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몬트리올--(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15일 -- 콘코디아(Concordia)가 퀘벡 역사상 대학 예술학부에 주어지는 가장 큰 선물을 받았다. 

피터 N. 톰슨 가족신탁(Peter N. Thomson Family Trust)이 대학원 장학금, 필드스쿨 어워드, 예술 혁신기금 등 세가지 주요 분야에서 학생들을 지원하기 위해 콘코디아 예술학부(Faculty of Fine Arts)에 560만달러를 기부했다. 

몬트리올 출신으로 바하마에 거주하던 피터 N. 톰슨은 2011년 사망하기 전 가족과 함께 유산 문제를 논의했다. 그는 재산의 상당 부분을 우수 학생들, 신예 예술가 및 청년기업가들에게 기부하길 원했다. 그는 자녀들에게 자신의 희망과 가장 잘 부합된다고 생각하는 기관과 프로그램을 추천하는 영예로운 기회를 부여했다. 

의붓딸인 레슬리 랜든(Leslie Raenden)은 기부 대상으로 콘코디아(Concordia) 예술학부를 선택했다. 그녀는 “이제 그의 생각이 실현됐다는 것을 보면 아버지가 매우 자랑스러워 하실 거라 생각한다”며 “콘코디아는 그가 원하는 것을 연결할 수 있는 좋은 곳이다. 예술가를 육성하고 지원하는 데 콘코디아보다 더 훌륭한 곳이 어디 있을까? 학생들은 이 선물을 통해 받은 혜택을 기억하고 언젠가 되돌려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 장학금 기부 관련 동영상 시청: http://bit.ly/CUPeterNThomson 

· 자선사업의 중요성에 대한 콘코디아 예술대학장 및 9명의 학과장 인터뷰: http://bit.ly/CUThomsonGift 

콘코디아 캠페인: 지금이 차세대를 도울 때(Campaign for Concordia: Next-Gen. Now) 특별 기부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 연간 7건의 피터 N 톰슨 가족 대학원 장학금(Peter N. Thomson Family Graduate Scholarships), 석사 또는 박사 과정 학생들에게 각각 2만달러 지급 

· 30건의 피터 N 톰슨 가족 필드스쿨 어워드(Peter N. Thomson Family Field School Awards) 통해 학생들이 전세계 문화 몰입 체험을 시작하도록 지원 

· 피터 N 톰슨 가족 혁신기금(Peter N. Thomson Family Innovation Fund), 학생 및 교수진이 교실과 스튜디오를 넘어 캐나다 몬트리올과 전세계 예술계로 진출할 수 있도록 대규모의 대표적인 프로젝트 착수 지원 

앨런 셰퍼드(Alan Shepard) 콘코디아 총장은 “피터 N 톰슨 가족신탁이 준 선물은 엄청난 사건이다”며 “우리 학생들의 삶에 변화를 일으키고 우리 지역사회에 놀랍고 훌륭한 예술적 경험을 만들어준 데 대해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레베카 듀클로스(Rebecca Duclos) 콘코디아 예술학부 학장은 “이 선물의 매우 중요한 점은 이것이 우리에게 자율성, 이동성 및 응답성을 부여하는 것이다”며 “피터 N 톰슨 가족 혁신기금의 지원은 지금 예술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이 우리 대학 안팎의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명한 신호를 제공한다”고 말했다. 

피터 N 톰슨(Peter N. Thomson) 개요 

1950년대 후반 피터 N 톰슨(Peter N. Thomson)이 파워 코퍼레이션 오브 캐나다(Power Corporation of Canada, POW-T)를 물려받았다. 몬트리올에 소재한 이 다각적 국제 경영 및 지주회사는 그의 아버지가 공동설립자 중 한 명으로 피터 N 톰슨은 1962년 사장 겸 회장에 취임했다. 톰슨은 1968년 회사가 매각될 때까지 파워코퍼레이션오브캐나다를 이끌었다. 그는 평생 동안 RBC 및 캐리비안 유틸리티(Caribbean Utilities)를 포함해 80여개 기업 이사회에 참여했다. 1977년 톰슨은 아내 린다 그레이스 톰슨(Linda Grace Thomson)과 바하마로 이주한 후 여생의 대부분을 그곳에서 보냈고 종종 몬트리올을 방문했다. 

