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난 12월 캐나다의 실업률은 5.6%로 전월에 비해 0.3퍼센트 포인트 떨어졌다. 전체 고용은 19,127,000명으로 전월에 비해 0.2% 개선됐다.

 

고용 증가는 주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마니토바주에서 일어났고 분야별로는 숙박요식업과 건설업이 이끌었다. 퀘벡주는 숙박요식업에서 25000명이 증가해 2% 성장했다. 비씨주와 온타리오주는 건설부문에서 17000명의 고용을 창출해 1.7% 성장했다.

 

연간으로 보면 젊은 남성 및 여성층과 핵심 근로 인력인 25세에서 54세의 남성층, 55세 이상의 장년 남성층에서 고용이 증가했다. 젊은이들에 대한 고용은 연간 기준으로 115000명 증가했으나 주로 부분시간제 일거리였다. 55세 이상의 남성층에 대한 고용은 107000명 증가해 이 연령대의 실업률이 5.0%로 낮았다. 핵심 근로 연령층의 남성고용은 67000명 증가했지만 여성층은 별 차이를 보이지 못했다.

 

고용인원

Chart 1: Employment

 

실업률

Chart 2: Unemployment rate

 

출처: https://www150.statcan.gc.ca/n1/daily-quotidien/200110/dq200110a-eng.htm?HPA=1

?

  1. 광역 밴쿠버에서 1회용 플라스틱 사용 금지된다

    광역 밴쿠버에서 1회용 플라스틱 사용이 전면 금지될 예정이다.   1회용 플라스틱 금지 법안 발표 이후 밴쿠버시는 내년인  2021년 1월부터 플라스틱 쇼핑백 사용을 금지한다고 발표했고 이어서 광역 밴쿠버 소속인 인근의 써리시도 2021년 1월 1일부터 플라스...
    Read More
  2. No Image

    온타리오주, 교사 파업 수업 결손에 하루당 $60 보상

    교사의 파업으로 교육을 받지 못하자 온타리오주가 하루당 $60를 보상하겠다고 밝혔다.   스티븐 레체(Stephen Lecce) 온타리오주 교육장관은 15일 교사 파업으로 수업을 받지 못한 학생들의 부모에게 돈으로 보상하겠다고 발표했다. 레체 장관은 교사 파업 때...
    Read More
  3. No Image

    캐나다, 삶의 질 부문에서 세계 최고의 국가로 선정

    미국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Wharton School, University of Pennsylvania)가 조사한 올해 '가장 좋은 나라'(Best Country) 순위에서 스위스가 종합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캐나다는 삶의 질(Qualty of Life) 부문에서 1위, 종합점수에서는 2위에 선정됐다.  ...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와 한국, 나란히 대미흑자 200억 달러 초과

    미국의 '환율관찰대상국' 명단에 한국은 계속 남아있게 된 반면 캐나다는 제외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의 무역흑자 규모가 불과 3억 달러를 초과해 미국이 내세운 기준치를 넘으면서 '관찰대상국'에 잔존하게 됐다.   미국 재무부는 13일 '미국 주요 교역상...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 선주민, 이렇게나 많네

    캐나다 선주민(First nations)은 2016년 인구조사 결과 167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전인 2006년에 선주민 언어를 구사할 수 있는 비율은 21%였으나 2016년에는 16%만이 자신들의 언어를 말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선주민의 고용률은 무척 ...
    Read More
  6. 캐나다인 절반 이상이 한국에 긍정적 평가

    여론조사 기관인 리서치코(Research Co.)는 전국 1000명의 캐나다인을 상대로 15개 국가에 대한 이미지를 조사한 결과 캐나다인의 절반 이상이 한국에 대해 긍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12월 18일부터 20일까지 실시된 여론조사에...
    Read More
  7. 올 12월부터 한국 차세대 전자여권 발급

    차세대 전자여권은 신원정보면을 현행 종이에서 폴리카보네이트(Polycarbonate) 재질로 변경하고 사진과 기재사항을 레치저로 새겨넣는 방식으로 여권의 보안성이 획기적으로 강화된 여권으로 2020년 12월부터 발급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 외교부는...
    Read More
  8. No Image

    영국 해리 왕자, 캐나다 총독에 부임할까?

