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인들의 기대수명이 점점 줄어 캐나다보다 3~4년 짧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버지니아(Virginia) 커먼웰스대 사회건강센터(the Center on Society and Health at Virginia Commonwealth University)의 스티븐 울프 교수(Steven H. Woolf) 연구팀은 26일 미국의사협회저널(JAMA)에 발표한 '1959~2017 미국에서의 기대수명과 사망률'(Life Expectancy and Mortality Rates in the United States, 1959-2017)이라는 보고서에서 기대수명 감소가 약물 과다복용, 자살, 알코올 관련 질병, 비만 등이 주요 요인이라고 지목됐다.

 

기대수명은 막 태어난 영이가 앞으로 생존할 것으로 기대되는 평균 연수로서 미국인의 기대수명이 80세에 미치지 못하게 됐음을 뜻한다.

 

연구진은 버클리 캘리포니아대에서 작성한 미국 사망자 수 데이터베이스(USMDB)와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로부터 획득한 자료를 분석한 것으로 전해졌고 미국인들의 기대 수명이 1959년 69.9세에서 2014년 78.9세로 꾸준히 증가하다 이후 3년 연속 감소해 2017년에는 78.6세로 집계됐다고 설명했다.

 

기대수명 감소는 25∼64세 성인 사망률이 1990년대 말부터 급격히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해 감소 추세가 한동안 계속될 것임을 시사했다.

 

중년 사망률
New Hampshire 23.3
Maine 20.7
Vermont 19.9
West Virginia 23
Ohio 21.6
Indiana 14.8
Kentucky 14.7

 

출처: https://jamanetwork.com/journals/jama/article-abstract/2756187

 

key to the life

?

  1. No Image Update

    온타리오 경제 봉쇄, 2주 추가 연장

    온타리오 주정부가 경제 봉쇄 조치인 외출 금지(Stay at home) 명령을 2주간 추가로 연장한다고 13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현재 발효 중인 이 명령은 다음 달 2일까지로 효력이 연장된다.   또한 주정부는 12세에서 17세 소년층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접종 ...
    Read More
  2. No Image

    온타리오, 학교 내 아시아인종차별 적극 대처하기로

    온타리오 주정부가 학교 내에서의 아시아 인종차별(Anti-Asian Racism in Schools)에 적극 대처한다고 12일 발표했다.   지역 사회 내에서의 평등 프로그램과 주도권을 지원하기 위해 34만 달러를 투입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학생들은 더 포괄적인 교실에서 ...
    Read More
  3. No Image

    비씨주 비상사태 2주 연장

    비씨 주정부가 비상사태(State of Emergency)를 2주 연장해 5월 25일까지로 적용한다고 11일 발표했다.   비씨주 비상계획법(Emergency Program Act)에 따라 취해진 비상사태 선포는 지난해 3월 18일 선포된 이후 계속 연장되고 있는 상태다. 최근에는 변종 바...
    Read More
  4. No Image

    젊은이가 가장 일하기 좋은 도시는 밴쿠버

    로얄은행과 청년도시(‘Youthful Cities)가 선정한 캐나다 도시 가운데 젊은이들이 가장 일하기 좋은 도시 1위로 밴쿠버가 선정됐다.   도시근로지수(‘Urban Work Index)로 불리는 지표를 도입해 27개 도시를 총 76개의 항목을 바탕으로 조사한 순위로 비씨주에...
    Read More
  5. No Image

    미국, 기대 물가상승률 3.4%로 나타나

    미국 뉴욕 연방준비은행(Federal Reserve Bank of New York)은 10일, 4월 소비자 기대지수 조사(SCE: Survey of Consumer Expectations)를 한 결과 물가 상승 기대 중간값(Median Inflation Expections)이 향후 1년간 3.4%로 집계됐다고 밝혀 2013년 9월 조사...
    Read More
  6. No Image

    캐나다인, 백신 여권 도입 지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지역간 이동이 제한되고 있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캐나다인의 상당수는 '백신 여권'(Vaccine Passport) 도입을 통해 여행 자유화를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백신 여권은 백신 접종자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서로서 유럽에서 도입 논의가 나온...
    Read More
  7. No Image

    가뜩이나 비싼 유가, 또 상승 요인 발생

    무섭게 상승하는 유가에 악재가 또 겹쳤다.   미국의 대형 송유관 운영사인 ‘식민관로’(Colonial Pipeline)가 지난 7일 가상보안 공격(cybersecurity attack)을 받아 모든 시설 운영을 중단했다고 8일 발표했다. 10일 추가된 성명에서 회사 측은 안전하게 복구...
    Read More
  8. No Image

    세계 보건 기구, 중국 백신 긴급 사용 승인

    세계 보건 기구(WHO)가 9일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가운데 하나인 시노팜(Sinopharm)을 긴급 사용할 수 있도록 승인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의 승인을 받은 백신은 6개로 늘어났고 이번 승인으로 18세 이상 성인에게 사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
    Read More
  9. 캐나다 전기차 회사, 미국에 공장 설립

