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과 캐나다의 증권시장이 폭등세를 나타냈다.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40% 이상 폭락했던 증권시장에 대한 경제적 우려는 여전한 가운데 미국과 캐나다의 천문학적 규모의 경기부양책 기대감으로 3거래일 만에 급반등에 성공한 것이다.

 

그러나 이 상승 폭을 포함해도 주요 주가지수들은 고점 대비 아직 30%가량 떨어진 상태로 바닥권이라는 인식보다는 극심한 변동성을 반영한다고 언론들은 보도하고 있다.

 

24일 뉴욕증시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112.98포인트(11.37%) 오른 20,704.91에 거래를 마쳐 1920~30년대 대공황 당시의 급등락을 닮은 상태다. 미 언론들에 따르면 30개 초대형 블루칩으로 구성된 다우지수가 11% 이상 폭등한 것은 지난 1933년 이후로 처음이라고 전해졌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209.93포인트(9.38%) 상승한 2,447.33에 마감했다.

 

토론토 증시의 종합주가지수는 1342포인트(약 12%) 상승해 12571로 마감해 1977년 이래 43년 만에 최고의 상승폭을 기록했다

 

 

 

출처: https://www.tsx.com/

https://web.tmxmoney.com/marketsca.php?locale=EN

https://us.spindices.com/indices/equity/dow-jones-industrial-average

 

참고: https://www.cbc.ca/news/business/markets-dollar-oil-coronavirus-tuesday-1.5507885

https://www.cnn.com/business/live-news/stock-market-news-today-032420/index.html

 

?

  1. No Image

    미국도 코로나19감염증 예방 위해 마스크 착용 권고

    미국이 드디어 코로나19감염증 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을 권고하고 나섰다.   미국 대통령은 매일 행해지는 간략보고(briefing)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마스크 착용이 권고되고 있다며 그렇게 할 수 있으면 하라고 답변했다. 미국 질병관리통제센터도 예방...
    Read More
  2. 신용카드 이자율, 10%로 당분간 내려

    캐나다의 주요 은행이 발급하는 신용카드 이자율이 20%에서 10%로 당분간 절반 가량 인하된다고 각 은행들이 밝혔다.   은행들은 신용카드 금액이 연체될 경우 19.99%에서 20.99%까지 평균 20%의 높은 이자율을 적용해 왔는데 코로나19의 사태로 인해 소비자의...
    Read More
  3. 유전자 때문에 남아가 여아보다 자폐증에 잘 걸려

    자폐증으로 알려진 '자폐 스펙트럼 장애(ASD: autism spectrum disorder)가 남아에 있어 여아보다 잘 걸리는 이유가 유전자 때문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미국 국립보건원(NIH) 산하 국립 신경질환 뇌졸중 연구소(NINDS) 과학자들이 발표한 '신경(Neuron)'에...
    Read More
  4. 온타리오, 필수업종 16개 분야 44개 업종으로 제한

    온타리오주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비필수 사업장의 휴업을 강제하는 가운데 필수 사업장의 목록이 4일 갱신됐다.   주정부가 공개한 필수적인 사업에는 1차 18개 분야 74개 업종에서 2차 16개 분야 44개 업종으로 줄어들었다. 비필수 업종으로 지정...
    Read More
  5. 전세계 코로나19 감염자 백만 명에 바짝 다가서

    세계보건기구는 전세계 코로나19 감염자 수가 백만 명에 근접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존스홉킨스 대학교의 자체 추정치로는 100만 2천159명으로 집계해 백만 명을 넘어섰다.   2일 집계된 전세계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896450명으로 하룻새 신규 확진자 수는 72...
    Read More
  6. 코로나19가 바꿔놓은 범죄 판도 - 가정폭력 증가

    코로나19 비상사태로 가정에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자 범죄사건의 발생유형에도 크게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요크경찰은 지난 3월의 범죄발생률이 전년도 같은 달보다 13%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동을 자제하다보니 교통위반이 32%나 감소해 최대의...
    Read More
  7. 마스크 착용이 코로나19 감염률을 낮추고 빠른 확산을 억제했다는 인식 높아져

    마스크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대신 손을 씻고 사회적 거리 두기에 집중하라고 권고해 왔던 미국이 마스크 착용의 효과를 인정하는 방향으로 선회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 대중이 의료종사자들이 사용할 마스크까지 사용하게 되어 물량이 모자...
    Read More
  8. 비씨주, 비상사태 4월 14일까지 연장

    비씨 주정부는 현재의 코로나19감염증 확산이 진정되지 않음에 따라 현재 발효 중인 비상사태를 2주 뒤인 4월 14일까지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비씨주에서는 하루에 43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해 총 1013명의 확진자가 나와 1000명을 돌파했다. 또한 하룻 사이...
    Read More
  9. 토론토시, 6월 말까지 모든 행사 중단

