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의 암환자 5년 생존율(5-year net survival)이 크게 개선됐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통계청은 '20년간 암환자 생존율 진행상황'(Progress in net cancer survival in Canada over 20 years)을 발표하고 가장 빈번하게 진단되는 30종의 암에 대해 5년 순 생존율을 조사했다고 밝혔다.

 

2012년에서 2014년까지 갑상선암의 생존율은 98%로 가장 높았고 악성종양의 일종인 중피종(mesothelioma)은 7%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고환암과 전립선암의 경우에도 각각 97%와 98%로 높게 나타났으나 췌장암의 경우에는 8%로 낮았고 이어서 식도암(15%), 폐 및 기관지암(19%), 간암(19%), 뇌암(21%) 및  급성 골수성 백혈병(21%) 등이었다.

 

1992년에서 1994년, 2012년에서 2014년까지 가장 크게 생존율이 높아진 분야는 급성 골수성 백혈병(23.9 퍼센트포인트), 비 호지킨 림프종(+19.5), 소장 암 (+17.4) 및 다발성 골수종 (+16.9) 등이었고, 항문암, 후두암, 연조직 또는 자궁암, 그리고 중피종 등에서는 거의 개선이 없었다.

 

Cancer Survival duration
1 year 5 years 10 years
NS (%) 95% confidence interval NS (%) 95% confidence interval NS (%) 95% confidence interval
from to from to from to
Tongue (설암) 83 82 85 63 61 65 55 52 58
Esophagus (식도암) 42 41 44 15 14 16 12 10 13
Stomach (위암) 51 50 52 28 27 29 27 25 29
Small intestine (소장암) 73 71 75 56 53 59 46 42 50
Colon (대장암) 81 81 81 65 64 66 61 59 62
Rectum (직장암) 86 85 86 66 65 67 62 60 63
Anus (항문암) 87 85 89 64 61 67 56 52 61
Liver (간암) 45 44 47 19 18 20 13 12 15
Pancreas (췌장암) 28 27 29 8 7 9 7 6 8
Larynx (후두암) 84 83 86 62 59 64 49 46 53
Lung and bronchus (폐암) 44 44 45 19 18 19 13 13 13

Soft tissue (including heart)       (연조직암)

80 78 81 61 59 63 57 54 60
Melanomas of the skin (피부암) 96 95 96 88 87 88 87 85 88
Breast (유방암) 97 97 97 88 88 89 82 81 83
Cervix uteri (자궁경부암) 88 87 89 72 70 74 67 65 69
Uterus (body, NOS) (자궁암) 93 93 94 83 83 84 80 79 82
Ovary (난소암) 76 74 77 45 44 47 36 35 38
Prostate (전립선암) 97 97 98 93 92 93 90 89 90
Testis (고환암) 98 97 99 97 96 97 96 94 98
Bladder (including in situ) (방광암)Table 1 Note  89 88 89 75 74 76 66 63 69
Kidney and renal pelvis (신장암) 84 83 84 71 70 72 63 61 64
Brain (뇌암) 48 46 49 21 19 22 15 14 16
Thyroid (갑상선암) 99 98 99 98 97 98 97 96 98
Hodgkin lymphoma (호지킨 림프종) 92 91 93 86 84 87 81 78 83
Non-Hodgkin lymphoma (비호지킨 림프종) 80 80 81 68 67 69 59 56 61
Multiple myeloma (중피종) 76 75 77 44 43 46 32 30 34
Chronic lymphocytic leukemia (만성 림프성 백혈병) 94 93 94 83 81 84 67 65 70
Acute myeloid leukemia (급성 골수성 백혈병) 42 40 44 21 19 22 18 17 20
Chronic myeloid leukemia (만성 골수성 백혈병) 83 81 85 60 57 63 50 47 54
Mesothelioma (중피종) 41 38 44 7 6 9 5 4 7

 

출처: https://www150.statcan.gc.ca/n1/daily-quotidien/180919/dq180919c-eng.htm

https://www150.statcan.gc.ca/n1/pub/82-003-x/2018009/article/00002-eng.htm

 

Respiratory system

?

