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무비자 입국 관련 안내 사항 

 

 

○ 미국 정부는 2011.3.1. 이래 북한 방문·체류 이력이 있는 여행객에 대해 전자여행허가제(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ESTA)*를 통한 무비자 입국을 2019.8.5.부터 제한할 예정임을 우리 정부에 알려 왔습니다.

* 비자면제프로그램(Visa Waiver Program, VWP) 가입국 국민에 대해 비자 없이 입국을 허용하는 전자여행승인제도

 

 

○ 미측은 이번 조치가 △ 미 국내법 준수를 위한 기술적·행정적 절차로서, △ 북한 외 기존 7개 대상국에 대해 이미 시행 중인 사항이며, △ 우리나라를 포함 38개 비자면제프로그램(VWP) 가입국 국민에게 동일하게 적용되는 조치라고 설명해 왔습니다.

 

 

○ 이번 조치로 북한 방문·체류 이력이 있는 경우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한 신청은 제한되지만, 미국 방문 자체가 금지되는 것은 아니며 비자 발급을 통한 미국 입국은 가능하므로, 미국 방문 계획이 있다면 사전에 주한 미국대사관을 통해 방문 목적에 맞는 비자를 발급받아야 합니다.

- 다만, 공무원으로서 공무 수행을 위해 방북한 경우는 전자여행허가제(ESTA)를 통한 미국 방문이 가능(단, ESTA 승인을 받은 경우에도 미국 입국 시 공무 목적 방문을 증명할 수 있는 서류 제시 필요)

 

 

○ 미측은 전자여행허가제(ESTA) 신청 대상에서 제외되는 우리 국민 중 긴급히 미국 방문이 필요한 경우 주한 미국대사관을 통해 비자 발급 기간을 대폭 단축시킬 수 있는“긴급예약신청(expedited appointment)”이 가능하며, 이번 조치와 관련된 기타 세부사항은 주한 미국대사관 및 미국 정부가 운영하는 비자 신청 서비스 콜센터(www.ustraveldocs.com/kr_kr, 1600-8884)를 통해 문의가 가능하다고 알려 왔습니다.

 

 

○ 우리 정부는 이번 조치로 인한 우리 국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미측과 긴밀히 협의하는 등 노력을 지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출처: http://0404.go.kr/dev/newest_view.mofa?id=ATC0000000007104&pagenum=1&mst_id=MST0000000000041&ctnm=&div_cd=69&st=title&stext=

https://travel.state.gov/content/travel/en/us-visas.html

Visa Banner - NYC

?

  1. NEW

    인도, ‘글로벌 인도인’의 세계적인 활약에 이중국적 허용 준비 들어가

    런던--(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08월 14일 -- 인도 의회에서 준비 중인 이중 국적법 초안이 전 세계 최대 디아스포라 집단인 인도계 인구로부터 널리 찬사를 받고 있다. 야당 하원의원 샤시 타루르(Shashi Tharoor) 박사는 몇 주 전 인도 국적자가...
    Read More
  2. NEW

    캐나다 대마초 사용은 남성이 더 많아

    통계청이 밝힌 2/4분기 대마초 실태조사에서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이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3개월마다 15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자료를 수집해 대마초 사용 실태를 조사하고 행동양태를 분석하고 있다.   캐나다 전체 평균 사용비율...
    Read More
  3. 미국인도 성인자녀 뒷바라지에 은퇴자금 탕진

    미국 부모들도 다 큰 성인자녀 뒷바라지에 자신들의 노후자금을 탕진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뱅크레이트(bankrate)는 지난 4월 실시한 설문조사결과 발표에서 응답자의 절반이 넘게 자신들의 노후자금을 자녀들의 학비, 신용카드, 거주공간 임대, 자동차...
    Read More
  4. 캐나다 성인의 1/4은 누군가를 간병 중

    캐나다사회도 점점 고령화되는 중이라 노인을 간병해야 하는 문제가 크게 대두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기관인 앵거스리드(Angus Reid)는 12일 캐나다에서의 간병(Caregiving in Canada)이라는 보고서에서 30세 이상 캐나다인의 거의 1/4에 해당...
    Read More
  5. 오카나간 계곡 산불 급속히 확산 중

    현재 비씨주의 산불이 많이 발생해 주민 대피주의보가 내려지고 대기질경보가 발령된 오카나간 폴스(Okanagan Falls)와 올리버(Oliver) 사이에 위치한 이글 블러프(Eagle Bluff) 산불이 7일밤 현재 9제곱킬로미터로 악화됐다고 비씨주산불방재국(BC Wildfire S...
    Read More
  6. 캐나다 의료시스템 만족도는 88%로 높아

    캐나다 여론조사기관인 앵거스리드(Angus Reid)은 캐나다 의료시스템 만족도 조사 결과 긍정적 평가가 88%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은 지난 5년간 의료서비스 품질에 대한 평가로 전국적으로 매우 좋다는 평가가 37%, 좋다는 평가가 51%로 긍정적 평가...
    Read More
  7. 살인 용의자 10대 2명, 싸늘한 시신으로 발견돼

    캐나다 비씨주 도로에서 3명을 연쇄 살해하고 한 달 가까이 경찰의 추적을 받던 캐나다의 10대 살인 용의자로 추정되는 2구의 시신이 발견됐다고 비씨주 경찰이 밝혔다.   경찰은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연쇄 살인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의 추적을 받아온 브...
    Read More
  8. No Image

