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적정 노후 생활비 월평균 251.5만 원

by 편집팀 posted Mar 31, 2018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서울연구원, ’18년 1/4분기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와 서울시민의 노후준비 실태‘ 발표
- 조사결과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 생활비는 월평균 251.5만 원
- 서울시민의 체감경기를 대표하는 소비자태도지수는 2018년 1/4분기 97.3
- 조사결과를 통해 서울시민의 체감경기와 시민관심 경제 이슈 성향 확인가능

□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 생활비는 월평균 251.5만 원

- 서울시민은 주로 65세 이상을 노후로 인식하고 있다. 현재 노후준비를 하고 있는 가구는 49.9%로 조사되었고, 노후 생활자금 준비는 1순위 기준으로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이 49.5%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그 다음은 ‘개인연금 및 연금보험 등 사적연금’(25.0%), ‘부동산/임대수입/역모기지론 등’(10.8%), ‘예금, 적금 등 은행상품’(10.6%) 등의 순으로 응답하였다.
- 서울시민이 생각하는 적정 노후 생활비는 부부기준으로 월평균 251.5만 원이며, 대부분 노후생활을 위한 현재의 금전적 준비 수준이 ‘보통’이거나 ‘부족’하다고 인식하고 있다. 노후생활 준비가 잘 안 되고 있는 주된 이유는 ‘주택구입 및 부채상환’으로 나타났다.
- 가장 시급한 노후대책으로 ‘고령자를 위한 일자리 지원정책’의 응답비율이 40.0%로 가장 높고, 그 다음은 ‘노인 의료 복지 서비스 확대’(20.6%), ‘치매국가책임제도 확대’(17.8%), ‘기초노령 연금제도 수급액 및 대상 확대’(11.9%) 등의 순으로 응답

 

 

출처: https://www.si.re.kr/node/59160

 


Articles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