콘코디아 예술학부(Concordia’s Faculty of Fine Arts) 개요 

콘코디아는 QS 과목별 세계대학 순위(QS World University Rankings by Subject) 예술 & 디자인(Art and Design) 카테고리에서 세계 100위 안에 포함된다. 콘코디아 졸업생 및 교수들은 토니(Tonys), 퓰리처(Pulitzers), 주노(Junos), 프릭스 아이리스(Prix Iris), 그래미(Grammys), 소베이(Sobeys), 프리 드 퀘벡(Prix du Québec), 비주얼 및 미디어아트 총독상(Governor General’s Awards in Visual and Media Arts)을 비롯한 거의 모든 주요 예술 관련 상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콘코디아 예술학부의 주요 내용은 다음과 같다: 

· 9개 학과 

· 60개 프로그램 

· 117명의 전임교수 

· 200명의 시간제 교수 

· 3100명의 학부생 

· 500명의 대학원생 

· 전세계 1만7600명의 졸업생 

 

 

 

출처: http://www.newswire.co.kr/newsRead.php?no=884976

 

GRADUATE,grad,graduation,hats

?

  1. 코퀴틀람 먼디공원에 곰 출현으로 바베큐 금지 조치 내려

    한인이 많이 거주하고 자주 산책하는 코퀴틀람 중심 공원 중의 하나인 먼디 공원(Mundy Park)에 곰 출현이 잦아 시가 바베큐 금지령을 내렸다.   인근에 초중고 학교가 위치해 있어 학생들이 운동장에서 곰을 목격했다는 사례도 심심찮게 전해지고 한인 교민 ...
    Read More
  2. No Image

    18개국 47개 대학, G7 의제 관련 6대 원칙 채택 및 구체적 실행방안 구상

    파리--(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07월 12일 -- 에마뉘엘 마크롱(Emmanuel Macron) 프랑스 대통령의 후원으로 2019년 7월 9~10일 파리에서 열린 U7+ 서밋에 47명의 세계 주요 대학 총장들이 참석했다. 신설된 U7+에서 그들은 5가지의 주요 글로벌 과...
    Read More
  3. 난기류 만난 에어캐나다 항공기, 호놀룰루 공항에 비상 착륙

    캐나다 밴쿠버에서 출발해 호주 시드니로 향하던 에어캐나다 여객기가 심한 난기류를 만나 승객 등 30여명이 다친 사고가 발생했다.   총 269명의 승객과 15명의 승무원이 탑승했던 것으로 알려진 이 여객기는 강한 난기류에 급강하하면서 승객 등 35명이 다쳤...
    Read More
  4. No Image

    캐나다 10대 유학비 4만 5000달러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2018년 자료를 조사해 5일 발표한 해외송금·환전 이용현황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내국인의 연령별 송금 국가 및 금액에서 캐나다가 거래 건수 상위 5개 국가 안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에서 보낸 돈을 캐나다에서 받아 쓰는 고객...
    Read More
  5. 캐나다 보건부, 임신부는 음식에 주의해야

    캐나다 보건부는 임신부의 음식 섭취에 대해 주의를 환기시켰다.   식중독은 임신부의 건강 뿐만 아니라 태아에게 더 위험하다는 것이다. 식중독을 방지하기 위한 기본 4가지 수칙으로 - 깨끗이 씻고 - 분리해 두며 (교차 오염 방지) - 잘 익히고 - 냉장 보관 ...
    Read More
  6. 캐나다도 험한 농장일은 외노자 담당

    캐나다 동부지역의 농업 분야에서 매년 수천 명의 임시 외국 노동자가 일자리를 채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매년 여름 주로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에서는 대부분 멕시코 출신의 노동자들이 농업 분야의 4만 5천여 일자리를 차지하...
    Read More
  7. 캐나다, 외국인이 살기 좋은 나라 3위에 올라

    스위스가 올해 외국인이 가장 살기 좋은 나라로 선정됐다.   홍콩상하이은행(HSBC)이 국외 거주자 1만 8천여 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스위스가 조사대상 33개국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에 1위를 한 것을 포함해 연속 4년 1위를 유지했던 싱...
    Read More
  8. 캐나다 청소년의 40%는 이민 2세대 이하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 전체 청소년의 40%가 이민 1세대 또는 2세대라고 밝혔다.   연방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도 캐나다 청소년 관련 통계에서 15-30세의 청소년 중 소수민족 비중은 27%로 나타났고 65세 이상 고령자 중에서는 13%로 청소년 층이 보다 비율...
    Read More
  9. 야간음주 후 유아 살해한 엄마에 8년형 선고

