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홍콩의 남중국조간신문(SCMP: South China Morning Post)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심화되면서 유학 대상국가로 미국 대신 영국과 캐나다, 호주 등 영연방 국가들을 선택하는 중국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의 해외 송금 전문업체인 이사휘(易思汇 Easy Transfer China)를 인용해 이 회사의 전체 송금 거래액은 지난 해 7억7천600만 달러였으며, 올해 전체 송금 거래액은 10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전했다.

 

중국 학생들이 미국이 아닌 국가의 대학을 택하는 경향이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최근 송금 규모가 늘어난 나라는 영국, 캐나다, 호주 등이 꼽혔다.

 

https://www.easytransfer.cn/

http://www.easytransfer.com.cn/

참고: https://www.scmp.com/tech/policy/article/3011956/trade-war-turning-chinese-students-us-many-opting-uk-canada-and

 

20,000 Over the US-Canada Border 3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2150 10월에서 1월에는 교통사고 2배 증가 new
2149 사슴 보호 위해 사슴에 피임약 투약 논란 new
2148 캐나다 임대료 상승세
2147 밴쿠버 명문 학교에서 인종차별로 단체 퇴학 소동
2146 캐나다 대학 졸업에 평균 4년 반 걸려
2145 비씨주, 불법 약물 사망자 37% 감소
2144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면역접종으로 자궁경부암 발병률 절반으로
2143 국제 유학생, 비씨주 부동산 '큰 손'으로 떠올라
2142 새 삶의 의지로! 수형자, 전국기능경기대회서 금 6개 획득
2141 여성에 칼부림한 20대 남성, 살인 미수로 기소돼
2140 졸업 시점에서 전공과 일치하고 전공지식이 필요한 일자리를 선택
2139 캐나다 X세대 보수화 경향
2138 캐나다 9월 고용 1900만 넘어서
2137 손가락으로 권총 흉내낸 13세 소녀 체포 후 기소돼
2136 캐나다 신규주택지수 상승세 지속
2135 국민연금 해외수급자, 한국 내국인보다 급여액 적어
2134 15세 이상 캐나다 시각 장애인은 5.4% 150만 명
2133 추수감사절에 2천만 마리의 칠면조 팔려
2132 국가 경쟁력, 한국과 캐나다 13위 및 14위
2131 세계에서 여성에게 안전한 도시는 스톡홀름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