  1. 일본 출국세 1000엔 7일부터 징수 시작

    지난 2017년 출국세(국제관광여객세 国際観光旅客税)를 도입하기로 한 일본은 7일부터 1인당 천 엔을 징수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일본인도 대상이며 일본에서 지가세(地価税) 이후 27년 만에 새로운 세금 항목을 추가한 것이다.   2020년 동경 올...
    Read More
  2. 캐나다 국내 우표 가격 5센트 올라

    캐나다 우편공사(Canada Post)는 오는 14일부터 국내 우표가격을 5센트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30g 이하의 우편물에 사용하는 우표를 묶음으로 사면 90센트가 되며, 단일 우표 가격은 1.05달러가 된다.   미국으로 보내는 우편 요금은 7센트에서 20센...
    Read More
  3. 캐나다 국립공원 청소년까지 입장 무료, 유료 항목은?

    캐나다 국립 공원 관리청(Parks Canada)은 캐나다 국립 공원, 해양 보존 구역 및 국립 사적지는 2019년 1월 1일부터 청소년(만 17세 이하)들에게 무료로 개방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입장료에 한해서만 무료이며, 각종 서비스나 체험활동(캠핑, 여행 허가, 온...
    Read More
  4. 감독과 투명성 없는 공권력 권한은 헌법에 위배

    온타리오 고등법원은 사립동물복지기관이 행사하는 집행권한이 감독과 투명성이 없어 헌법에 위배(unconstitutional)된다고 판결했다. 더불어 정부는 이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해당조직을 관리하는 법령을 다시 만들라고 명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티모시 미...
    Read More
  5. 2018년 한국 국적 포기자 3만 명 넘어

    2018년 10월 기준으로 한국 국적을 포기한 사람이 3만 명을 넘어서 한국의 언론들이 '한국 탈출'이라는 용어를 사용하며 저성장과 일자리 부족, 각박한 사회 현실 등 부정적 요인때문에 외국에서 새로운 삶과 가능성을 찾으려는 사람들이 늘어난 것이란 분석을...
    Read More
  6. 캐나다 주택시장 점차 안정세

    캐나다 주택가격이 안정을 되찾는 모습이다.   캐나다 통계청이 4일 밝힌 신규 캐나다 주택시장 지표(Housing Market Indicators)를 보면 토론토가 전년보다 1.4% 감소했고, 밴쿠버는 0.4% 증가해 비교적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규 주택시...
    Read More
  7. 미국에서 공부하는 유학생 운전 시, 현지 면허 취득 필수

    연말에 미국에서 유학하는 아들을 방문했던 o씨 가족은 캐나다와 미국의 법령 차이를 알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비씨주의 경우 국제운전허가증으로 운전할 수 있는 기간이 3개월인 것으로 알고 있던 그는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단지 10일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
    Read More
  8. 캐나다 여성 최고경영자도 '이중 유리 천장'으로 차별 받아

    캐나다정책대안센터(Canadian Centre for Policy Alternatives)가 캐나다 최고경영자(CEO)들의 연봉에 대한 성별 차이를 조사한 결과 2017년 기준 여성은 남성에 비해 68%선에 머문 것으로 드러나 기업 내에서 승진에서 뿐만 아니라 소득에서도 불이익을 당하...
    Read More
  9. 미국 대협곡 여행하던 캐나다 한인 어학연수생 추락 중상

    연말을 맞아 미국 대협곡(Grand Canyon)을 여행하던 캐나다 한인 어학연수생이 추락해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0일 미국 아리조나의 대협곡에 있는 촬영 장소로 유명한 야바파이 포인트와 마더 포인트 사이의 절벽에서 한인 박모 씨(20대 추정)가 수...
    Read More
  10. 비씨주 자산 가격 많이 올라 - 재산세 걱정

    비씨주 감정소(BC Assessment)는 수 일 내에 약 50만 가구에게 2018년 7월 1일 기준의 자산 평가서를 우편으로 발송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단독주택은 큰 변화가 없을 것으로 전망되지만 콘도의 경우 가격이 25%까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Read More
  11. 노화에 따른 운동기능 저하와 수명단축 원인 유전자 발견