    북한 방문 이력 있으면 미국 무비자 입국 안 돼

    미국 무비자 입국 관련 안내 사항      ○ 미국 정부는 2011.3.1. 이래 북한 방문·체류 이력이 있는 여행객에 대해 전자여행허가제(Electronic System for Travel Authorization, ESTA)*를 통한 무비자 입국을 2019.8.5.부터 제한할 예정임을 우리 정부에 알려 ...
    Read More
  9. 캐나다의 공식 빈곤율은 9.5%

    캐나다의 공식적인 빈곤율이 점차 낮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빈곤율은 2015년 12.1%, 2016년 10.6%에서 2017년에는 9.5%로 한자리수로 낮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 빈곤율은 2017년에 저소득층이 12.7%로 집계됐다.   아...
    Read More
  10. 비씨주에 폭염 온다

    캐나다 기상청은 6일 연일 30도를 웃도는 고온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비씨주 내륙 지역에 폭염 경보 및 특보를 발효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번 주의 낮 기온이 최고 36도까지 오르는 등 더위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예보됐다.   연일 30도를 웃돌 고온 현상...
    Read More
  11. 한일 경제전쟁 시작, 더 이상 굴복은 없다.

    일본이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배제하면서 촉발된 왜란은 한국 국민들의 저항을 불러 일으키기에 충분했다.   일본은 전일 국무회의(각료회의)에서 한국을 백색국가에서 제외하며 안보의 틀을 깨고 한국에 막대한 피해를 줄 조치를 취함으로써 과거 한반도 침략...
    Read More
  12. 미국 기준금리 0.25% 하락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Federal Reserve System)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기준금리를 내렸다. 미국 중앙은행 역할을 하는 연방준비제도는 31일 기준 대출이자율을 0.25% 포인트 깎아 2.0~2.25% 범위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 범위에서 통상 최대치...
    Read More
  13. 캐나다 비거주자가 소유한 주거자산 소유 비율

    캐나다 통계청이 밝힌 비거주자의 주거 자산 소유 비율로 비씨주나 온타리오주 모두 도심 근처가 훨씬 소유 비율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Category Percentage Colour Number of CSDs 1 8.0% or higher Dark red 37 2 5.0% to less than 8.0% Medium red 35...
    Read More
  14. 성소수자 주간, 일요일에 밴쿠버 시내에서 축제

    이번 주 성소수자 주간(Pride Week)을 맞아 연휴인 일요일에는 밴쿠버 시내에서 성소수자 행진 축제가 벌어진다.   앞서 29일에는 캐나다 수상인 쥐스텡 트뤼도 총리가 남성동성애자 술집(Gay Bar)에 들러 성소수자들과 대화하며 차별이 없는 세상에 대한 그의...
    Read More
  15. No Image

    곰 안락사 방해한 주민 3명 체포돼

    주민들과 접촉 없이 평화롭게 살던 곰가족이 비씨주 야생보호국(COS, BC Conservation Officer Service)에 의해 안락사되는 것을 막던 코퀴틀람 주민 3명이 체포되는 일이 발생했다.   이들은 지난 30일 곰가족을 찾아 죽이려는 비씨주야생보호국의 지시를 방...
    Read More
  16. 캐나다 국민총생산 0.2% 상승

    지난 5월의 캐나다 국민총생산이 전월에 비해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3개월째 상승곡선을 그리는 것으로 20개 산업군 중에서 13개 분야의 제조업이 이끈 결과다. 3개월 평균으로 보면 국민총생산이 0.7% 상승했다.   내구재 제조업은 5월에 2.3%...
    Read More
  17. 캐피털원 고객 정보 유출 사고 발생

    캐나다 신용카드 발급 기관 중 하나인 캐피탈원(Capital One)에서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했다.   미국에 본사를 둔 금융사 캐피털원(Capital One)은 자사가 관리하던 고객의 개인정보가 해커에 유출된 사실을 인지하고 경찰에 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
    Read More
  18. 청정지역 비씨주 식수원도 오염 가능성 있어

    청정지역으로 알려진 비씨주의 식수원도 오염위험 가능성이 점차 커지고 있지만 제대로 관리하는 시스템이 없다고 비씨주 감사원이 지적했다.   비씨감사원(Office of the Auditor General of British Columbia)은 30일 '식수보호:독립감사(The Protection of ...
    Read More
  19. 대마초 합법화 이후 관련 범죄 급격히 감소

    지난 해 캐나다에서 대마초가 합법화된 이후 경찰에 보고된 관련 범죄가 급격히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합법화 이전과 이후의 관련 범죄를 집계 분석한 결과 평균 29%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 2011년을 기점으로 관련 ...
    Read More
  20. 비씨주 연쇄 살인범으로 10대 2명 전국 수배

    캐나다연방경찰은 비씨주 북부에서 3명을 살해한 혐의로 10대 2명을 전국에 수배했다.    이들은 캠 매클라우드(19)와 브라이어 슈메겔스키(18)로 경찰은 이들을 2급 살인혐의로 기소하고 수배지역을 비씨주에서 전국으로 확대했다.   비씨주 출신인 이 소년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3 Next
/ 1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