    영연반 국가의 하나로 영국 여왕을 대신하는 캐나다 총독에 영국의 해리 왕자가 임명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해리 왕자 부부가 지난 8일 ‘독립 선언’을 발표한 이후 캐나다에 머물고 있는 상태로 영국 왕실과 정부 및 캐나다 정부 사이의 논의를 ...
    Read More
  9. No Image

    플라스틱 제한하면 오히려 환경에 더 안 좋아

    영국의 비정부 환경단체인 ‘녹색연합(Green Alliance)’이 발표한 ‘플라스틱 약속(Plastic Promises)’이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플라스틱 포장재 사용을 제한하면 기업들이 환경에 더 나쁜 다른 포장재로 교체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해양 미세플라스틱 오염 문...
    Read More
  10. No Image

    캐나다 경제 건실해 - 12월 실업률 5.6%

    지난 12월 캐나다의 실업률은 5.6%로 전월에 비해 0.3퍼센트 포인트 떨어졌다. 전체 고용은 19,127,000명으로 전월에 비해 0.2% 개선됐다.   고용 증가는 주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 마니토바주에서 일어났고 분야별로는 숙박요식업과 건설업이 이끌었다. 퀘벡...
    Read More
  11. No Image

    캐나다 관광 산업, 처음으로 역성장

    캐나다 관광산업이 지난 3/4분기에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9일 지난 3/4분기의 관광산업이 242억 달러로 전 분기에 비해 0.2% 감소했다고 밝혔다. 다만 국제 관광객이 캐나다에서 소비한 금액은 변화가 없었지만 국내 소비자가 소비한 ...
    Read More
  12. 캐나다, 불필요한 이란 여행 자제령

    미국의 이란 테러와 이란의 보복으로 미군 기지 폭격이 발생해 미국과 이란의 분쟁이 격화될 조짐이 보임에 따라 캐나다 국제부(Global Affairs Canada)가 이란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하고 나섰다.   특히 이란계 캐나디언은 임의로 조사, 체포, 억류될 가능성...
    Read More
  13. 한인 편의점 강도 검거

    온타리오주 해밀턴(Hamilton, ON)의 한인 편의점(Extra Variety Store)에서 강도행각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용의자가 7일 검거됐다.   지난 12월 31일 밤 10시 경 한인이 운영하는 편의점에 3인조로 추정되는 강도가 들어 계산대를 지키던 업주를 수 차례 찌르...
    Read More
  14. No Image

    신흥국 부채로 세계 금융위기 또 오나?

    세계은행은 지난 달 '부채의 세계적 물결'(Global Wave of Debt) 보고서에서 신흥국과 개발도상국(EMDEs)을 중심으로 부채가 심하게 누적되면서 다시 세계 금융위기가 나타나는 전조가 아니냐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2010년 이후  신흥국과 개발도...
    Read More
  15. 허위 하숙 광고에 유학생 골탕

    캐나다 공영방송인 CBC는 실제와 다른 허위 하숙 광고를 통해 학생을 모집하고 보증금(deposit)도 돌려 주지 않는 사례가 많다며 사례를 소개했다.   특히 다수의 중국 유학생들이 허위광고에 속아 피해를 입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례로 하숙집에 애완동물이나...
    Read More
  16. No Image

    재외국민이 3개월 이상 한국 체류하면 귀국 신고해야

    재외국민등록 제도 변경에 따른 민원서비스 변경 안내 2019-12-26 2019년 12월 25일부터 개정된 재외국민등록법이 시행됨에 따라 영사민원24에서 변경되는 민원서비스에 대해 아래와 같이 안내해 드립니다.   1. 재외국민등록신청 시 기본증명서 제출 - 재외국...
    Read More
  17. 캐나다인 인터넷 보안 위해 방문기록 삭제를 가장 많이 사용

    지난 2018년에 캐나다인들은 인터넷을 사용하면서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한 방법 가운데 방문기록 삭제가 가장 빈도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이 밝힌 자료에 따르면 방문기록 삭제(61%), 전자우편 차단(60%), 메시지 차단(34%) 등으로 조...
    Read More
  18. 밴쿠버의 상징, 그라우스 리조트의 주인은 다시 캐나다로

    밴쿠버의 명소 가운데 하나인 노스밴쿠버 그라우스 마운틴 리조트(Grouse Mountain Resort,)가 중국계 투자그룹에 인수된 지 2년 반 만에 캐나다 회사에 다시 인수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노스랜드 프로퍼티스 코퍼레이션(Northland Properties Corporation)...
    Read More
  19. No Image

    한국은 제조강국 5위, 캐나다는 순위 탈락

    중국이 발표한 세계 제조강국 순위에서 미국이 변함없이 1위를 차지했다.   한국은 중국에 이어 5위에 올랐으며 캐나다는 10위권에 들지 못했다.   지난해 연말 중국 정부 산하기관인 중국공정원 전략컨설팅센터(中国工程院战略咨询中心), 기계과학연구총원장...
    Read More
  20. 캐나다인, 성생활에 불만족 비율은 연령대 높을수록 떨어져

    캐나다의 설문조사기관 입소스 레이드(Ipsos Reid)가 글로벌 뉴스의 의뢰로 실시해 발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의 41%가 "현재 자신들의 성생활과 연애에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연령대가 높을 수록 만족도가 떨어져 18~34세의 응...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5 Next
/ 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