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와 미국 간 통상 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여론조사 기관인 나노스 연구소(Nanos Research)가 대미 통상 분쟁에 대한 국민 인식 및 태도를 조사한 결과 캐나다 국민의 70%가 미국상품을 사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5%가 상품 구매 뿐 아니라 여행지로 미국을 제외하겠다고 했으며 캐나다에서 영업 중인 미국 브랜드의 소매 유통업체를 이용하지 않겠다는 응답도 70%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최근 미국의 철강 관세폭탄에 맞서 보복 관세 조치를 발표하면서 휴가지로 캐나다를 선택해 즐기고 캐나다산 상품을 구매해 줄 것을 당부한 바 있다.

 

캐나다 응답자 가운데 캐나다의 피해를 우려하는 비율도 높아 응답자의 38%는 캐나다가 피해를 볼 것으로 우려했고 35%는 다소 우려한다고 답해 70% 이상이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참고: http://www.nanos.co/our-insight/

 

?

  1. No Image

    캐나다도 전국적으로 폭염 비상

    캐나다가 전국적으로 폭염에 휘말렸다.   동부 지역의 퀘벡 등에서 폭염으로 사망자가 다수 발생한 가운데 광역 밴쿠버에도 지난 주말 폭염 주의보가 내려졌다. 이같은 더위가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캐나다 기상청은 내륙 지방은 낮에 체감 온...
    Read More
  2. No Image

    캐나다 일자리 19.3%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2018년 1/4분기 캐나다의 일자리가 46만 2000개 늘어 전년도에 비해 19.3% 증가했다고 밝혔다. 캐나다의 일자리는 2016년 4/4분기부터 줄곧 증가해 오고 있어 6분기 연속 상승한 셈이다.   이러한 상승은 전체 주와 산업에 걸쳐 증가한 것으로...
    Read More
  3. 폭염으로 퀘벡에서 희생자 속출

    지난 한 주동안 캐나다에서 열파(heat wave)로 인한 사망자가 70명에 달한다고 공영방송인 CBC가 보도했다. 열파로 인해 퀘벡주 몬트리올에서만 34명의 사망자가 발생했으며 대부분 60세 이상의 노인이나 만성 질병을 앓아온 사람들이 희생된 것으로 알려졌다....
    Read More
  4. 캐-미 무역분쟁으로 미국산 불매 확산

    캐나다와 미국 간 통상 분쟁이 격화하는 가운데 여론조사 기관인 나노스 연구소(Nanos Research)가 대미 통상 분쟁에 대한 국민 인식 및 태도를 조사한 결과 캐나다 국민의 70%가 미국상품을 사지 않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75%가 상...
    Read More
  5. No Image

    캐나다 동부 폭염으로 30명 넘게 사망

    캐나다 동부 퀘벡주에서 체감 온도가 40도를 넘는 폭염이 연일 계속되면서 30명이 넘는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캐나다 환경부는 폭염 및 스모그 경보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퀘벡주 보건부 관계자는 “지난 몇일간 18명의 몬트리올 주...
    Read More
  6. 캐나다 부자들 해외 은닉재산 탈세액은 30억 달러

    캐나다 국세청은 부유층이 해외에 은닉하고 있는 자산이 최대 2천405억 달러에 달하며 탈세액은 연간 30억 달러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2014년 현재 캐나다 국민의 해외 은닉 자산 실태를 조사한 결과 탈세 및 미징수 등으로 납부 받지 못한 ...
    Read More
  7. No Image

    캐나다 4월 국민총생산 0.1%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지난 4월의 캐나다 국민총생산(GDP)가 0.1%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승은 20개 산업 분야 중 12개 분야에서 증가한 데 힘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상품 생산 분야에서는 0.2% 상승해 전체적인 상승을 견인했지만 서비스 생산 분야는 전체적...
    Read More
  8. 밴쿠버에 원정 출산 중국인 사상 최다

    캐나다가 한국인들에게 있어 최고의 이민 선호국으로 떠오른 상태에서 캐나다 시민권을 얻기 위해 원정출산하는 임산부들의 수가 사상 최고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대부분은 중국 본토출신의 관광객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
    Read More
  9. 캐나다 음주 운전 처벌 강화

          캐나다 연방 정부는 앞으로 경찰이 길가에서 누구에게든 음주 검사를 할 수 있고, 음주운전 적발 시 중범죄로 다스릴 수 있도록 음주 관련 법안을 개정했다.   이 음주운전 개정 법안의 주요 변경 내용은 다음 4가지다.   ▶ 호흡 측정 검사 무제한 음주 ...
    Read More
  10. 국세청 사칭 사기 경찰 사칭까지 진화

