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국 청와대는 7일 줄리 파예트 캐나다총독과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을 가졌다고 발표했다. 다음은 청와대에서 정상회담 내용을 브리핑한 전문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7일(수) 오전 9시30분부터 25분간 본관 접견실에서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한 쥴리 파이예트(Julie Payette) 캐나다 총독과 회담을 갖고,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캐나다가 한국전 3대 파병국이자,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지지하는 든든한 우방국이라며, “아이스하키는 한국인에게 친근한 종목이다. 6.25전쟁 때 얼어붙은 임진강에서 캐나다 군인들이 아이스하키 경기를 하며 향수를 달래고 전우애를 다졌다. 한국과 캐나다는 함께 피 흘리며 깊은 우정을 쌓아온 관계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의 세라 머리(Sarah Murray) 감독이 캐나다 출신이라면서, “요즘 머리 감독의 인기가 최고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파이예트 총독은 문 대통령의 말씀에 감사의 뜻을 표한 뒤, “저는 전직이 우주비행사 출신이다. 우주선을 타고 한국을 바라보곤 했다. 푸른 바다 위에 놓여져 있는 한반도를 바라보면 두 개로 나눠져 있는 것이 아니라, 하나임을 알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파이예트 총독은 자신이 직접 우주에서 촬영한 한반도 사진을 액자에 넣어 문 대통령에게 선물했고, 문 대통령은 선물을 받으며 “남북은 하나다”고 말한 뒤, 동계올림픽 경기종목 상징물이 들어 있는 은수저 세트를 답례품으로 건넸습니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2014.9월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립 이후 양국이 FTA, 과학기술혁신협력협정 등 제도적인 틀을 바탕으로 통상·과학기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실질협력을 심화시켜 나가고 있음을 평가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 간 협력을 보다 발전시켜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편, 오늘 정상회담에는 커스티 던컨 체육부장관, 에릭 월시 주한대사, 임마뉴엘 사쥬 총독 부비서실장, 던컨 무소 총독실 정책기획국장, 스티븐 구딘슨 주한대사관 공사참사관 이 배석했고, 우리측에서 강경화 외교부장관,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 신재현 외교정책비서관 등이 배석했습니다.

 

출처: http://www1.president.go.kr/articles/2198

?

  1. 21Mar
    by

    캐나다 실업 급여 수급자 12.1% 감소

  2. 20Mar
    by

    캐나다 가구당 실 소비액수 지속 증가

  3. 20Mar
    by

    행복한 나라 한국은 54위, 캐나다는 9위

  4. 19Mar
    by

    토론토 차량 향한 총격으로 3명 중상

  5. 18Mar
    by

    밴쿠버섬과 시애틀 사이 지진대 활동 징후 있어

  6. 18Mar
    by

    밴쿠버시, 불법 단기 숙박 임대 단속

  7. 16Mar
    by

    캐나다 원조교제 대학생 유행

  8. 16Mar
    by

    캐나다에서 대기 오염 도시에 퀘즈넬과 프린스조지 선정 불명예 - 밴쿠버 공기질 좋아

  9. 15Mar
    by

    비밀번호 보호에 주의해야 - 재활용은 위험

  10. 15Mar
    by

    콘코디아, 창의적 인재 육성 위해 장학금 560만달러 조성… 퀘벡 소재 예술학부에 수여된 최대 규모의 기부금

  11. 15Mar
    by

    캐나다 부, 2.2% 감소 충격

  12. 14Mar
    by

    밴쿠버 영사관, 환치기 사기 주의보

  13. 14Mar
    by

    캐나다 단기 숙박 임대 폭발적으로 증가

  14. 13Mar
    by

    캐나다의 55세 이상 장기 부부는 10명에 7명 꼴

  15. 12Mar
    by

    광역 밴쿠버 주택 20%는 비거주자 참여

  16. 12Mar
    by

    캐나다 서부도 퀘벡처럼 독립 원해

  17. 11Mar
    by

    컴퓨터 결재에 소숫점 잘못 찍어 만 달러 송금 실수

  18. 11Mar
    by

    공항 대기실에 아기 두고 탑승해 비행기 회항

  19. 10Mar
    by

    온타리오 주정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 검토 중

  20. 10Mar
    by

    유비씨 의대생들, 성학대 및 성희롱에 노출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