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파리--(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2일 -- 에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의 후원으로 2019년 7월 9~10일 파리에서 열린 U7+ 서밋에 47명의 세계 주요 대학 총장들이 참석했다. 

신설된 U7+에서 그들은 5가지의 주요 글로벌 과제, 즉 글로벌화된 세계에서 대학의 주요 역할, 기후변화 및 에너지 전환, 사회 불평등, 기술 전환, 사회참여 및 영향력 등 다자간 의제들을 논의하고 투표를 통해 6가지의 선언을 채택했다. 

U7+의 최종 선언은 예정된 G7 비아리츠 서밋(G7 Biarritz Summit)의 관점에서 채택되었다. 이 선언은 각 대학의 대표들이 주도하는 국제 실무그룹이 작성한 권고안에 기반해 이틀간의 서밋 기간 동안 진행된 토론의 결과물이다. 

제안된 원칙들 모두 채택돼 

채택된 원칙들은 각각 다수의 실행방안들과 연계되어 있다. 이러한 조치들은 여러 대학들에 의해 실행된다. 대학 책임자들은 학교 내에서 6개 원칙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천을 완수하겠다고 강조했다. U7+ 대학에서 총 247건의 개별 수행 약속이 이뤄졌다. 

U7+은 U7+의 회원이자 해당 분야 및 새로운 분야까지 전 세계 변화를 이끌어낼 수 있는 주체로서 새로운 역할을 포용하면서 전 세계 주요 대학들로부터 엄청난 동원과 강력한 지지를 얻어냈다. 이는 세계적으로 가시적인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구체적인 행동을 실천하는 글로벌 행동가로서 대학의 역할을 확인한다. 민간의 사회적 정치적 역할을 수행하는 U7+ 회원들의 책임은 이미 다자기구에서 인정되어왔다. U7 얼라이언스는 7월 2일 파리에서 조직된 참여그룹의 마지막 종합검토와 연결되어 있다. 또한 U7+ 대표들은 G7 비아리츠 서밋이 열리기에 앞서 7월 12일 열리는 부교섭대표회의에 초대되어 지난 회의에서 도출된 U7+ 최종선언과 6대 실천 원칙을 발표한다. 

47명의 대학 대표가 서명한 공식 선언문 

https://www.u7alliance.org/commitments

비즈니스 와이어(businesswire.com) 원문 보기: https://www.businesswire.com/news/home/20190711005624/en

 

 

출처: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91140

 

참고: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89444

?

  1. NEW

    캐나다 군인 7명 중 1명은 여군

    캐나다 군인 7명 중 1명은 여성으로 여군의 비율이 상대적으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공군에 가장 많아 17%를 차지했고 해군에 16%, 육군에 13%의 순이었다. 캐나다에서 육군의 비중은 절반이 조금 넘는 57%를 차지한다.   여성은 남성에 비해 장교...
    Read More
  2. 쳥년이 살기 좋은 도시는 토론토

    캐나다에서 청년들이 살기 좋은 도시 순위에 토론토가 부동의 1위를 유지했다.   유스플 시티스(Youthful Cities)란 단체는 ‘청년 지수’(Youthful Cities Index)를 평가해 각 도시가 얼마나 청년이 살기에 좋은지에 대한 내용을 발표했다.   청년들이 가장 살...
    Read More
  3. 캐나다 방문 또는 거주 사증 신청에 생체정보 제출 의무화돼

    캐나다에서 합법적 체류 신분을 신청하려는 외국 국적자에 대한 생체정보(biometrics) 검사 및 제출이 의무화된다고 캐나다 이민부가 밝혔다..    캐나다 국내에서 영주권이나 임시 거주(관광·학생·취업비자) 신청이나 연장하는 외국국적자를 대상으로 한 이 ...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의 원치 않는 성희롱 피해, 여성이 남성의 2.5배

    지난 해 15세 이상의 여성 3명 중 1명이 성희롱을 경험해 8명 중 1명이 성희롱을 경험한 남성의 비율보다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적절한 성희롱에는 원치 않는 신체 접촉, 외설적 노출, 원치 않는 성적 관심, 성 관련 언급 등이 포함된다. 대부...
    Read More
  5. 캐나다도 학력 좋아야 많이 번다

    2012년도에 약 18만 명의 전문대 이상 학력의 졸업생이 노동 시장에 진출해 2년 및 5년 뒤의 소득을 분석한 결과 석사 학위 소지자의 소득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공 분야에 따라 석사 학위 소지자는 졸업 후 5년 후 중간 소득값이 9만 달러를 넘는 것으...
    Read More
  6. 영어가 모국어 아닌 학생들의 장기 학업성취도는 원어민에 뒤지지 않아

    시카고대학 부설 '학교 연구 컨소시엄'(CSR: UChicago Consortium on School Research)은 미국에서 영어가 모국어가 아닌 학생인 '영어학습자'(EL·English Learners)들의 장기적인 학업 성취도가 원어민 동급생들에 전혀 뒤지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Read More
  7. 한국 학생이 학업성취도에서 캐나다 학생보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3년마다 실시하는 학업성취도평가(PI) 2018에서 한국 학생들이 캐나다 학생들보다 독해(Reading)를 제외하고는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는 독해에서 520점으로 6위,  수학에서 512점으로 11위, 과학에서 518점으로 8위를 차지...
    Read More
  8. 차량 절도범이 노리는 귀중품 10가지는?

