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연말에 미국에서 유학하는 아들을 방문했던 o씨 가족은 캐나다와 미국의 법령 차이를 알고 가슴을 쓸어내렸다. 비씨주의 경우 국제운전허가증으로 운전할 수 있는 기간이 3개월인 것으로 알고 있던 그는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단지 10일이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걱정했으나 아들이 이미 현지 면허를 취득한 사실을 알고 다행으로 생각했다.

 

캐나다 교포 중에서 미국으로 유학하는 학생이 많아짐에 따라 캐나다와 현지의 법령 및 규칙 차이로 인한 주의가 필요하다.

 

로스앤젤레스 총영사관은 학생 비자를 받고 캘리포니아에서 운전하려면 10일 이내에 현지 면허를 취득해야 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캘리포니아 교통법에 따르면 학생 비자(F 비자)를 받은 거주자는 10일 이내에 현지 면허를 취득해야 되며 국제 운전 허가증은 단기 방문자만 사용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총영사관이 공지한 내용으로는 

 

 o 캘리포니아주에서 국제운전면허증은 단기방문객(무비자 방문객 또는 B1, B2 비자 보유자)만 사용할 수 있으며,

 

 o 학생(F비자), 인턴(J비자), 상사주재원(E비자) 등 거주자(resident)들은 거주시작 후 10일 이내에 캘리포니아주 운전면허를 신청하여야 함 
  - 즉, 거주자들이 국제운전면허증을 사용할 수 있는 기간은 10일임

 

 o 네바다주, 아리조나주, 뉴멕시코주도 캘리포니아주와 유사하므로, 단기방문객이 아닌 거주자들은 거주시작 직후 운전면허를 신청하여야 함 
  - F, J, E 등의 비자 보유자가 국제운전면허증만 믿고 운전하다 적발될 경우 무면허 운전 티켓을 받게 됨. 

 

 o 무비자 방문객 또는 B1, B2 비자 보유자는 운전할 때 국제운전면허증과 대한민국 운전면허증 및 여권을 함께 가지고 있어야 함 

 

또 기타 유의사항으로

 

 o 최근 남가주, 특히 LA지역에 차량의 유리를 깨고 절도를 하는 사건이 급증하고 있음. 차 안에 보이는 곳에 물건을 두고 내리거나 물건이 들어있는 트렁크를 이중 잠금장치를 사용하여 잠그지 않는 경우 도난 및 차량 파손의 위험이 있음

 

 o 남가주에는 차량보험에 가입되어있지 않거나 신분증이나 운전면허가 없이 운전하는 서류미비자(불법체류자)들이 많으며, 이들에 의해 뺑소니를 당하거나 주정차 되어있는 차량과 접촉 사고를 내고 도주하는 경우가 적지 않으므로 주의를 요함.

 

 o 유명 관광지인 그랜드캐년, 세도나, 호슈벤드 등이 있는 아리조나주에서는 시속 85마일을 초과하거나 도로에 게시된 제한속도보다 시속 20마일을 초과할 경우 교통티켓을 발부받는 것에 그치지 않고 형사범(3급 경범, 30일 이하 구류 또는 $500 이하 벌금)에 해당되어 현장에서 체포될 수 있으니 제한속도(Speed Limit)에 특히 유의하여야 함. 

 

 

출처: 

http://overseas.mofa.go.kr/us-losangeles-ko/brd/m_4386/view.do?seq=1343068&srchFr=&srchTo=&srchWord=&srchTp=&multi_itm_seq=0&itm_seq_1=0&itm_seq_2=0&company_cd=&company_nm=&page=1

 

Driving,relaxed,drive,driving

?