    퀘벡에 본사를 둔 캐나다 전기차 제조업체인 '사자전기'(Lion Electric)가 미국에 첫 공장을 설립한다고 7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전기 버스와 전기 트럭 등을 주로 생산하는데 시카고 남서부 교외도시인 일리노이주 졸리엣에 미국 내 첫번째 공장울 건립한...
    Read More
  10. 캐나다 집값 많이 올랐네

    캐나다 통계청은 7일, '2021년 1/4분기 캐나다 주요 주택시장에서의 가격 동향'(Price trends in key Canadian housing markets, first quarter 2021)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하고 캐나다 주택시장이 전년도에 비해 많이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주거자산가격지수...
    Read More
  11. No Image

    누구를 위한 국적 이탈 허가? 네 뜻대로는 안 돼

    한국 법무부가 국적법 일부개정법률안 입법예고를 해 그 내용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의문이 들고 있다.   문제의 핵심은 한인의 해외 진출이 늘면서 한인 2세들이 증가하고 그들에게 큰 불이익이었던 한국 국적법의 선천적 복수국적제에 대해 지난해 한국 헌법...
    Read More
  12. 경제 봉쇄 조치로 4월 캐나다 고용 상황 악화돼

    지난달 캐나다의 일자리가 20만 7천 개 감소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7일 월간 고용 동향 보고서에서 밝혔다.   통계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저지를 위해 경제 봉쇄 조치를 계속 유지해 고용 시장이 큰 타격을 입은 것으로 분석했다. 실업률은 전...
    Read More
  13. 캐나다 AZ 접종 사망자 3명으로 늘어

    캐나다에서 아스트라베네카(AZ: Astrazeneca) 백신을 접종한 뒤 희귀한 혈전이 발생한 사례가 3건으로 늘어났다.   처음은 퀘벡 주정부가 지난달 27일, 백신을 접종한 54세 여성이 희귀 혈전 발생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했다.   알버타 주정부는 4일, 에드먼튼에...
    Read More
  14. No Image

    캐나다, 사춘기 연령에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허용하기로

    캐나다 정부가 12세에서 15세 사춘기 연령대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을 승인한다고 5일 밝혔다.   현재까지 백신은 16세 이상 연령층에만 접종이 허용되어 왔으나 어린이들이 평범한 일상 생활로 돌아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해 유럽이나 미국보다도 빠른 ...
    Read More
  15. No Image

    알버타주, 12세 이상 청소년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한다

    알버타주가 12세 이상 모든 청소년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알버타주는 백신 접종 3단계로 접어들면서 12세 이상 청소년에 대한 접종 예약을 접수할 계획으로 이번 확대 적용으로 알버타주에서 백신 접종 대상자는 380만 명...
    Read More
  16. No Image

    비씨주, 임신부에게 백신 우선접종 실시하기로

    비씨주에서 임신부(pregnant woman)들에게도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다고 4일 발표했다.   보건당국은 16세 이상 모든 임신부들을 대상으로 백신 우선접종(Priority vaccination)을 실시한다며 백신 접종을 희망하는 임신부들에게 백신 등록사이트(gov.bc.ca/g...
    Read More
  17. 캐나다 인신매매 2019년에 최고에 달해

    지난 2019년에 경찰에 신고된 인신매매(human trafficking)가 역대 최고에 달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4일 집계했다.   2019년에만 400건이 넘는 사건이 신고되어 전년도보다 무려 44%나 증가했다. 이는 인구 10만 명 당 1.4건이 발생한 것으로 2009년 이후 최...
    Read More
  18. 코로나19로 캐나다 국민총생산 5.3% 감소해

    캐나다 통계청은 3일, 지난해 코로나19로 인해 캐나다 국민총생산이 5.3%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3월 세계보건기구가 코로나19 대유행을 선포한 이후, 캐나다의 모든 주와 북서준주에서 실질 국민총생산(real GDP)이 하락했지만 유콘과 누...
    Read More
  19. No Image

    캐나다 여행 재개는 언제?

    캐나다의 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한창인 상태에서 백신 접종이 늘어가자 여행업계에 전화 문의가 빗발치는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 공영방송은 1차 백신 접종자들이 급격히 늘자 올 가을 여행에 대한 문의가 늘고 있다며 특히 도미니카공화국, 쿠바, 멕시코...
    Read More
  20. No Image

    코로나19 확산 억제 위해 최대한 조치해야 - 의사 및 과학자 공개 서한

    캐나다의 의사 및 과학자들이 캐나다의 코로나19 확산을 근절하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촉구하고 나섰다.   지난 30일 이들은 정부에 공개 서한을 보내 조기에 억제책을 채택함으로써 21000명의 목숨을 구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캐나다에 코로나19 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58 Next
/ 1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