    야간음주 후 자신의 2살된 아들을 살해한 엄마가 8년형에 처해졌다.   마니토바의 40세된 피의자는 지난 2016년 4월에 경찰에 체포돼 2급 살인혐의로 유죄평결을 받았다. 그녀의 아들은 마니토바주 선주민 마을의 가정에서 의식이 없는 채 헐떡인 상태로 발견...
    Read More
  10. 독립판매자의 상품 결함에 장터 제공한 아마존도 책임 있어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아마존을 통해 물건을 샀을 때 상품에 문제가 있다면 아마존이 직접 판매자가 아니더라도 아마존에 책임이 있다는 미국 연방법원의 판결이 나왔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필라델피아에 있는 제3 항소법원(appeal...
    Read More
  11. 캐나다인, 기초 생활비에 고민 깊어

    캐나다의 경제가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에도 불구하고 캐나다 국민의 상당수는 생활비에 대한 걱정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공영방송은 설문조사를 통해 응답자 가운데 32%가 생활비가 현재 가장 우려되는 경제 상황이라며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Read More
  12. No Image

    2019년 떠오르는 10대 신기술은?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2019년 새로 떠오르는 신기술 10개를 소개했다.   그 중 하나는 생체접합용 플라스틱(Bioplastics)이며 두 번째는 보조용 로봇(Social Robot)이다. 또한 조그만 확대경(Tiny Lenses for Miniature)과 무질서 단백질(Diso...
    Read More
  13. No Image

    캐나다 하수는 거의 처리되는 편으로 나타나

    2017년 캐나다 각 자치단체의 하수 처리는 대부분 1단계에서 3단계까지 처리를 거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3차 처리까지 수행하는 하수처리량은 14억 4200만 리터이고 2차 처리까지 수행하는 하수처리량은 28억 2700만 리터로 타나났다...
    Read More
  14. 캐나다 산모도 23%가 산후 우울증 겪어

    2018년/2019년 산모건강에 관한 설문조사결과 최근 출산한 산모의 23%가 산후 우울증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의 주에서는 평균에 비슷한 비율을 보였지만 동부 해안 지역의 산모들은 평균을 훨씬 웃도는 산후 우울증 비율을 보였다.   이 중에서 단순...
    Read More
  15. 병역미필 유학생, 한국 체류 3개월 이상 허용 안 돼

    유학을 목적으로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병역미필 유학생은 3개월 이상 한국에 체재하지 못한다고 병무청은 주의를 당부했다.   국외여행(기간연장)허가의 취소 사유에는 단기여행 또는 유학목적으로 국외여행허가를 받은 사람이 허가기간 중에 귀국하여 3개월 ...
    Read More
  16. 영사관 사칭한 보이스피싱 주의보

    밴쿠버 영사관은 최근 영사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이 발생했다며 교민과 유학생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다음은 밴쿠버 영사관이 공지한 내용이다.   최근 캐나다와 미국 내에서 한국 총영사관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전화를 받았다는 신고가 들어오고 있습니...
    Read More
  17. 빅토리아 중학생, 현장학습 도중 나무에 부딪혀 참변

    비씨주 광역빅토리아의 한 중학교에서 현장학습 도중에 강풍에 쓰러진 나무에 한 중학생이 참변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건은 지난 19일 광역 빅토리아 교육구(GVSD)의 랜즈다운(Landsdowne) 중학교 남학생 2명이 밴쿠버섬 남서쪽에 위치한 캠프 버나드...
    Read More
  18. 자동차 운행 전 바퀴 상태 점검해야

    밴쿠버 지역에 자동차 바퀴 점검 경계령이 내렸다.   버나비 경찰은 자동차의 바퀴 나사를 누군가 느슨하게 해놓아 사고를 유발하고 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대중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버나비에서만 24시간 내에 2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실제 사고가 발생한 ...
    Read More
  19. 비씨주 교육시스템 만족스럽지만 문제는 과밀학급과 교사부족

    비씨주 학부모들은 교육시스템에 대해서는 비교적 만족하고 있는 편이지만 지역에 따라 과밀학급과 교사부족이 심각하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 전문 조사기관인 리서치코(Research Co.)이 유치원과 초등학교(7학년까지) 및 고등학교(8학년~...
    Read More
  20. 캐나다 물가, 2.4% 상승

    캐나다 물가가 지난 해에 비해 2.4%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은 19일 올 5월의 소비자 물가 지수가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2.4% 올랐다고 발표했다. 월 기준으로는 4월에 비해 2.0% 상승한 것이다.   휘발유를 제외한 물가는 더 올라서 2.7...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2 Next
/ 1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