    토론토시는 31일, 코로나19 비상사태로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6월 30일까지 예정된 모든 주요 행사들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바이러스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물리적 거리 유지가 필수적이라는 토론토 보건 의료 담당관의 조언을 받아들인 결정이다. 여기에는 ...
    Read More
  10. No Image

    미국에서 코로나19감염증에 사망한 17세 소년은 무보험 한인 고교생

    미국 캘리포니아 랭카스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려 사망한 최초의 미성년자로 추정된 17세 소년은 한인으로 알려졌다.   랭카스터시는 지난 24일 코로나19 관련 소식에서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번째 10대 환자가 나왔다고 발표한 바 ...
    Read More
  11. 써리에서 한인 남성, 혐오범죄 피해 입어

      밴쿠버총영사관은 한인 남성이 코로나19 관련 혐오범죄의 폭행 피해자가 됐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3.27(금) 저녁에 30대 한인 남성이 BC주 Surrey Central Station 역사 인근 길거리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한 혐오범죄로 보이는 폭행 피해를 입었습니다.  ...
    Read More
  12. 재외국민, 4.15 총선에 투표 못 해

    코로나19 감염증의 영향으로 재외선거사무가 중지됨에 따라 재외국민의 선거권이 캐나다에서도 행사될 수 없다고 선거관리위원회가 밝혔다.   이는 재외유권자로 등록된 국민들에게 전자우편으로 발송되었고 재외선거사무는 4월 6일까지 중지한다고 통보됐다. ...
    Read More
  13. 온타리오주, 5명 이상 모임 금지

    온타리오 주정부가 5명을 초과하는 모임을 금지하라고 요청했다.   28일 오후 9시에 발표된 온타리오주 총리 명의의 성명서는 온타리오주 최고 보건책임자의 충고에 따른 것으로 반드시 필요한 일이 아니라면 모두가 집에 머무를 것을 강력히 요청하고 코로나 ...
    Read More
  14. No Image

    노인 세포를 아기 세포로 바꿔 다시 청춘으로

    노인 여성의 혈액세포를 재프로그래밍해 세포의 노화 수준을 신생아 상태로 바꿔 인간의 수명을 늘릴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준 연구가 발표됐다.   미국 샌포드번햄프레비스 의학발견연구소(Sanford Burnham Prebys Medical Discovery Institute)는 유도만능줄...
    Read More
  15. 캐나다, 중소기업 임금 75%까지 지원

    캐나다 연방정부가 코로나19로 타격을 입고 있는 중소기업(small business)의 지속성을 위해 75%의 임금을 지원하고, 무이자 대출을 보장하기로 했다.   캐나다 총리는 코로나19 사태 상황에서 매일 오전 상황을 설명하고 해결책을 발표하고 있는데 27일 오전...
    Read More
  16. 매일 7시면 광역밴쿠버 의료진 응원 함성 터져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모두가 집에 머무는 요즘 광역밴쿠버에는 저녁 7시만 되면 환호와 박수 소리로 시끄럽다. 코로나19와의 싸움에서 가장 앞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 관련 인력들을 격려하기 위한 시민들의 응원 함성이다.   이 움직임은 밴쿠버 ...
    Read More
  17. 코로나19 대처 관련 캐나다와 한국 정상 통화에서 협력하기로

    캐나다 트뤼도 총리가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과 통화해 캐나다의 코로나19 방역도 한국 모델로 하려고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캐나다 총리는 한국에 대한 지원을 언급하며 코로나19에 대해 꿋꿋하고 근면하게 캠페인을 벌여 몇 주 만에 신규 환자 수가 줄어들...
    Read More
  18. No Image

    주정부들, 코로나19 자가진단 누리집 잇따라 개설

    온타리오주 보건부는 코로나 증상이 의심될 경우 자가진단을 할 수 있는 누리집을 개설했다.   누리집에서 시작(Start Self-assessment) 버튼을 누르면 간단하게 진단할 수 있도록 총 3개의 질문으로 구성되어 다양한 증상 여부를 예, 아니오로 응답할 수 있다...
    Read More
  19. No Image

    캐나다 코로나19 비상지원 수급 방안 발표

    코로나19 사태로 직장을 잃은 실직자들에게 캐나다 연방정부가 매달 최고 2천 달러씩 4개월간 지급한다고 캐나다 총리가 25일 발표했다.   캐나다 정부는 실직자 재난기금이 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신청을 위한 누리집을 개설할 계획으로 이 비상대처혜택(Cana...
    Read More
  20. No Image

    온타리오 코로나19 비상사태에도 문을 여는 필수 사업장은?

    온타리오주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비필수 사업장의 휴업을 강제하는 가운데 문을 여는 필수 사업장의 목록이 발표됐다.   정부가 공개한 필수적인 사업에는 18개 분야 74개 업종으로 분류해 발표됐다. 영업이 가능한 곳들은 시민들의 생활에 없어선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21 Next
/ 1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