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부동산을 빠르게 매매할 수 있도록 돕는 주카사(Zoocasa.com)는 밴쿠버의 주택구매지수가 높아 수입과 주택가격 간의 격차가 크다고 지적했다.

 

광역 밴쿠버 지역에서 가장 비싼 곳은 웨스트밴쿠버로 아파트 가격이 100만 달러를 훌쩍 넘어 $1,190,200 달러에 이르고 이에 필요한 수입이 $167,738로 소위 말하는 억대 연봉이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적으로 가구 소득 중간값은 거의 반 수준인 $89,808에 불과했다. 이에 다라 필요한 소득과 실제 소득 간의 차이는 $77,930에 이르렀다.

 

유비씨 대학이 위치한 밴쿠버 웨스트 지역도 2번째 비싼 지역에 속했다. 아파트 가격은 $825,000에 달했고  필요한 소득은 $117,922로 나타났으나 실제 소득은 $65,327로 두 소득 간의 격차가 %52,595에 달했다.

 

3위와 4위는 버나비 지역으로 버나비 동부와 버나비 남부 지역이 70만 달러를 넘었다. 이어서 5위에는 리치몬드, 6위에는 포트무디가 올랐다.

 

한편 단독주택의 경우에는 보다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밴쿠버 웨스트 지역은 단독주택 가격이 무려 $3,278,500에 이르러 이에 필요한 소득도 $450,292 달러였으나 실제 소득은 $65,327로 오히려 아파트 거주자의 경우보다 적게 나타나 그 격차는 무려 $384,965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metro-vancouver-housing-affordability-income-gap-apartment

metro-vancouver-housing-affordability-income-gap-detached-house

 

 

 

출처: https://www.zoocasa.com/blog/metro-vancouver-housing-affordability/

 

참고: https://bc.ctvnews.ca/what-you-need-to-earn-to-afford-a-house-or-condo-in-metro-vancouver-1.4091151

 

House 3

?

  1. NEW

    10월에서 1월에는 교통사고 2배 증가

    비씨주 교통보험공사(ICBC)는 비가 많이 내리고 해가 짧아지는 10월에서 1월 사이 교통사고가 두 배 가량 급증한다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 5년간 매년 10월에서 1월까지 평균 1200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를 당해 매년 약 670명의 보행자가 교통사고를...
    Read More
  2. No Image

    사슴 보호 위해 사슴에 피임약 투약 논란

    도시에 출몰하는 귀여운 사슴에 골머리를 앓은 동물보호협회가 피인도적인 강제피임을 강구해 비난이 일고 있다.   밴쿠버섬의 광역 빅토리아 동쪽 바닷가의 오크 베이(Oak Bay)에서 사슴의 번식을 통제하기 위한 과학 실험이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
    Read More
  3. 캐나다 임대료 상승세

    캐나다의 전국 임대료가 여름까지 안정세를 유지하다가 가을철부터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임대 매물 리스팅 하는 패드매퍼(PadMapper)는 지난 9월 캐나다의 임대료가 전월 대비 상승세라고 공개했다.   지난달 전국 24개 도시 가운데 15개 도시...
    Read More
  4. No Image

    밴쿠버 명문 학교에서 인종차별로 단체 퇴학 소동

    밴쿠버 명문학교로 알려진 사립학교에서 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인종차별 활동을 한 학생들에 단체 퇴학 조치가 취해졌다.   매년 학교 순위 상위권에 오르는 세인트조지스쿨(St.George’s School)은 신나치주의(Neo-Nazi) 성향 페이지를 만들어 활동을 한 학생...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 대학 졸업에 평균 4년 반 걸려

    캐나다 대학을 졸업하는 데 평균 4년 반이 걸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남자의 경우 4.6년, 여자의 경우는 4.4년이 소요됐다. 남성의 경우가 조금 더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년제 대학의 경우에는 이런 현상이 역전됐다. 여성의 경우 3년이 소요되는 반면 남...
    Read More
  6. 비씨주, 불법 약물 사망자 37% 감소

    비씨주 검시소(BC Coroners Service)는 지난 8월 기준으로 79명의 불법 약물 사망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보다 37%나 감소한 것으로 2018년 8월에는 사망자 수가 125명에 달했었다. 그러나 지난 7월에는 70명의 사망자가 발생해 13%가 증가한 수치다...
    Read More
  7.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면역접종으로 자궁경부암 발병률 절반으로

    비씨주 학교의 인유두종바이러스(HPV) 면역 접종을 한 여성들이 그렇지 않은 여성들보다 자궁경부암 발생율이 절반 이하로 낮다는 임상결과ㅕㄴ재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지난 2008년부터 비씨주에 도입된 인유두종바이러스 면역프로그램을 시행한 이후 1...
    Read More
  8. 국제 유학생, 비씨주 부동산 '큰 손'으로 떠올라

    비씨주의 국제 유학생들이 역내의 부동산 시장에 '큰 손'으로 등장했다고 연방국제교육국(CBIE: Canadian Bureau for international Education)의 보고서를 인용 서부투자자(Western Investor)가 보도했다.   대학 입학을 위해 비씨주에 오는 국제 유학생이 부...
    Read More
  9. 새 삶의 의지로! 수형자, 전국기능경기대회서 금 6개 획득

