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말에 미국에서 유학하는 아들을 방문했던 o씨 가족은 캐나다와 미국의 법령 차이를 알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비씨주의 경우 국제운전허가증으로 운전할 수 있는 기간이 3개월인 것으로 알고 있던 그는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단지 10일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걱정했으나 아들이 이미 현지 면허를 취득한 사실을 알고 다행으로 생각했다.

 

캐나다 교포 중에서 미국으로 유학하는 학생이 많아짐에 따라 캐나다와 현지의 법령 및 규칙 차이로 인한 주의가 필요하다.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학생 비자를 받고 캘리포니아에서 운전하려면 10일 이내에 현지 면허를 취득해야 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캘리포니아 교통법에 따르면 학생 비자(F 비자)를 받은 거주자는 10일 이내에 현지 면허를 취득해야 되며 국제 운전 허가증은 단기 방문자만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영사관이 공지한 내용으로는 

 

 o 캘리포니아주에서 국제운전면허증은 단기방문객(무비자 방문객 또는 B1, B2 비자 보유자)만 사용할 수 있으며,

 

 o 학생(F비자), 인턴(J비자), 상사주재원(E비자) 등 거주자(resident)들은 거주시작 후 10일 이내에 캘리포니아주 운전면허를 신청하여야 함 
  - 즉, 거주자들이 국제운전면허증을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은 10일임

 

 o 네바다주, 아리조나주, 뉴멕시코주도 캘리포니아주와 유사하므로, 단기방문객이 아닌 거주자들은 거주시작 직후 운전면허를 신청하여야 함 
  - F, J, E 등의 비자 보유자가 국제운전면허증만 믿고 운전하다 적발될 경우 무면허 운전 티켓을 받게 됨. 

 

 o 무비자 방문객 또는 B1, B2 비자 보유자는 운전할 때 국제운전면허증과 대한민국 운전면허증 및 여권을 함께 가지고 있어야 함 

 

또 기타 유의사항으로

 

 o 최근 남가주, 특히 LA지역에 차량의 유리를 깨고 절도를 하는 사건이 급증하고 있음. 차 안에 보이는 곳에 물건을 두고 내리거나 물건이 들어있는 트렁크를 이중 잠금장치를 사용하여 잠그지 않는 경우 도난 및 차량 파손의 위험이 있음

 

 o 남가주에는 차량보험에 가입되어있지 않거나 신분증이나 운전면허가 없이 운전하는 서류미비자(불법체류자)들이 많으며, 이들에 의해 뺑소니를 당하거나 주정차 되어있는 차량과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므로 주의를 요함.

 

 o 유명 관광지인 그랜드캐년, 세도나, 호슈벤드 등이 있는 아리조나주에서는 시속 85마일을 초과하거나 도로에 게시된 제한속도보다 시속 20마일을 초과할 경우 교통티켓을 발부받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형사범(3급 경범, 30일 이하 구류 또는 $500 이하 벌금)에 해당되어 현장에서 체포될 수 있으니 제한속도(Speed Limit)에 특히 유의하여야 함. 

 

 

출처: 

http://overseas.mofa.go.kr/us-losangeles-ko/brd/m_4386/view.do?seq=1343068&srchFr=&srchTo=&srchWord=&srchTp=&multi_itm_seq=0&itm_seq_1=0&itm_seq_2=0&company_cd=&company_nm=&page=1

 

Driving,relaxed,drive,driving

?

  1. 밴쿠버 홍역 재발 주의보

    올해 초 밴쿠버를 들썩였다 잠잠해진 홍역 감염 사례가 밴쿠버 국제공항(YVR)에서 다시 확인돼 주의가 요망되고 있다.   비씨주 질병통제센터(BCCDC)는 13일 홍역 감염 사례가 확인됐다며, 지난 주말 밴쿠버 국제공항을 이용한 여행객 가운데 두 노선의 국제선...
    Read More
  2. 캐나다 국부 2.3% 증가

    캐나다의 국부가 1/4분기에 2.3% 증가해 11.4조 달러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순자산가치는 12.1조 달러로 3%가 늘어났다.   부채 비율은 14.88로 건실함을 유지하고 있다.   부채수준이 안정화됨에 따라 가구의 순자산가치도 상승세를 타고 있다. 가구 부문...
    Read More
  3. 캐나다 인당 식용수 사용량 점차 줄어

    캐나다의 인당 식용수 사용량이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12일 캐나다의 인당 식용수 사용량은 지난 2017년 기준으로 427리터로 2011년의 485리터에서 2013년 460리터, 2015년 446리터로 점차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
    Read More
  4. 온타리오주, 주택 소유 비율 높아

    온타리오주에서 주택 소유비율이 가장 높은 것을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 내 대부분의 주거용 자산 소유자는 개인이며 캐나다인이며, 온타리오주에서 소유비율이 95.5%로 가장 높다고 밝혔다. 이어서 비씨주가 92.7%, 노바스코샤주가 92.1%의 순으...
    Read More
  5. 비씨주 산불 예방 본격 시작

    비씨주의 산불 예방 조치가 본격적으로 가동되고 있다.   비씨주 정부가 지난주 발표한 산불철 전망 보고서(2019)는 올여름 비씨주 전역에 높아진 평균기온으로 인한 가뭄과 평년보다 낮은 강우량으로 대형 산불의 위험이 높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비씨주에...
    Read More
  6. 비씨 주민들, 주거 도로 제한 속도 하향 희망

    대다수의 비씨 주민들이 주거지 도로에서 현재의 제한속도보다 더 낮게 속도 제한을 원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조사전문기업인 리서치사(Research Co.)는 7일 주거지역 속도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 58%의 주민들이 속도를 낮추는 것에 대해 찬성을 했다고...
    Read More
  7. 15세 이상 캐나다인의 스포츠 참여율은 27%

