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 통계청은 26일, 지난 5월의 캐나다 평균 주급이 2.9% 상승한 998.37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월인 4월에 비해 0.4% 상승한 것이다.

 

비농업 근로자는 주당 32.8시간을 일한 것으로 집계돼 전년도 동월의 수치인 3.27시간과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소매업에서 가장 많이 상승해 5.8%가 올랐고 이어서 공공행정부문(4.9%), 도매업(4.7%), 숙박요식업(4.6%), 건설(3.5%) 등이 상승을 주도했다.

그러나 교육 및 행정지원서비스 분야는 각각 0.3%, 0.1% 상승해 미미한 수준에 머물렀다.

 

주별로는 퀘벡, 알버타, 온타리오주에서 전국 평균보다 많이 올랐지만, 비씨주는 평균 이하로 나타났다.

 

 

 

Chart 2: Year-over-year change in average weekly earnings in the 10 largest sectors, May 2018

 

%
Retail trade 5.8
Public administration 4.9
Wholesale trade 4.7
Accommodation and food services 4.6
Construction 3.4
All sectors 2.9
Health care and social assistance 2.7
Manufacturing 1.6
Professional, scientific and technical services 1.2
Educational services 0.3
Administrative and support services 0.1

 

 

Year-over-year change in average weekly earnings by province, May 2018
  %
Quebec 3.5
Alberta 3.4
New Brunswick 3.2
Prince Edward Island 3.2
Ontario 3.1
Manitoba 3.1
Canada 2.9
Nova Scotia 2.7
British Columbia 2.1
Newfoundland and Labrador 1.1
Saskatchewan 1.1

출처: https://www150.statcan.gc.ca/n1/daily-quotidien/180726/dq180726a-eng.htm?HPA=1

 

?

  1. NEW

    미국 이민, 미국에 부담없는 사람에게만 허용 예정

    미국 국토안보부(Homeland Security)는 22일 이민자들에게 영주권 취득 문턱을 높이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민을 하려는 사람은 자력으로 살 수 있어야 하며 미국 납세자들에게 부담이 안 된다는 것을 입증해야 한다. 즉 이민을 원하는 당사자나 가족들이 미...
    Read More
  2. No Image

    캐나다 기업 18%는 여성 소유

    캐나다 기업의 18%는 기업주가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캐나다 통계청은 24일 캐나다의 여성 소유 기업 현황을 발표하고 2005년부터 2013년까지 평균적으로 275,300업체가 여성소유라고 밝혔다. 여기에 고용된 종업원은 828,700명이며 전체 사기업 고용의 1...
    Read More
  3. 캐나다 광대역인터넷 속도는 세계 하위권

    캐나다 광대역인터넷 속도가 세계 33위 수준으로 선진국 가운데 하위권에 머물었다.   영국 광대역통신, 모바일서비스, TV, 휴대전화 등을 비교하는 사이트인 '케이블'(cable.co.uk)은 미국 싱크탱크인 뉴아메리카 오픈테크놀로지연구원, 구글 오픈소스 리서치...
    Read More
  4. 교차로 과속감시카메라, 가을부터 운용 지연 예상

    비씨주가 교차로에 기존의 적외선 교차로 카메라를 이용하며 신호위반뿐 아니라 과속차량까지 단속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당초 가을로 예정했던 시작 시점은 내년으로 미뤄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기존의 교차로 140곳에는 신호 위반을 단...
    Read More
  5. 오타와 강타한 토네이도 최악

    최악의 토네이도가 스쳐간 오타와 지역에는 직접적 인명 및 재산 피해와 후폭풍에 대한 피해가 지속되고 있다.   이번 토네이도로 5명이 병원으로 실려간 가운데 2명은 위중한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폭풍으로 인해 나무 및 전주가 넘어지고 변압기가 폭발하...
    Read More
  6. No Image

    연금 혜택이 좋은 최고 캐나다 직장은 역시 공무원

    캐나다 통신회사인 샤 계열의 패션 및 여행 등을 다루는 매체인 슬라이스(Slice)는 캐나다에서 연금 혜택이 좋은 최고의 직장 20곳을 선정했다.   캐나다 공공 서비스(Canadian Public Service), 토론토 대학, 국가 에너지 위원회, 유콘 주정부, 비씨 공공 서...
    Read More
  7. No Image

    벤탈 케네디, 글로벌부동산지속가능성 벤치마크 순위에서 캐나다 1위 및 세계 2위 차지

    토론토--(Business Wire / 뉴스와이어) 2018년 09월 21일 -- 벤탈 케네디(Bentall Kennedy)가 8년 연속으로 글로벌부동산지속가능성 벤치마크(Global Real Estate Sustainability Benchmark, GRESB)에서 지속가능성에 투자하는 최고 업체 중 하나로 선정됐다. ...
    Read More
  8. No Image

    캐나다와 한국, 세계 개발기여도 적어

    미국의 싱크탱크인 세계개발센터(Center for Global Development)가 개발도상국에 대한 지원을 평가하는 '2018 개발기여도지수2018'(The Commitment to Development Index 2018)에서 한국이 조사대상국 중 꼴찌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 총 27개국을 대...
    Read More
  9. No Image

