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의 주택구입능력지수는 상승 중

by 편집팀 posted Oct 11, 2017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의 대형 금융기관인 로얄은행(Royal Bank)는 지난 29일 주택동향보고서(Housing Trends and Affordability Report)를 통해, 전국 주택구입능력지수(housing affordability)가 8분기 연속 높아져 1년 전보다 3.7% 높은 46.7%를 기록, 1990년 말 이후 17년 만에 가장 높았다고 발표했다.

 

주택구입능력지수는 평균수준의 주택을 소유하는 데 들어가는 비용(모기지, 재산세, 유틸리티 등 포함)의 합이 세전 가구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로 표시된다.

 

캐나다에서 주택구입능력지수가 가장 높은 지역은 집값이 가장 비싼 밴쿠버로 80.7%이고, 지난 1년 사이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토론토는  1년 사이 12.7%가 상승해 사상 최고치인 75.4%를 기록했다.

그 뒤로는 58.6%로 7.3% 오른 빅토리아, 에드먼튼(30.3%), 캘거리(39.2%), 세인트존(32.1%), 핼리팩스(24.5%)로 약간씩 악화됐다.

 

 

로얄은행은 기준금리가 1%포인트 추가로 오르면 주택구입능력지수는 3.5%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출처: http://www.rbc.com/newsroom/news/2017/20170929-housing-affordability.html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