    미국과 중국의 공동 연구팀이 실험용 동물모델로 널리 사용되는 예쁜꼬마선충(C. elegans)으로 노화에 따른 운동기능 저하와 수명 단축 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유전자를 발견했다고 3일 국제학술지 '선진 과학'(Science Advances)에 발표했다 .   연구팀은 ...
    Read More
  12. 비씨주 자동차 보험 60달러 이상 인상

    비씨주 자동차 기본보험료가 6.3% 인상될 예정이다.   비씨주 유틸리티위원회(BCUC: BC Utilities Commission)은 비씨 자동차 보험공사가 잠정적으로 보험료를 6.3% 인상하는 것을 승인했다. 올 4월 1일부터 신규 또는 갱신하는 보험에 대해 적용이 될 예정이...
    Read More
  13. 광역 밴쿠버에서 4천만 달러 로또 당첨

    비씨주 복권회사인 비씨엘씨(BCLC: BC Lottery Corporation)는 지난 12월 28일 로또맥스(Lotto Max) 추첨에서 1등 당첨자가 나왔다고 30일 발표했다.   1등 당첨 복권은 사우스 델타에서 구매되었으며, 지난 12월 28일 로또 맥스 추첨에서 번호 7자리 모두가 ...
    Read More
  14. 조-손 관계가 아이 교육 망칠까

    지난 30일 프랑스의 유명 일간지인 르피가로(LeFigaro)는 조부모와 손주 간의 관계가 교육에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이유로 접견권 놓고 부모-자식간 법정다툼이 연간 2400건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대학 입학 후 성인이 돼 부모와 자식이 각자 독립된 삶을 사...
    Read More
  15. 3월부터 공관 방문없이 재외국민등록등본 발급 가능해져

    한국 외교부는 31일, 2019년 3월부터 재외국민등록부 등본과 해외이주신고 확인서를 온라인 상에서 무료로 발급받을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그동안 해외 체류하는 국민은 재외공관을 방문해야만 등본 및 확인서를 발급받을 수 있었으나 내년 3월부터 새롭게...
    Read More
  16. 재외국민, 영사조력 법적으로 보장돼

    지난 27일 제365회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95건의 법안과 함께 재외국민의 생명·신체 및 재산을 보호하고 안전한 국외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재외국민보호를 위한 영사조력법’이 통과돼 앞으로 2년 후부터 시행된다.   이 법안에 따라 외교부 장관은 재...
    Read More
  17. 일본 명문대 경쟁률 하락

    일본 명문대의 지원 경쟁률이 급락할 것으로 분석된다고 일본의 산경신문(産経新聞 Sankei)이 30일 보도했다.   일본의 대형 입시학원인 하합숙(河合塾 Kawaijuku)의 모의고사 사전지원 동향자료에서 대입 수험생의 지원 경향이 안전지원 위주로 나타나 주요 ...
    Read More
  18. 캐나다인 절반은 내년 경제에 부정적

    내년도 경제 전망에 대해 캐나다 국민의 절반 이상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나노스연구소(Nanos Research)가 27일 발표한 내년 경제 전망에 대한 국민 인식 조사 결과 내년 캐나다 경제가 악화할 것으로 전망하는 응답자는 55%에 달하는...
    Read More
  19. 응급전화 911은 꼭 필요할 때만

    응급서비스를 지원하는 밴쿠버이컴(ecomm Vancouver)는 응급전화 911은 꼭 비상 상황에만 사용하라며 황당한 신고 상위 10위를 발표했다.     1. 광고대로 24시간 영업하지 않은 식당에 대한 불만 2. 원래의 제품 상자에 담아 반품해야만 하는 구두 가게에 대...
    Read More
  20. 캐나다와 한국, 2020년대 나란히 세계 9위와 10위

    영국 싱크탱크 경제경영연구소(Cebr: Centre for Economics and Business Research)는 26일‘2019년 세계경제 순위표(World Economic League Table)’을 발표하고 중국이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의 경제대국이 되는 시점이 2032년이라고 전망했다.   이 보고서에...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101 Next
/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