  1. 캐나다 실업 급여 수급자 12.1% 감소

    캐나다의 1월 실업 급여 수급자 수가 전년 대비 12.1% 크게 감소했다.   1월 실업 급여 수급자 수는 43만 5550명으로 전월 대비 2.2% 감소했다. 알버타주, 사스카취완주, 비씨주는 증가한 가운데 기타 주는 모두 감소해 캐나다 전체로는 2.2% 감소한 것으로 나...
    Read More
  2. 캐나다 가구당 실 소비액수 지속 증가

    캐나다 가구당 실 소비액수(Household actual final consumption)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가구당 최종소비지출이 늘어나기도 하지만 정부로부터의 현물사회이전(Social transfers in kind)도 늘어나는 것이 힘입은 결과다.   현물사...
    Read More
  3. 행복한 나라 한국은 54위, 캐나다는 9위

    행복한 나라 순위에서 한국은 54위를, 캐나다는 상위인 9위를 기록했다.   상위는 북유럽 국가들이 차지했다. 이어서 북미에서는 캐나다가 대서양주에서는 뉴질랜드가 차지했다.   선진국이 아닌 나라로는 코스타리카가 12위에 올랐다.   미국은 19위에 머물렀...
    Read More
  4. 토론토 차량 향한 총격으로 3명 중상

    토론토 북서부에서 17일 새벽 무장괴한이 차량을 겨냥해 총을 난사해 3명이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새벽 4시께 토론토 제인 스트리트와 로런스 애버뉴 웨스트(Jane Street and Lawrence Avenue W) 근처 트레스웨이(Trethewey)에서 차량을 햫안 ...
    Read More
  5. 밴쿠버섬과 시애틀 사이 지진대 활동 징후 있어

    지진전문가(EarthquakeGuy)로 알려진 한 지진학자가 밴쿠버섬과 시애틀 사이에 최근 24시간 동안 200번 이상의 진동이 관측돼 이 지역이 지진 발생 직전의 상태에 돌입했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캐나다천연자원국(Natural Resources Canada) 소속의 지진학자...
    Read More
  6. 밴쿠버시, 불법 단기 숙박 임대 단속

    밴쿠버 시가 불법으로 운영하는 무면허 에어비앤비 등 단기 숙박 입대 사업을 820 건 적발했다고 발표했다.   밴쿠버 시는 지난해 9월 1일부터 허가 없이 공유 플랫폼인 에어비앤비 등을 이용하는 단기 임대를 불법으로 지정해 적법하게 사업자 등록을 하라고 ...
    Read More
  7. 캐나다 원조교제 대학생 유행

      중년 남성으로부터 데이트 대가로 용돈이나 등록금을 받는 소위 원조교제 여대생(Sugar Baby)가 캐나다에서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원조교제 만남 전문 사이트인 ‘시킹어레인지먼트닷컴(SeekingArrangement.com)’이 가입한 회원의 캐나...
    Read More
  8. 캐나다에서 대기 오염 도시에 퀘즈넬과 프린스조지 선정 불명예 - 밴쿠버 공기질 좋아

    캐나다에서 제일 공기가 안 좋은 도시에 퀘즈넬(Quesnel)과 프린스조지(Prince George)가 선정되는 불명예를 안았다. 특히 지난 해 8월에는 산불로 인해 세계 상위 10위내에 각각 7위와 9위로 선정됐다.   에어비주얼(AirVisual)은 지난 해 각 도시의 공기오염...
    Read More
  9. 비밀번호 보호에 주의해야 - 재활용은 위험

    캐나다인의 '비밀번호의 날'(Canadian National Password Day)는 3월 15일이다.   '더 좋은 사업 사무소'(BBB: Better Business Bureau)는 사기 예방의 달을 맞아 상위 10개의 사기 유형을 발표하고 특히 비밀번호를 잘 지키라고 당부했다. 영국의 한 조사에 ...
    Read More
  10. 콘코디아, 창의적 인재 육성 위해 장학금 560만달러 조성… 퀘벡 소재 예술학부에 수여된 최대 규모의 기부금

    몬트리올--(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9년 03월 15일 -- 콘코디아(Concordia)가 퀘벡 역사상 대학 예술학부에 주어지는 가장 큰 선물을 받았다. 피터 N. 톰슨 가족신탁(Peter N. Thomson Family Trust)이 대학원 장학금, 필드스쿨 어워드, 예술 혁신기금...
    Read More
  11. 캐나다 부, 2.2% 감소 충격