    국세청 직원을 사칭하던 사기가 심지어 캐나다연방경찰(RCMP)인 것처럼 행세하며 수갑까지 채워 돈을 갈취하는 사기극이 광역밴쿠버에 발생해 경찰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이런 사기는 밴쿠버와 써리에서 이틀 동안 연달아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
    Read More
  11. No Image

    캐나다 소비자물가 2.2% 상승

    캐나다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가 전년도 5월에 비해 올 5월 2.2% 상승했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통계청이 집계하는 8개 부문 모두에서 상승했지만 5개 부문은 완만한 증가율을 보였다. 교통 부문에서의 물가지수가 가장 높아 지난 4월 ...
    Read More
  12. 토론토 교통 세계 최악 수준

      북미에서 ‘출퇴근 교통지옥’ 현상이 가장 심각한 도시로 토론토가 선정되고 밴쿠버도 33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의 조사 기관인 엑스퍼트마켓이 세계 74개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한 출퇴근교통평가에서 최고의 도시로는 프랑스 니스가 선정됐다.   ...
    Read More
  13. No Image

    한중일 지능 세계 평균보다 높아

    한중일 3개국 국민의 지능은 세계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한국은 106으로 홍콩 및 싱가폴(108)에 이어 2위를 차지했고 이어서 일본과 중국(105)이 3위를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런 지능지수(IQ)가 세대가 지나면서 떨어지고 있다는...
    Read More
  14. 세계 2번째로 대마초 합법화한 캐나다

    캐나다에서 10월 17일부터 대마초가 합법화된다.   캐나다 상원은 52대 29로 대마초법안을 통과시켰다. 쥐스텡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20일 캐나다인은 기호용 마리화나를 합법적으로 소비할 수 있게 됐다고 발표했다.   캐나다는 이로써 2013년 우루과이에 이...
    Read More
  15. No Image

    밴쿠버 과속 차량 무죄

    지난 2015년 11월, 밴쿠버 의사인 알폰서스 후이(Alphonsus Hui, 68세) 씨가 사망한 교통사고 가해자에 대해 과속 부문에서 무죄가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공개된 블랙박스 영상 속에는 후이 씨가 빨간색 소형차를 타고 Oak St.와 41st St. 사거리로 진입할 ...
    Read More
  16. 스카보로 놀이터 총격으로 소녀 2명 총상 입어

    토론토 스카보로 타운하우스 단지 놀이터에서 지난 14일 어린 소녀 2명이 총에 맞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토론토 경찰이 밝혔다.   14일 오후 5시 스카보로 스틸스 애비뉴/맥코완 로드 인근 알튼 타워서클에 있는 타운하우스 단지 놀이터에서 총격 사건이 일어났...
    Read More
  17. 이민자 유입으로 캐나다 인구 빠르게 증가

    캐나다 통계청은 14일, 지난 4월 1일 기준으로 캐나다 인구가 3천706만 7천11 명으로 역대 가장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구 100만 명이 늘어나는 데 걸린 기간은 2년 2개월로 지금까지 가장 짧은 기록이며 이는 주로 이민자 유입에 따른 것으...
    Read More
  18. No Image

    캐나다 1/4분기 국부 1.6%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1/4분기의 캐나다 국부(National net worth)가 1.6% 상승해 11조 3759억 달러에 달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가계 부문에서는 0.2% 하락해 2015년 이후에 처음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계 부채는 222억 달러로 전 분기의 254억 달러에서...
    Read More
  19. 홍콩 출신 이민자 30% 급증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South China Morning Post)는 10일 캐나다 정부 통계자료를 인용해 지난 해 캐나다 영주권을 신청한 홍콩 시민이 1천561명으로, 2016년의 1천206명에 비해 30%가량 증가했다며 두뇌유출을 걱정했다.   이는 홍콩의 치솟...
    Read More
  20. No Image

    캐나다 대마초 이용 실태는 말린 꽃 또는 잎이 76%

    캐나다 보건부가 매 3개월마다 대마초의 이용실태를 조사하고 있는 가운데 15세 이상의 캐나다인이 과거 3개월간 이용한 결과를 발표했다.   대마초를 이용한 비율은 전체 15세 이상 캐나다인의 14%에 달했다. 가장 개방적일 것으로 예측됐던 퀘벡이 10%로 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80 Next
/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