    코퀴틀람 경찰은 연말을 맞아 차량 절도범이 활동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한 가운데 어제 하루만도 낮근무 시간에 10건의 신고가 접수됐다고 밝혔다.   차량 절도범이 노리는 1순위는 손전화(smartphone)이며 2위는 개인 전자기기, 3위는 작업용 도구 등의 순...
    Read More
  9. 캐나다 공공청렴지수, 한국보다 높아

    유럽반부패국가역량연구센터(ERCAS)가 발표한 2019년 국가별 공공청렴지수(IPI, Index of Public Integrity) 평가 결과 캐나다가 8.75점으로 14위에 올라 한국의 8.34점 19위보다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청렴지수는 국가별 부패통제 수준의 객관적 평가...
    Read More
  10. 토론토와 밴쿠버, 세계 도시 총합력 순위에서 서울에 뒤져

    캐나다의 대표적 도시인 토론토와 밴쿠버가 '세계 도시 총합력 순위'(世界都市總合力順位, Global Power City Index)에서 한국의 서울에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도시개발 조사기관인 모리메모리얼재단(MMF: mori-m-foundation.or.jp) 산하 도시전략연구...
    Read More
  11. 기후 변화 대처 이미 늦었다 경고

    세계가 기후 변화의 몸살을 앓고 있는 현재 상황을 되돌릴 수 없을지 모른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쏠림점'(Tipping Point), 즉 되돌릴 수 있는 지점으로 어떠한 현상이 서서히 진행되다 갑자기 한쪽으로 기울어 변화를 일으키는 시점이므로 특히 빙하가 녹는...
    Read More
  12. 미국인 기대수명 78.6세로 캐나다보다 3~4년 짧아

    미국인들의 기대수명이 점점 줄어 캐나다보다 3~4년 짧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버지니아(Virginia) 커먼웰스대 사회건강센터(the Center on Society and Health at Virginia Commonwealth University)의 스티븐 울프 교수(Steven H. Woolf) 연구팀은 26...
    Read More
  13. 왜 이사가냐고 물었더니 삶의 질을 높이려고가 1위

    캐나다의 15백만 가구 중에서 35%에 해당되는 5백2십만 가구가 지난 5년 내에 이사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사를 가는 가장 큰 이유는 더 큰 주거면적과 삶의 질을 위해서였다. 이어서 보다 바람직한 이웃을 원해서가 2위, 집을 구매해서가 3위로 조사...
    Read More
  14. 유럽과 캐나다 방위비 5년 연속 증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North Atlantic Treaty Organization) 옌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Secretary General Jens Stoltenberg)은 29일 유럽 동맹국과 캐나다의 방위비 예산이 5년 연속 증가했다며 "전례 없는 진전을 이뤘다"고 주장했다.   2019년 유럽 동...
    Read More
  15. No Image

    캐나다 살인률 3.6% 감소에도 여전히 높은 수준

    지난 해 캐나다의 살인 희생자 수는 651명으로 4%대 수준인 인구 10만 명 당 1.76명으로 하락했지만 지난 수십 년에 비하면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지난 해 온타리오주에서는 기록적으로 높은 살인희생자가 발생했지만 대다수 주에...
    Read More
  16. 외국 유학생 절반은 캐나다 이민 희망해

    캐나다에서 공부하고 있는 약 60만 명의 외국유학생 가운데 절반가량이 영주권 취득을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지난 해 캐나다에서 학업을 마친 9만여 명의 유학생 출신들이 연방정부의 급행이민제도(Express Entry)에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고 ...
    Read More
  17. No Image

    밴쿠버시 내년 재산세 8.2% 폭등 전망

    밴쿠버시가 다음 달 3일에 열릴 특별시의회 회의를 대비해 2020년도 예산편성계획안(Draft 2020 Budget)과 5개년재정계획안(Five-Year Financial Plan)에서 재산세는 8.2%를 인상하고, 상하수와 쓰레기 처리 등 유틸리티는 9.5% 인상한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
    Read More
  18. 이제 '시골 및 북부 이민 시범 사업' 제도에 관심이 쏠린다

    한인에게 어려워져만 가던 캐나다 이민에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캐나다 연방정부는 시골의 노동력 부족을 해소하고 지역 간의 균형적 발전을 도모하고자 '시골 및 북부 이민 시범 사업'(RNIP·Rural & Northern Immigration Pilot )' 프로그램(일명 소도...
    Read More
  19. No Image

    2019년 광역밴쿠버지역 한글학교 학예발표회 개최

     주밴쿠버총영사관에서는 광역밴쿠버지역 한글학교와 함께 11월 23일(토) 써리 소재 퍼시픽 아카데미(Pacific Academy)에서 9개 한글학교의 학생과 교사, 학부모 등 1,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광역밴쿠버지역 학예발표를 개최하였습니다.     ㅇ 이번 한글학...
    Read More
  20. 미국 어바인 인근에서 한인대학생들 교통사고로 참변

    지난 22일 새벽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어바인 캠퍼스 인근의 한인 베델교회 앞에서 대형 교통사고가 발생해 한인 대학생들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3명이 사망한 가운데 사망자들과 부상자가 모두 이 교회 소속이라는 보도가 나오고 있다. 오렌지카...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2 Next
/ 1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