    캐나다의 부(wealth)가 지난 해 4/4분기 전 분기 대비 2.2% 하락한 것으로 나타나 충격을 주고 있다.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의 부가 11.1조 달러이며, 순자산(Net Worth)은 11.6조 달러로 전 분기 대비 3.3% 하락했다고 밝혔다. 채무상환비율(DSR: Debt Ser...
    Read More
  12. 밴쿠버 영사관, 환치기 사기 주의보

    밴쿠버에 거주하는 피해자 P는 네이버 카페를 통해 알게 된 가명의 범인 L로 부터 최근 3천불의 환치기 제의를 받고, L이 P에게 먼저 송금하는 조건으로 환치기에 합의했습니다.   그 후 P의 캐나다 계좌로 e-Transfer를 통해 3천불이 입금되었는데 정작 송금...
    Read More
  13. 캐나다 단기 숙박 임대 폭발적으로 증가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 사설 단기 숙박 임대(private short term accommodation rental)가 지난 3년간 폭발적으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새로운 기술의 발달과 새로운 사업모델의 등장으로 수요자와 공급자를 잘 연결시켜주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
    Read More
  14. 캐나다의 55세 이상 장기 부부는 10명에 7명 꼴

    캐나다의 55세 이상 장기 부부(30년 이상)은 10명 중 7명 꼴로 나타났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동 연령층의 인구는 1천 백만 명으로 7백 5십만 명이 짝이 있으며 그 중에서 30년 이상 관계가 지속된 짝은 5백만 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관계가 오래 지속...
    Read More
  15. 광역 밴쿠버 주택 20%는 비거주자 참여

    캐나다 통계청은 광역 밴쿠버의 5개 주거 자산 중 1개는 비거주자 참여라고 밝혔다. 이는 다른 주에서보다 훨씬 높은 비율이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비씨주의 비거주자 소유비율은 3.8%이며 비거주자 참여율은 6.2%로 온타리오주보다 2배 이상 되는 것으로 나...
    Read More
  16. 캐나다 서부도 퀘벡처럼 독립 원해

    여론 전문 조사 기관인 앵거스 리드(Angus Reid Institute)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퀘벡주보다 알버타주의 주민 절반이 독립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16년 실시된 다른 조사에서 퀘벡 주민의 82%가 가까운 시일 내에 분리독립에 대해 재론하는 것 ...
    Read More
  17. 컴퓨터 결재에 소숫점 잘못 찍어 만 달러 송금 실수

    컴퓨터로 청구서를 결재하던 가게 주인이 숫자를 입력하고 소숫점을 잘못 찍어 만 달러를 송금하는 실수가 일어났다며 반환해 주기를 바라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화번호부(Yellow Page) 광고에 대한 요금 청구서에 따라 $104.50을 결재해야 하...
    Read More
  18. 공항 대기실에 아기 두고 탑승해 비행기 회항

    제다(Jeddah)에서 쿠알라룸프르(Kuala Lumpur)로 향하던 사우디 비행기가 아기를 공항 대기실에 두고 탑승한 승객의 요청에 따라 공항으로 회항하는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비행기는 이륙 직후 이 탑승객이 자신의 아이를 두고 온 사실을 알고 ...
    Read More
  19. 온타리오 주정부, 일회용 플라스틱 사용 규제 검토 중

    온타리오 주정부가 일회용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는 쓰레기 매립량을 줄이기 위한 보다 폭넓은 전략의 일부분으로 검토되고 있다.   주정부의 누리집에는 지난 8일자로 2014년 3월 20일부터 공지됐던 내용을 ...
    Read More
  20. 유비씨 의대생들, 성학대 및 성희롱에 노출

    캐나다 서부 명문 대학인 유비씨 의대(UBC Medical School)에 재학중인 학생들이 캐나다의 다른 대학 의대생들에 비해서 성학대 및 성희롱을 당하는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난 것으로 알려졌다.   동 의대의 앤드레아 타운슨(Andrea Townson) 박사가 작성...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8 Next
/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