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야당 지도자들도 코로나19 못 비켜가

by 편집팀 posted Sep 19, 202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의 야당 지도자들이 코로나19에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제1야당인 보수당의 에린 오툴(Erin O'Toole) 당수가 양성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제2야당인 퀘벡당 이브 프랑스와 블랑셰(Yves-François Blanchet)와 그의 아내 낸시 데지엘(Nancy Déziel), 퀘백 주수상 프랑스와 르골(François Legault)도 양성 판정으로 자가 격리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에서는 총리의 부인이 양성 판정으로 총리가 함께 자가격리를 이행한 적이 있었다.

 

 

참고: https://www.cbc.ca/news/politics/erin-o-toole-tests-positive-covid-19-1.5730964


Articles

4 5 6 7 8 9 10 11 12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