    새 삶의 의지로! 수형자, 전국기능경기대회서 금 6개 획득- 웹디자인 및 개발 등 14개 직종 금상 6명 등 23명 입상 - □ 2019. 10. 4. ~ 2019. 10. 11. 까지 부산광역시에서 열린 「제54회 전국기능경기대회」에 전국 교정기관 수형자 32명이 참가하여, 20명이 ...
    Read More
  10. 여성에 칼부림한 20대 남성, 살인 미수로 기소돼

    토론토 경찰은 지난 11일 여성에 칼부림한 20대 남성을 살인 미수 혐의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금요일인 지난 11일 오후 9시 20분 경 토론토 경찰은 킹스턴 길 부근에서 칼부림이 발생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자상을 입은 여성을 병원으로 후송한 것으로 ...
    Read More
  11. 졸업 시점에서 전공과 일치하고 전공지식이 필요한 일자리를 선택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0월 15일 -- 한국직업능력개발원(원장 나영선)은 10월 15일(화) ‘KRIVET Issue Brief’ 제171호 “졸업 10년 후 ‘괜찮은 일자리’를 가지려면”을 발표하였다.◇주요 내용-졸업 이후 10년이 지난 시점에서 ‘괜찮은 일자리(decent jobs)’...
    Read More
  12. 캐나다 X세대 보수화 경향

    캐나다의 X세대(35세~54세)의 보수화 경향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여론조사전문인 입소스(Ipsos)가 밝혔다.   낀 세대(Sandwich Generation)인 X세대는 가정에 대한 무한 책임을 진 세대로 투표 시에는 재정, 건강, 교육 등에 기초한 부문에 기울어질 경향이 있...
    Read More
  13. No Image

    캐나다 9월 고용 1900만 넘어서

    캐나다의 9월 고용자 수가 1916만 5천 명으로 전달에 비해 0.3% 증가했다.   실업률은 5.5%로 0.2포인트 감소했다.   고용률이 상승한 지역은 온타리오주와 노바스코샤주이며 기타 지역은 안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성장은 25세에서 54세 사이...
    Read More
  14. 손가락으로 권총 흉내낸 13세 소녀 체포 후 기소돼

    미국에서 중학생인 13세 소녀가 손가락으로 권총을 흉내내고 발사 모양을 취해 중범죄로 체포돼 기소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캔자스(Kansas)주 오버랜드파크(Overland Park)에 소재한 웨스트릿지 중학교(Westridge Middle School)에서 언뜻 황당해 보이는 사...
    Read More
  15. 캐나다 신규주택지수 상승세 지속

    캐나다 통계청은 8월의 신규 주택 지수(New Housing Index)가 103으로 2015년이후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1년 전보다 0.3% 낮아졌지만 전달보다 0.1 상승했고 2015년 1월의 95.5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한 결과다.   2016년을 100으로 했을 때 ...
    Read More
  16. No Image

    국민연금 해외수급자, 한국 내국인보다 급여액 적어

    한국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이 국민연금 해외 수급자에 대한 수급 관리에 대해 언급한 가운데, 해외수급자가 한국 내국인보다 평균 수급액이 적은 것으로 분석됐다.   특례연금을 제외하면 한국 내국인은 월평균연금액이 45만2697원이며, 특례연금을 포함하...
    Read More
  17. No Image

    15세 이상 캐나다 시각 장애인은 5.4% 150만 명

    캐나다 통계청은 15세 이상 캐나다 시각 장애인은 인구의 5.4%인 150만 명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 중에서 84%는 1개 이상의 보조 기구를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도구는 안경이나 콘택트렌즈이며, 이어서 돋보기와 확대 인쇄기였...
    Read More
  18. No Image

    추수감사절에 2천만 마리의 칠면조 팔려

    추수감사절에 판매되는 칠면조 수는 2천만 마리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캐나다에서 추수감사절은 10월 2번째 월요일로 올해는 10월 14일이다.   칠면조의 판매로부터 얻는 농가 수익은 약 4억 달러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감자가 주식에 가까운 ...
    Read More
  19. 국가 경쟁력, 한국과 캐나다 13위 및 14위

    세계경제포럼(WEF: World Economic Forum)이 발표한 세계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국과 캐나다가 나란히 13위, 14위에 올랐다.   캐나다는 2단계 하락하고 한국은 2단계 상승해 올해 국가경쟁력 순위에서 한국이 캐나다를 앞섰다.   이 보고서는 141개 국가를 ...
    Read More
  20. No Image

    세계에서 여성에게 안전한 도시는 스톡홀름

    여성과 아동에 특화된 국제 인권단체 ‘플랜인터내셔널’(plan international)이 22개 도시를 대상으로 전문가 조사를 벌인 결과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는 스웨덴 스톡홀름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소녀들이 직면한 가장 큰 위협은 성희롱이었고 성폭행·강...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08 Next
/ 1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