성공하지 못 한 것으로 나타나 졸업예정자들의 취업 고민을 확인할 수 있었다. 

그렇다면 대졸예정자들의 졸업식 참석 현황은 어떨까? 

이번 년도 졸업식은 ‘2월 3주(2/15~19) (39.8%)’에 가장 많이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졸업예정자들에게 졸업식에 참석할 예정인지 묻자 응답자의 69.1%가 ‘참석 한다’고 답했다. 반면 ‘참석하지 않는다’는 응답자는 30.9%로 집계됐다. 

전공계열 별로는 사범계열(84.2%)이 가장 높은 졸업식 참석 예정 비율을 기록했다. 다음으로 예체능계열(75.1%), 사회과학계열(70.8%), 인문계열(70.1%) 순으로 참석 비율이 높았다. 

졸업식에 참석하는 이유(*복수응답)로는 ‘당연히 참석해야 한다고 생각한다(49.0%)’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이외에도 ‘친구, 후배들과 사진을 남기고 싶다(46.8%)’, ‘부모님께서 참석하고 싶어 하신다(23.5%)’ 등이 졸업식 주요 참석 이유로 꼽혔다. 

반면 졸업식에 참석하지 않는 이유(*복수응답)에는 ‘갈 필요를 못 느낀다(56.3%)’는 답변 다음으로 ‘취업준비 하느라 바쁘다(23.7%)’, ‘취업이 안 돼서 가기 싫다(20.7%)’ 등 취업 관련 이유들이 상위권을 차지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대졸예정자들에게 휴학을 했던 경험을 묻자 41.6%가 ‘있다’고 답했다. 휴학을 했던 이유(*복수응답)로는 ‘취업준비를 하려고(31.6%)’ 했다는 응답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집안사정 때문에(21.4%)’, ‘인턴/대외활동을 하려고(18.5%)’ 등이 있었다. 

한편 졸업예정자 15.8%는 졸업유예를 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졸업유예 등록금은 학교별로 학기 기준(49.5%), 학점 기준(50.5%)이라는 차이를 보였으며, 졸업예정자 79.1%는 유예 등록금이 대체로 ‘높다(매우 높다 + 높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출처: 보도자료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16444&ected=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3189 한국 성인 독서율 최악
3188 한국 선수단, 프랑스 국제장애인기능올림픽대회 6연패 달성 쾌거
3187 한국 부루스타 리콜
3186 한국 보건복지부 온라인 추석 성묘 개설, 해외 교민도 가능
3185 한국 법무부, 미국·캐나다 등 외국 비자 신청시 '말소 전과' 삭제한 자료 발급한다
3184 한국 방문 비자 스티커 7월 1일부터 폐지돼
3183 한국 박근혜 대통령 탄핵안 가결
3182 한국 및 캐나다, 수출 증가세 2자리수 국가
3181 한국 미성년자 3개월 이상 외국 체류자 감소 - 조기 유학 열풍 식었나?
3180 한국 물가 일본보다 높아 - 캐나다와 비슷한 수준
3179 한국 명목 국내총생산, 캐나다에 밀려
3178 한국 대학생 체류국가 선호도에서 캐나다 2위
3177 한국 대학 졸업해 봤자 백수다
3176 한국 대통령 퇴진 집회 19일 및 26일에도 지속될 예정
3175 한국 대졸임금 수준, 캐나다 및 일본 제첬다.
» 한국 대졸예정자, 16.9%만 정규직 취업 성공
3173 한국 대선에 재외국민 열기 고조
3172 한국 대기업 신입직 평균연봉 3893만원
3171 한국 다문화학생수 급속히 증가 - 40%가 다문화 학생인 학교도 나와
3170 한국 노동시장 대학 인력 남아도는데 방안은?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171 Next
/ 1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