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대다수의 비씨 주민들이 주거지 도로에서 현재의 제한속도보다 더 낮게 속도 제한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전문기업인 리서치사(Research Co.)는 7일 주거지역 속도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58%의 주민들이 속도를 낮추는 것에 대해 찬성을 했다고 발표했다.

현재 대부분의 도로에서 제한속도는 시속 50킬로미터로 과속을 하는 차량을 얼마나 자주 보느냐는 질문에 매일 한 번 이상이라고 답한 응답자가 42%로 가장 많았고, 일주일에 몇 번이라는 응답자도 27%, 한달에 몇 번 정도라는 응답자도 16%로 나왔다.

비씨 주민들은 과속은 일상이라고 느끼고 있는 가운데 밴쿠버시는 일부 주거지에 대한 차량 속도 제한을 하향 조정하기로 방침을 정한 바 있다.

 

밴쿠버시가 주거지역 최고속도를 현행 시속 50킬로미터에서 30킬로미터로 낮춘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긍정적이라는 대답이 66%로 나타나 부정적이라는 의견 22%를 크게 앞질렀다.

 

대안성 질문 성격인 간선도로 등에서 제한속도 50킬로미터를 유지하고 주거지역에서는 시속 30킬로미터로 낮추기를 원하느냐는 질문에는 58%가 동의를 했으며 반대는 34%로 낮았다.

특히 35-54세의 연령층에서 동의율이 63%로 가장 높았고, 55세 이상이 61%, 18-34세에서 49%로 낮게 나왔다.

 

이번 조사는 5월 26일부터 28일까지 800명의 BC주 성인을 대상으로 실시됐으며, 표준오차는  +/- 3.5% 포인트이다.

 

출처: https://researchco.ca/2019/06/07/and-i-cant-get-my-car-out-of-second-gear/

 

Speed limit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2208 캐나다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는 톰슨 new
2207 써리 청소년 폭력으로 유학생 3명 추방, 3명은 검토 중 new
2206 세계 최고 과학자 순위에서 캐나다 6위, 한국 19위
2205 2019년도 글로벌 연금 지수, 캐나다는 9위, 한국은 29위
2204 살기 힘든 캐나다 - 캐나다 가구 저축률 최저로 떨어져
2203 캐나다, 점차 전기차로 대체 중
2202 국가 상표 가치, 캐나다는 3위 한국은 25위
2201 한국, 가구당 교육비 감소세 뚜렷
2200 기후 변화와 음식으로 인한 질병 사이에 연관성 있어
2199 9살짜리 전기공학사 탄생하나?
2198 재외동포기본법안 발의는 했으나 반대가 많아지나?
2197 캐나다 도시들, 운전하기 좋은 최고의 도시에 선정
2196 캐나다에 외국 유학생 60만 명 넘을 전망
2195 주택 가격, 대도시 별로 큰 차이 보여
2194 쥐는 힘 약해지면 사망률 높아져
2193 미국 고교에서 총격으로 3명 사망, 3명 부상
2192 캐나다 실업급여 수급 자격자 3.1% 증가해
2191 캐나다 이민자는 많아도 시민권 취득은 감소 추세
2190 캐나다인은 아직 환경물질에 안전한 편
2189 수면 지연은 정신건강에 해로워 - 침대에서 손전화기 자제해야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1 Next
/ 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