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회계기업인 MNP의 의뢰를 받아 입소스(Ipsos)가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에 의하면 비씨주민들 중에서 약 4분의 1은 올해에 자신들이 보유하게 된 부채로 후회하고 있고, 3분의 1은 자신들이 지금까지 살면서 쌓아온 부채에 대해 후회한다고 답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여론조사에 따르면 비씨주 응답자들의 40퍼센트는 생활비를 충당하고 남는 재정적 여유금액이 매달 200달러도 되지 않는다고 답변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비씨주의 사정은 온타리오나 사스카취완, 퀘벡에 비해서는 사정이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월말에 아무 것도 남지 않는다고 대답한 비율이 온타리오(35%), 사스카취완(34%), 퀘벡(33%), 알버타(26%), 비씨(24%) 등으로 나타나 온타리오가 가장 사정이 나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여론조사는 1,500명의 캐나다인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방식으로 시행됐으며 95퍼센트의 신뢰도에 플러스/마이너스 2.9퍼센트의 오차율을 갖고 있다. 

 

  • Ontario: 35% have none of their after-tax income left at the end of the month;
  • Saskatchewan and Manitoba: 34% have nothing left;
  • Quebec: 33%;
  • Alberta: 26%;
  • Atlantic provinces: 25%; and
  • British Columbia: 24%.

출처: http://ipsos-na.com/news-polls/pressrelease.aspx?id=7637

 

참고: 

https://news.vice.com/story/home-capital-gets-1-5-billion-lifeline

http://vancouversun.com/news/local-news/accounting-firms-study-shows-signs-of-debt-stress-among-b-c-consumers

 

 

 

?

  1. NEW

    스포츠 과외비에 힘든 캐나다 학부모

    여론조사기관인 입소스 리드(Ipsos Reid)가 실시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자녀들의 과외비로 캐나다 가계에 적잖은 경제적 부담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조사에 응한 학부모의 27%가 자녀 과외비 때문에 빚을 지고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나 방과 ...
    Date2017.09.24 By편집팀
    Read More
  2. NEW

    미국 행정부, 북한 주민 입국 불허 행정명령 시행

    미국 백악관은 24일 북한 주민들이 미국에 입국하는 것을 제한한다고 발표했다.   행정명령 13780에 따라 미 국토안보부는  8개국(Chad, Iran, Libya, North Korea, Somalia, Syria, Venezuela, and Yemen) 중 하나인 북한에 대해 미입국을 불허하게 된다.    ...
    Date2017.09.24 By편집팀
    Read More
  3. 9월 21일부터 캐나다-EU 관세 철폐

    캐나다와 EU간의 관세가 9월 21일부터 철폐된다.   캐나다와 EU간 종합경제무역협정(CETA: Canada–European Union Comprehensive Economic and Trade Agreement)인 C-30법안(Bill C-30)이 지난 5월 여왕의 승인을 받음에 따라 관세철폐일은 9월 21일로 계획됐...
    Date2017.09.23 By편집팀
    Read More
  4. 비씨 교육부, 학교 건물 지진 취약성 개선 추진

    비씨주가 346개의 지진에 취약한 고위험 학교 건물에 대해 개선작업을 서두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교육부는 165개의 고위험 지진 대비 프로젝트를 완료하기 위해 15억 달러를 투입하고 있고, 추가로 14개 과제는 공사중이며 12개 과제는 공사를 시작하려는 ...
    Date2017.09.22 By편집팀
    Read More
  5. 캐나다인, 수면부족에 시달려

    캐나다 국민건강실태조사기관(CHMS)이 2007년부터 20013년까지 18세 이상 64세 미만의 캐나다 성인남녀의 수면 실태를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 성인남녀의 평균 수면시간은 7.12시간으로 나타났다.    7시간 이하로 수면을 취하는 비율은 응답자의 1/3에...
    Date2017.09.22 By편집팀
    Read More
  6. 한인운영 주점에서 칼부림… 한인 1명 사망, 2명 부상

    버나비경찰은 지난 18일 밤 11시 30분 경에 발생한 살인사건을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킹스웨이에서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3명의 희생자가 자상을 입었고 2명은 생명에 지장이 없으나 1명은 사망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은 한인이 운영하는 주점에서 한...
    Date2017.09.21 By편집팀
    Read More
  7. 캐나다에서 2018년까지 트랜스 지방 퇴출된다

