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다수의 비씨 주민들이 주거지 도로에서 현재의 제한속도보다 더 낮게 속도 제한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전문기업인 리서치사(Research Co.)는 7일 주거지역 속도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58%의 주민들이 속도를 낮추는 것에 대해 찬성을 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대부분의 도로에서 제한속도는 시속 50킬로미터로 과속을 하는 차량을 얼마나 자주 보느냐는 질문에 매일 한 번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2%로 가장 많았고, 일주일에 몇 번이라는 응답자도 27%, 한달에 몇 번 정도라는 응답자도 16%로 나왔다.

비씨 주민들은 과속은 일상이라고 느끼고 있는 가운데 밴쿠버시는 일부 주거지에 대한 차량 속도 제한을 하향 조정하기로 방침을 정한 바 있다.

 

밴쿠버시가 주거지역 최고속도를 현행 시속 50킬로미터에서 30킬로미터로 낮춘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긍정적이라는 대답이 66%로 나타나 부정적이라는 의견 22%를 크게 앞질렀다.

 

대안성 질문 성격인 간선도로 등에서 제한속도 50킬로미터를 유지하고 주거지역에서는 시속 30킬로미터로 낮추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는 58%가 동의를 했으며 반대는 34%로 낮았다.

특히 35-54세의 연령층에서 동의율이 63%로 가장 높았고, 55세 이상이 61%, 18-34세에서 49%로 낮게 나왔다.

 

이번 조사는 5월 26일부터 28일까지 800명의 BC주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준오차는  +/- 3.5% 포인트이다.

 

출처: https://researchco.ca/2019/06/07/and-i-cant-get-my-car-out-of-second-gear/

 

Speed limit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2029 코퀴틀람 먼디공원에 곰 출현으로 바베큐 금지 조치 내려
2028 18개국 47개 대학, G7 의제 관련 6대 원칙 채택 및 구체적 실행방안 구상
2027 난기류 만난 에어캐나다 항공기, 호놀룰루 공항에 비상 착륙
2026 캐나다 10대 유학비 4만 5000달러
2025 캐나다 보건부, 임신부는 음식에 주의해야
2024 캐나다도 험한 농장일은 외노자 담당
2023 캐나다,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 3위에 올라
2022 캐나다 청소년의 40%는 이민 2세대 이하
2021 야간음주 후 유아 살해한 엄마에 8년형 선고
2020 독립판매자의 상품 결함에 장터 제공한 아마존도 책임 있어
2019 캐나다인, 기초 생활비에 고민 깊어
2018 2019년 떠오르는 10대 신기술은?
2017 캐나다 하수는 거의 처리되는 편으로 나타나
2016 캐나다 산모도 23%가 산후 우울증 겪어
2015 병역미필 유학생, 한국 체류 3개월 이상 허용 안 돼
2014 영사관 사칭한 보이스피싱 주의보
2013 빅토리아 중학생, 현장학습 도중 나무에 부딪혀 참변
2012 자동차 운행 전 바퀴 상태 점검해야
2011 비씨주 교육시스템 만족스럽지만 문제는 과밀학급과 교사부족
2010 캐나다 물가, 2.4% 상승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