    캐나다인들의 스포츠 사랑이 각별한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15세 이상 캐나다인이 스포츠에 참여한 비율은 2016년 기준으로 27%에 이른다고 밝혔다. 예상과 비슷하게 스포츠에 참여하는 쪽은 남성으로 이민자 남성들이 더욱 참여율이 높은 것으로...
    Read More
  8. 캐나다 군대도 성폭행 심해

    캐나다 군대 내에서도 성폭행(sexual assault)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성 예비군에서는 남성보다 무려 6배나 성폭행이 쉽게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남성의 경우 1.2%에 불과한 데 비해 7%로 높은 수치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 2016년에...
    Read More
  9. 캐나다 5월 고용 0.1% 증가

    캐나다의 고용 사정이 좋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의 5월 고용은 0.1% 상승해 1905만 7천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5월의 실업률은 5.4%로 전달에 비해 0.3% 낮아졌다.   고용이 발생된 주는 온타리오, 비씨, 노바...
    Read More
  10. 캐나다 폐암은 암의 12%

    캐나다에서 폐암은 가장 보편적인 암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에 새롭게 암환자로 진단된 경우 중 12%를 차지할 정도로 상위에 속하는 질병이다.   2000년에 남성 대 여성 환자의 비율이 56% 및 44%였으나 2016년에는 각각 절반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나 차...
    Read More
  11. 써리 고등학생, 폭력 동영상으로 격리 조치돼

    인터넷 상에 폭력 동영상을 올린 써리 고등학생들이 처벌을 받게 됐다.   프레이저하이츠 고등학교(Fraser Heights Secondary School)의 학생들이 소위 왕따로 알려진 집단괴롭힘 동영상을 올려 관련된 학생들이 정학을 당하고 일부는 퇴교조치될 처지에 놓였...
    Read More
  12. 미중 무역전쟁, 교육 외교 및 관광 분야까지 확산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 분쟁이 전방위로 확대되는 모양새다.   중국 교육부는 미국 유학 비자 발급 등에 주의하라는 내용의 ‘2019년 제1호 유학 경계령’을 발령한 데 이어 4일 외교부에서 미국 여행 주의보를 발령했다.   '제성재미국주의안전'(提醒在美国注意...
    Read More
  13. 캐나다 쓰레기, 필리핀서 선적돼 되돌아 오는 중

    필리핀 정부가 캐나다에서 들어온 쓰레기를 캐나다로 가져가라고 압박한 가운데 필리핀 수빅(Subic)만 항구에서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가 가득 담긴 컨테이너 69개가 화물선에 선적돼 캐나다로 출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컨테이너들은 한달쯤의 항해를 ...
    Read More
  14. 비씨주 최저임금 1.20 달러 올라

    비씨주 최저임금이 6월1일부터 시간당 1.20달러가 오른 13.85달러로 9.5% 오른다.   비씨주 정부는 지난해부터 2021년까지 4년 동안 매년 6월1일을 기점으로 최저임금을 단계적으로 상승해 15.20달러 이상으로 인상하고, 그동안 차별적으로 적용했던 주류취급...
    Read More
  15. 캐나다 자영업자는 15%에 불과해

    캐나다에서 자업업자의 비율은 1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90만 명에 불과한 숫자로 62%는 남성이고 38%가 여성이었다.   25세에서 54세까지의 핵심 근로층에서는 자영업자의 비율이 14%였으며 55세 이상의 장년층에서는 이 비율이 26%로 높게 나타...
    Read More
  16. No Image

    캐나다 대도시 근로자는 대부분 도심 5km 외곽에서 일해

    캐나다 대도시에 근무하는 직장인의 대다수는 반경 5km 이상의 외곽에 거주하며 출퇴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2016년 캐나다 8개 대도시의 지작인을 조사한 결과 토론토, 몬트리올, 밴쿠버의 경우 적어도 70% 이상의 직장인이 도심에서...
    Read More
  17. 무역 분쟁으로 미국 대신 영국 캐나다 선택하는 중국 학생 늘어

    홍콩의 남중국조간신문(SCMP: South China Morning Post)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장기화되고 심화되면서 유학 대상국가로 미국 대신 영국과 캐나다, 호주 등 영연방 국가들을 선택하는 중국 학생들이 증가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매체는 중국의 해외 ...
    Read More
  18. 밴쿠버섬에서 하이킹 하던 여성, 떠밀려 절벽으로 추락

    밴쿠버섬에서 하이킹을 하던 여성이 지나던 다른 여성 그룹에 떠밀려 12m 아래 절벽으로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18일, 밴쿠버 섬의 지역 공원 중의 하나인 테티스 호수 공원(Thetis Lake Regional Park)에서 일어난 이 사고는 피해 여성이 하이킹을...
    Read More
  19. 토론토는 주정부와 예산 전쟁 중

    토론토시가 주정부와 예산을 놓고 입장차가 큰 것으로 확인됐다.   토론토시는 22일부터 '예산삭감 반대운동'‘Stop the Cut(https://www.toronto.ca/city-government/budget-finances/city-budget/stop-the-cuts/)'을 전개하며 온타리오주정부의 예산 지원 삭...
    Read More
  20. 토론토 세계 부유한 도시 상위 10위에 진입

    캐나다 토론토가 세계에서 부유한 도시 상위 10위권에 진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및 자산 관리 전문 컨설팅 기업인 나이트프랭크(Knight Frank)는 세계에서 가장 부유한 도시로 런던을 선정했다. 이어서 근소한 차이로 뉴욕이 뒤를 이었다. 아시아 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1 Next
/ 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