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계적인 명문대학 중의 하나인 유비씨(UBC) 연구진은 배우자의 냄새로 스트레스를 풀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성격 및 사회심리학지(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최신호에 실린 이번 연구에서 여성들이 자신들의 배우자 냄새를 맡으면 차분해지고, 모르는 사람의 냄새를 맡으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티솔 레벨이 올라간다고 주장했다.

 

구체적으로는 배우자 셔츠에서 나는 냄새로,  배우자가 곁에 없어도 배우자의 체취만으로 스트레스를 낮추는 데 많은 도움이 된다고 한다.

 

연구진은 96쌍 커플을 대상으로, 남성들에게 24시간 동안 티셔츠를 입게 해 체취가 티셔츠에 배도록 했고 그 뒤 냉동 보관했다가 여성들에게 누구의 티셔츠인지 알려 주지 않고 무작위로 나눠 주어 냄새를 맡게 한 뒤 스트레스트 테스트를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 결과, 배우자의 티셔츠 냄새를 맡은 여성들이 스트레스 테스트 전후에 상대적으로 스트레스를 더 적게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 연구의 선임저자인 유비씨 심리학과의 프랑스 첸(France Chen) 조교수는 이번 발견으로 사랑하는 사람 곁을 떠나 있을 때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게 실제적 사용을 암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출처: https://news.ubc.ca/2018/01/04/stressed-out-try-smelling-your-partners-shirt/

?

  1. 캐나다 실업급여 수급자수 감소

    지난 11월의 실업급여 수급자 수가 50만 6700명으로 전월보다 0.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도 동월과 비교하면 7만 100명 감소해 12.2%나 준 것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온타리오에서 가장 많이 감소해 3.8% 줄었고 이어서 퀘벡(-2.5%)이 줄었으나 ...
    Read More
  2. 캐나다 스토킹 범죄 감소 추세

    캐나다 통계청은 캐나다의 스토킹 범죄가 2004년의 9%에서 2014년에는 6%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스토킹 범죄의 새로운 기술이 도입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4년의 일반사회설문조사에서 15세 이상의 인구 중에서 남성의 5%, 여성의 8%인 약 2백...
    Read More
  3. 토론토에서 76세 조경 씨 실종 후 귀가

    토론토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9시경 하워드 거리와 국회의사당 길(Howard Street / Parliament Street)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던 조경(Kyung Jo, 여, 76세) 씨를 찾고 있다고 밝혔다.   실종자는 보통의 체격에 125 파운드, 5피트 3인치의 키에 머리카락...
    Read More
  4. 밴쿠버 공항, 여성용 위생용품 무료로 제공

    밴쿠버 국제공항은 여성용 위생용품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여성용 위생 용품이 필요하신 손님은 안내 데스크에서 요청하면 무료로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변화는 한 여행객이 밴쿠버 공항에서 적정한 가격으로 여성용 위생 용품을 ...
    Read More
  5. 한반도 유사시 일본인 및 미국인은 대마도로 대피 계획 - 한반도 위기 부각

    일본 정부가 한반도에 유사사태가 발생하면 한국에 거주하는 일본인과 미국인을 대마도(對馬: 쓰시마)로 대피시키는 계획을 짜고 있다고 일본의 독매신문(読売新聞 요미우리)이 16일 보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정부는 일본인을 우선 한국내 각 지역의 대...
    Read More
  6. 미국, 토론토 마캄의 퍼시픽몰을 짝퉁매장으로 지목

    미국 무역 당국(Office of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은 12일 소위 짝퉁 제품을 취급하는 시장보고서를 발표하고 캐나다 토론토 인근인 마캄(Markham)의 퍼시픽몰(Pacific Mall)을 전 세계적으로 악명높은 모조품 시장 중 하나로 지목했다.   미...
    Read More
  7. 2025년 캐나다 가구당 세금 2,200불 더 내야 해

    프레이저 연구소(Fraser Institute)는 캐나다 중산층의 92%가 내년부터 세금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프레이저 연구소가 발표한 보고서에는 연방자유당 정부가 중산층 소득세율을 기존 22%에서 20.5%로 낮췄지만 더불어 각종 혜택을 줄여 캐나다국민연...
    Read More
  8. 전체적 상승에도 불구하고 비씨주 북서쪽 주택 감정가는 오히려 하락

    비씨감정원이 지난주에 발송한 비씨주의 주택감정가가 대부분 오른 것으로 나타났지만 일부 외곽 지역의 경우에는 오히려 집값이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하락한 지역은 한 때 액화천연가스(LNG) 붐이 일어났던 비씨주 북서쪽에 위치한 키티맷(Kitima...
    Read More
  9. 캐나다 정부, 미국의 불공정 관세에 세계무역기구에 제소

