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비씨주 교통경찰은 7일, 혼잡차로(HOV)를 2명인 것처럼 위장해 이용한 운전자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포트만 교통경찰은 해당 운전자를 1번 고속도로(Highway 1)에서 제한 속도를 넘겨 과속하며, 방향 신호도 켜지 않고 차로를 변경하다가 적발됐는데. 운전자와 대화를 나누던 경찰은 조수석에 앉은 사람이 이상하다고 느껴 자세히 보니 옷을 완전히 갖춰 입은 여성 마네킹이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해당 운전자에게 교통법규 위반 티켓을 여럿 발부했고, 위장용 마네킹은 재사용을 방지하기 위해 몰수(a new home in a police car)한 것으로 전해졌다.

 

혼잡차로는 도로에 따라 다르지만 차에 2명 이상 탔을 때만 사용할 수 있는 다인승 차량 전용 차로다.

출처: http://bc.rcmp-grc.gc.ca/ViewPage.action?siteNodeId=2087&languageId=1&contentId=54271

?

  1. No Image new
    by

    캐나다 기업 18%는 여성 소유

  2. 23Sep
    by

    캐나다 광대역인터넷 속도는 세계 하위권

  3. 22Sep
    by

    교차로 과속감시카메라, 가을부터 운용 지연 예상

  4. 22Sep
    by

    오타와 강타한 토네이도 최악

  5. No Image 21Sep
    by

    연금 혜택이 좋은 최고 캐나다 직장은 역시 공무원

  6. No Image 21Sep
    by

    벤탈 케네디, 글로벌부동산지속가능성 벤치마크 순위에서 캐나다 1위 및 세계 2위 차지

  7. No Image 20Sep
    by

    캐나다와 한국, 세계 개발기여도 적어

  8. No Image 20Sep
    by

    선진국이라도 가난하게 은퇴할 수 있어 - 격차가 적은 나라는 캐나다

  9. No Image 20Sep
    by

    캐나다 실업보험 수급자 11.4% 감소

  10. 20Sep
    by

    죄책감 느낄수록 신뢰성 높아져

  11. 19Sep
    by

    캐나다 암환자 5년 생존율 크게 개선돼

  12. 18Sep
    by

    재테크의 기본은 내 집 마련

  13. 18Sep
    by

    밴쿠버, 불법 주택단기임대 적발되면 하루에 벌금 1천불

  14. 17Sep
    by

    한인 이민자 점점 줄어

  15. 16Sep
    by

    캘거리시의회 올림픽 유치 승인… 주민투표 통과할까?

  16. 15Sep
    by

    성불평등 지수, 캐나다 20위, 한국 10위

  17. 14Sep
    by

    밴쿠버 주택구매지수 격차 커

  18. 13Sep
    by

    캐나다, 지난 10년간 국민총생산 가장 크게 성장

  19. No Image 12Sep
    by

    광역밴쿠버 부동산 침체 길어져

  20. 12Sep
    by

    캐나다 산업 가동율 8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