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 광대역인터넷 속도가 세계 33위 수준으로 선진국 가운데 하위권에 머물었다.

 

영국 광대역통신, 모바일서비스, TV, 휴대전화 등을 비교하는 사이트인 '케이블'(cable.co.uk)은 미국 싱크탱크인 뉴아메리카 오픈테크놀로지연구원, 구글 오픈소스 리서치, 프린스턴대 플래닛랩(PlanetLab) 등과 공동으로 작년 6월부터 올해 5월까지 주요 200개국에서 광대역통신 속도를 1억6천300만회 이상 시험한 결과를 발표했다.

'세계 광대역통신 속도 리그 2018'(Worldwide broadband speed league 2018)라는 보고서에서 1위는 도시국가인 싱가폴이 차지했다. 2위는 스웨덴으로 싱가폴과 스웨덴은 2년 연속 각각 1위, 2위를 유지했다. 이어서 덴마크, 노르웨이, 루마니아가 각각 3위, 4위, 5위를 차지했다.

일본은 12위, 한국은 30위, 캐나다는 33위로 한국과 캐나다 모두 30위권으로 뒤쳐졌다. 미국은 20위에 올랐다.

 

문제는 한국과 캐나다 모두 지난해의 순위에서 추락했다는 점이다. 한국은 지난 해 16위였고 캐나다는 26위였다.

Ranking position

2018

  Country  – Mean Download Speed Number Of Distinct IPs Total Number Of Tests Time To Download A Typical HD Movie (5GB) HH:MM:SS  

Ranking position

2017

1   Singapore Asia & Pacific 60.39 128,458 524,018 00:11:18   1
2   Sweden Europe 46.00 79,844 367,241 00:14:50   2
3   Denmark Europe 43.99 19,650 150,529 00:15:31   4
4   Norway Europe 40.12 12,282 86,920 00:17:01   7
5   Romania Europe 38.60 58,274 175,948 00:17:41   18
6   Belgium Europe 36.71 56,527 174,249 00:18:36   8
7   Netherlands Europe 35.95 295,412 1,247,694 00:18:59   5
8   Luxembourg Europe 35.14 3,667 19,071 00:19:26   33
9   Hungary Europe 34.01 129,898 352,745 00:20:04   15
10   Jersey Europe 30.90 1,107 9,165 00:22:06   14
11   Switzerland Europe 29.92 17,599 156,463 00:22:49   10
12   Japan Asia & Pacific 28.94 1,053,631 2,563,873 00:23:35   12
13   Latvia Europe 28.63 8,752 41,186 00:23:51   6
14   Taiwan Asia & Pacific 28.09 33,243 112,628 00:24:18   3
15   Estonia Europe 27.91 7,082 26,552 00:24:28   13
16   Spain Europe 27.19 1,250,372 3,993,706 00:25:06   21
17   Republic of Lithuania Europe 27.17 10,556 47,015 00:25:08   11
18   Andorra Europe 27.14 395 1,081 00:25:09   42
19   Hong Kong Asia & Pacific 26.45 12,270 59,701 00:25:48   9
20   United States North America 25.86 15,321,234 89,548,425 00:26:24   21
21   Slovakia Europe 25.30 21,963 126,084 00:26:59   23
22   Madagascar Africa 24.87 2,519 4,179 00:27:27   89
23   France Europe 24.23 321,518 1,050,872 00:28:10   37
24   Finland Europe 24.00 13,939 69,850 00:28:26   19
25   Germany Europe 24.00 808,618 1,885,617 00:28:27   24
26   New Zealand Asia & Pacific 23.77 283,950 996,322 00:28:43   30
27   Czechia Europe 23.71 43,354 304,158 00:28:47   28
28   Slovenia Europe 21.41 13,626 40,531 00:31:53   25
29   Portugal Europe 21.28 38,566 150,528 00:32:05   17
30   Republic of Korea Asia & Pacific 20.63 73,500 198,867 00:33:06   16
31   Bulgaria Europe 20.20 16,824 73,365 00:33:48   27
32   Poland Europe 19.73 85,011 484,908 00:34:36   35
33   Canada North America 19.48 1,861,663 8,398,439 00:35:03   26
34   Iceland Europe 18.85 2,780 11,930 00:36:13   47
35   United Kingdom Europe 18.57 4,435,104 14,701,505 00:36:46   31
36   Ireland Europe 18.22 273,289 1,133,548 00:37:28   36
37   Liechtenstein Europe 17.71 169 498 00:38:33   44
38   Austria Europe 17.51 38,891 123,698 00:39:00   34
39   Barbados South/Latin America 17.08 956 2,182 00:39:59   65
40   Thailand Asia & Pacific 17.06 628,145 1,678,485 00:40:01   29

 

 

1.png1.png1.png

출처: https://www.cable.co.uk/broadband/speed/worldwide-speed-league/

?