    캐나다 정부가 미국의 징벌적 관세 부과 등의 무역 관행을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한 것으로 10일 전해졌다.   북미지역 3개국인 미국, 캐나다,멕시코 간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North America Free Trade Agreement)이 미국 트럼프 대통령의 집권 시 공...
    Read More
  10. 캐나다 공석 일자리 수 15.1% 증가

    캐나다 통계청은 11일, 지난 3/4분기의 공석 일자리 수는 46만 8천 개로 전년도에 비해 6만 2천 개가 늘어 15.1% 상승했다고 밝혔다. 전체 공석 일자리 비율은 0.3%포인트 증가해 2.9%가 됐다.   공석 일자리 비율은 수요 노동력의 퍼센트로 공석인 일자리 수...
    Read More
  11. 불필요한 멕시코 여행 자제하도록 권고

    캐나다 정부는 10일 범죄 증가를 우려해 멕시코 북서부 일부 지역에 대한 여행 금지령을 내렸다. 11일에는 미국 국무부도 멕시코 5개 주에서 범죄가 늘고 마약 갱단의 활동이 활발해지고 있다며 절대적으로 여행을 피하라고 권고했다.   여행 위험 수준 단계 ...
    Read More
  12. 이번 겨울 독감 유행에 조심해야

    캐나다 전국에 기록적인 한파가 덮치면서 독감도 맹위를 떨치고 있다며 아직 독감 시즌이 절정에 이르지 않았는데도 A형과 B형 독감이 동시에 유행하고 있어 주의해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A형 독감은 주로 노인층이 걸리기 쉽고, 아이들은 B형 감염에 취...
    Read More
  13. 캐나다 관광 소비 1.5% 상승

    지난 3/4분기에 캐나다의 관광소비가 1.5%%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캐나다 통계청이 10일 밝혔다.   캐나다 국내인에 의한 소비는 2% 상승한 반면 외국인 방문객에 의한 소비는 오히려 0.4%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내 소비는 주로 항공 교통 스ㅡㅇ객에...
    Read More
  14. 존 호건 비씨주수상, 20일 한국 등 동북아시아 3개국 순방 예정

    존 호건(John Horgan) 비씨주수상이 오는 20일 한국 등 아시아 3개국 순방길에 오른다고 비씨주정부가 8일 밝혔다.   비씨주의 정권이 교체된 뒤 비씨주 신민당 정부로서는 이번 순방이 처음이며 비씨주의 아시아 최대 무역국인 한국, 일본, 중국과의 긴밀한 ...
    Read More
  15.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배우자의 냄새가 효과적

    세계적인 명문대학 중의 하나인 유비씨(UBC) 연구진은 배우자의 냄새로 스트레스를 풀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성격 및 사회심리학지(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최신호에 실린 이번 연구에서 여성들이 자신들의 배우...
    Read More
  16. 비씨주 월세 인상 최대 4%

    비씨주의 올해 월세 인상이 최대 4%로 제한된다.   비씨주에서 임대주들은 동일한 집에 계속 사는 세입자에 대해 입주 또는 최근 렌트비 인상 이후 12개월이 지나야만 월세 인상(rent increase)이 가능하며, 이 경우에도 적어도 3개월 이전에 정부가 정한 양식...
    Read More
  17. 해외유학생 줄어드는 추세

    해외에 유학하는 한국인 숫자가 갈수록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 외교부가 발표한 ‘2017 재외동포 현황’ 가운데 재외국민의 체류자격별로 유학생인 경우를 추리면 2016년 말 기준으로 해외에 머무는 한국 유학생은 모두 26만284명으로2년 전보다 1만...
    Read More
  18. No Image

    로메인 상추 대장균으로 식중독 발생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지역에 전체에 샌드위치와 샐러드의 재료인 로메인 상추 주의보가 발령됐다.   캐나다 보건부는 지난 7주간 미국 13개 주와 캐나다 5개 주에서 로메인 상추가 원인으로 추정되는 병원성 대장균 감염 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
    Read More
  19. 캐나다 실업률 5.7%로 낮아져

    캐나다의 고용사정이 점차 좋아져 실업률이 낮아지고 있다고 5일 캐나다 통계청이 밝혔다.   고용사정은 3개월간 좋아져 지난 12월 79,000명이 신규로 취업했다. 실업률도 0.5% 하락한 5.7%를 기록해 지난 1976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보였다.   고용은 ...
    Read More
  20. 비씨주 재산세 폭탄 예상

    비씨감정원(BC Assessment)이 2일 발표한 2017년 7월1일 기준 ‘광역밴쿠버 2018년 공시지가’ 정보에 따르면 평균 주택 가격이 5.6%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는 그동안 상승폭이 컸던 단독주택은 상승폭이 작았졌지만 콘도나 타운 홈 등 다세대 주택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1 Next
/ 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