    선진국이라도 가난하게 은퇴할 수 있어 - 격차가 적은 나라는 캐나다

    영국의 국제 장수 센터(ILC: International Longevity Centre-UK)가 30개 선진국을 대상으로 한 세계저축격차(Global Savings Gap)에 대한 보고서에서 은퇴할 때 가난에 직면하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평균 적정격차(adequacy gap)...
    Read More
  10. No Image

    캐나다 실업보험 수급자 11.4% 감소

    캐나다 실업보험 수급자가 전년도 같은 달에 비해 1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7월에 실업보험 수급자수보다 61,200명 감소한 것이다. 수급자수는 2017년 5월 이후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수급자수를 전달과 비교하면 2.4% 상승했...
    Read More
  11. 죄책감 느낄수록 신뢰성 높아져

    싱가포르--(뉴스와이어) 2018년 09월 20일 -- 미국 시카고대학교 부스경영대학원 연구팀은 최근 발표한 논문에서 죄책감이 인간의 신뢰성을 결정 짓는 핵심 요소라고 밝혔다. 미국 펜실베니아 대학교, 카네기멜론 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연구는...
    Read More
  12. 캐나다 암환자 5년 생존율 크게 개선돼

    캐나다의 암환자 5년 생존율(5-year net survival)이 크게 개선됐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통계청은 '20년간 암환자 생존율 진행상황'(Progress in net cancer survival in Canada over 20 years)을 발표하고 가장 빈번하게 진단되는 30종의 암에 대해 ...
    Read More
  13. 재테크의 기본은 내 집 마련

    재테크의 기본은 ‘내 집 마련’이라는 것을 입증하는 대학의 조사 결과가 나와 주목을 끌고 있다.   빈부 격차를 심화시키는 가장 큰 요인은 교육이나 임금, 재산상속 차이 등보다 내 집 마련의 시기라는 보고서가 미국 언론에 기고되면서 보고서에 관심이 쏠리...
    Read More
  14. 밴쿠버, 불법 주택단기임대 적발되면 하루에 벌금 1천불

    밴쿠버시가 올해부터 사업자 등록을 하는 집주인에 대해서는 단기임대를 허용하고 올해 4월부터 8월말 까지 5개월 동안 사업자 등록을 받고 이 기간 동안에 상업적인 운영업체들과 안전하지 못한 거주처에 대한 집중적인 단속활동을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
    Read More
  15. 한인 이민자 점점 줄어

    한인 이민자가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부 통계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 시민권을 취득한 한인은 977명으로 2015년(5356명) 이후 2016년(2907명), 2017년(1547명) 해가 갈수록 절반씩 줄어드는 모양새를 나타냈다.   이런 조짐은 이미 영주권 취득자 수...
    Read More
  16. 캘거리시의회 올림픽 유치 승인… 주민투표 통과할까?

    캐나다 알버타주 캘거리시에서 ‘2026 동계 올림픽’ 유치 활동을 본격화한다.   캘거리 시의회는 지난 11일, 2026년 동계 올림픽 유치를 위한 캘거리 올림픽유치위원회의 52억달러 청사진을 12대 3으로 승인했다. 또한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재정 지원을 포함...
    Read More
  17. 성불평등 지수, 캐나다 20위, 한국 10위

    한국의 성평등 수준이 세계 10위권 수준으로 캐나다를 앞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주요20개국(G20) 가운데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유엔개발계획(UNDP)이 전세계 189개국을 대상으로 발표한 2018년 성불평등지수(GII: Gender Inequality Index)에 따르면 ...
    Read More
  18. 밴쿠버 주택구매지수 격차 커

    부동산을 빠르게 매매할 수 있도록 돕는 주카사(Zoocasa.com)는 밴쿠버의 주택구매지수가 높아 수입과 주택가격 간의 격차가 크다고 지적했다.   광역 밴쿠버 지역에서 가장 비싼 곳은 웨스트밴쿠버로 아파트 가격이 100만 달러를 훌쩍 넘어 $1,190,200 달러에...
    Read More
  19. 캐나다, 지난 10년간 국민총생산 가장 크게 성장

    캐나다가 주요 7개국(G7) 가운데 지난 10년간 가장 국민총생산(GDP) 성장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0년간 국민총생산은 캐나다(15.5%), 미국(13.7%), 독일(12.9%), 영국(11.6%), 프랑스(7.5%), 일본(5.2%), 이탈리아(5.4% 감소)의 순으로 이탈리아를...
    Read More
  20. No Image

    광역밴쿠버 부동산 침체 길어져

    광역 밴쿠버 지역의 부동산 침체가 8월에도 지속되며 단독주택과 더불어 콘도와 타운홈의 경우에도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고 광역 밴쿠버 부동산협회(REBGV: The Real Estate Board of Greater Vancouver)가 밝혔다.   이 협회에 따르면 8월 한 달 동안에 광역 ...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4 Next
/ 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