  1. NEW

    캐나다 연금 보험료 내년부터 올라

    캐나다 연금보험료(CPP premium)가 2019년부터 오를 전망이다.   캐나다 연금 보험료는 연간 소득 3500달러 이상일 경우 18세 이상인 성인이면 의무적으로 납부해야 한다. 연금보험료는 2017년의 경우 상한 소득을 연간 55300달러로 제한하고 있다. 최대 보험...
    Read More
  2. NEW

    이민자 대부분이 빚 지고 해외로 도피한 사람들이란 인식에 우려스러워

    한국의 언론들이 한국내 금융기관에서 빌린 돈을 갚지 않고 해외로 이민 간 사람이 2천 명이 넘었고 회수하지 못한 돈만 4천억원이 넘는다고 보도해 마치 이민자 대부분이 빚 지고 해외로 도피한 사람들이란 부정적 인식을 심어줄 우려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Read More
  3. 피임약 복용하는 여성의 자살율 13% 높아

    먹는 방식의 호르몬제재 여성 피임약이 자살 행동 위험을 13%(1.13배) 상승시킨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기분장애학회지(Journal of Affective Disorders)에 실린다.   한국 연세의대 예방의학교실 연구팀(Sun Jae Jung, So Mi J. Cho, Hyeon Chang Kim)은 2007년...
    Read More
  4. 낚시하고 방생해도 물고기 상처 깊어

    낚싯바늘에 한 번 걸린 물고기는 다시 풀어주더라도 예전 상태로 돌아가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포츠낚시(Sports fishing)등 손맛을 즐기려고 하는 인간들의 행위가 물고기에는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입히는 것이다.   낚시꾼들은 물고기를 풀어줘...
    Read More
  5. 토론토 동성애 축제에 경찰 제복 입고 참가 허용

    토론토 동성애자 협회(Pride Toronto)는 2년동안 금지됐던 경찰의 집회 참여를 내년부터 허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토론토 경찰 당국이 그동안 허용하지 않았던 것을 이번에 협회와 협의해 허용하기로 함으로써 가능해졌다.   협회가 개최하는 축제 행진...
    Read More
  6. 비씨주에 자폐 판정 기다리는 아동 수천 명

    비씨주에 자폐 판정을 기다리는 아동이 수천 명이라고 캐나다의 언론이 보도했다.   자폐와 함께 생활하는 비씨 주민은 6만 명이며 그 수가 증가세로 나타났다.   지난 2013년과 2014년만 해도 1719명의 아동이 대기표에 있었으나 작년에는 2000명이나 늘어나 ...
    Read More
  7. 외환 거래, 하루 5만 달러까지 가능해져

    한국에서 해외에 사는 한국 국적의 거주자는 앞으로 별도의 서류 증명 없이 하루 5만 달러까지 송금을 받을 수 있게 개선됐다.   이는 지난 9월 한국 정부가 발표한 ‘혁신 성장과 수요자 중심 외환제도 개선 방안’에 따른 것으로 해외 부동산 구입 시에도 미리...
    Read More
  8. 한국 여권 바뀐다.

    한국의 현재 녹색인 여권의 표지가 남색으로 바뀔 가능성이 커졌다.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2020년부터 발급할 예정인 차세대 전자여권의 디자인 시안을 15일 공개하고 국민 의견을 수렴 중이다.   차세대 전자여권은 여권의 표지 색상이 바뀌며 신원정...
    Read More
  9. 대마초 합법화로 대마초 훈련 프로그램 인기

    대마초가 합법화됨에 따라 대마초를 재배하는 훈련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역밴쿠버 랭리에 있는 콴틀란 대학(Kwantlen University)의 대마초 재배 훈련 프로그램에는 등록 문의가 넘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이 프로그램은 온...
    Read More
  10. 세계를 이끄는 국가에 중국보다 미국 선호

    미국의 여론조사기관인 퓨연구소(Pew Research)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세계인들은 미국이 현재 세계를 이끌고 있고 앞으로도 미국이 세계를 이끌기를 선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민은 세계를 이끄는 국가로 미국(67%), 중국(25%), 유럽연합(5%), ...
    Read More
  11. 한국인이 캐나다인보다 의사진료 2.2배 많아 (한국 17회, 캐나다 7.7회)

    경제개발협력기구(OECD)의 2018년 보건통계현황을 보면 한국민이 가장 자주 의사를 찾아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민은 가장 최근 자료인 2016년을 기준으로 인당 의사 진료 회수(Doctors consultations, Number per capita)가 17회로 나타나 2위인 일본의...
    Read More
  12. 광역밴쿠버에 청소년 노숙자만 700명

    광역밴쿠버에서 처음으로 청소년 노숙자를 조사한 결과 약 7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는 지난 4월 실시된 것으로 가출로 인한 노숙 청소년(13세 – 24세) 수가 681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가출의 주된 이유는 가족 갈등(family conflict, 52%)...
    Read More
  13. 최저 임금 15달러는 거주지에 따라 가치 달라져

    미국 여론조사기관인 퓨연구소(Pew Research)가 발표한 미국 최저임금의 가치는 어디에 사느냐에 따라 다르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미국의 온라인 유통공룡인 아마존(Amazon)이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선언하고 이 달부터 전체적인 분위기가 최저임금의 인상...
    Read More
  14. 치매 위험 낮추려면 보청기 및 백내장 수술해야

    노인들에게 보청기와 백내장 수술을 시술하는 것이 치매를 막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맨체스터 대학 연구팀은 온라인 과학전문지 '공공과학도서관'(PLOS One)에 발표한  '영국인의 노화 종단연구'(Cataract surgery and age-related co...
    Read More
  15. 밴쿠버 휘발유값 최고치 경신 - 계속 오를 듯

    밴쿠버 휘발유값이 치솟고 있다.   금요일인 12일 최고치를 경신한 데 이어 토요일에도 리터당 4센트 이상이 오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휘발유값은 천연가스 파이프관이 폭발한 뒤 상승할 것으로 예상됐었다.   이에 따라 목요일부터 코슷코(COSTCO) 등과 조...
    Read More
  16. No Image

    북한 대학 총장들, 유비씨 방문 예정

    캐나다 유비씨(UBC)의 '캐나다-북한 지식교류협력 프로그램'(KPP: Canda-DPRK Knowledge Partnership Program)가 북한의 주요 6개 대학의 총장들이 학술교류를 목적으로 다음 주 유비씨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을 통해 발표했다.   이 ...
    Read More
  17. 캐나다 미래 생산성 한국보다 밀려

    캐나다의 미래 생산성이 한국보다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은행은 11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세계은행 연차총회에서 전세계 157개국을 대상으로 인적자본지수(HCI: Human Capital Index)를 처음 측정해 발표하면서 한국의 오늘 ...
    Read More
  18. 캐나다 여권 지수에서 세계 6위에 올라 - 한국 3위보다 밀려,

    캐나다의 세계 여권 지수(Henley Passport Index 2018)에서 6위에 올라 선진국 가운데 뒤처지는 결과를 낳았다.   일본은 지난 해의 1위였던 싱가폴을 제치고 190개 국가를 자유로이 여행할 수 있어 여권 자유도에 있어 세계 1위에 올랐다. 한국은 독일, 프랑...
    Read More
  19. 아이스 하키가 유명한 캐나다, 스케이트장만 5400개소

    캐나다에는 아이스 하키의 인기를 말해주듯 5400개의 스케이트장(ice arenas)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Ehgks 4700 여 개소의 풀장과 물놀이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6년 공공 인프라 조사에서 이같이 조사됐다며 4400개소의 ...
    Read More
  20. 구글 플러스, 보안 문제로 서비스 중단

    사회관계망서비스를 제공하는 구글의 ‘구글플러스’(Google plus)에서 이용자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고 더구나 구글이 이를 6개월 이상 공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사실이 논란이 되자 구글은 구글플러스 서비스 중단 조치를 취했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6 Next
/ 8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