    지난 4월 트랜스 지방을 퇴출해야 된다는 제안을 한 바 있는 캐나다 보건부가 2018년 9월 15일부터 모든 식품에서 트랜스 지방(transfat)을 퇴출하겠다고 15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식당, 마트 등에서 트랜스 지방을 완전히 퇴출을 위해 요식업계 ...
    Date2017.09.20 By편집팀
    Read More
  8. 밴쿠버, 소득 대비 집값 너무 비싸

    UBC의 겸임교수이자 SFU 평생교육원의 도시기획전문가인 앤디 얀(Andy Yan)씨는 최근에 발표된 캐나다 통계청의 자료를 인용해 광역 밴쿠버 지역의 집값이 지역 주민들의 소득에 비해 지나치도록 높다고 언급했다.     통계청자료에 의하면 광역 밴쿠버 지역의...
    Date2017.09.20 By편집팀
    Read More
  9. 한국 가임 여성 성관계 횟수 줄어

    박주현 서울대학교보라매병원 비뇨기과 교수팀이 성의학저널(The Journal of Sexual Medicine) 9월호에 발표한 '한국 여성의 성생활과 태도에 대한 10년 간격의 연구'(A 10-Year Interval Study About the Sexual Life and Attitudes of Korean Women: The Kor...
    Date2017.09.19 By편집팀
    Read More
  10. 경제성장률 캐나다 5위, 한국은 12위로 처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지난 14일 발표한 G20 국가들의 2분기 성장률에서 캐나다는 0.9%에서 1.1%로 성장해 5위에 올라선 반면, 한국은 전기 대비 0.60%의 성장률로, 2분기 수치가 확보된 17개 G20 국가 중 12위에 그쳤다.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성장동력 ...
    Date2017.09.18 By편집팀
    Read More
  11. 캐나다 가구의 2/3는 은퇴대비로 세금혜택 구좌에 가입

    캐나다 통계청이 13일 발표한 2016년 인구총조사 결과에 따르면 캐나다 가구의 2/3가 세금혜택이 있는 은퇴를 대비해 저축(Tax assisted savings option)을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도에 천사백만(14million) 가구 중 65.2%의 가구가 은퇴를 대비...
    Date2017.09.17 By편집팀
    Read More
  12. 캐나다인 희망 은퇴자금은 백만 달러

    캐나다 급여정산협회(Canadian Payroll Association)가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 캐나다인들은 평균적으로 61세에 은퇴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희망 은퇴자금은 백만 달러인 것으로 조사됐다.    은퇴여부는 재정상황에 크게 좌우되어 많은 근로자들이 재정...
    Date2017.09.15 By편집팀
    Read More
  13. 비씨주 내년 의료보험료 50% 인하

    비씨주 집권당인 신민당 정부가 새로운 예산안 발표하면서 올해의 건강보건 관련 예산을 195억 6천만 달러로 3.5퍼센트 인상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보건의료 예산의 중요한 세입원역할을 해왔던 의료보험료(MSP)를 내년에 50퍼센트 인하하며 4년 뒤에...
    Date2017.09.15 By편집팀
    Read More
  14. 캐나다 정부, 한국산 강관에 반덤핑 예비판정 107%

    지난 6일 캐나다 국경관리청(CBSA)은 한국산 탄소·합금강관(Certain Carbon and Alloy Steel Line Pipe)에 대한 반덤핑 예비판정(Preliminary determination)을 내렸다. 이는 캐나다가 한국산 탄소·합금강관에 반덤핑 관세 부과를 한다는 의미다.   최종판정은...
    Date2017.09.14 By편집팀
    Read More
  15. 캐나다 가구소득은 7만 달러

    캐나다 통계청은 2015년 캐나다 가구당 소득이 70,336달러라고 밝혔다. 이는 10년 전인 2005년의 63,457달러에 비해 10.8% 상승한 금액이다.   맞벌이 부부의 1/3은 서로 비슷한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30년 전의 1/5보다 많이 개선된 것이다.  ...
    Date2017.09.13 By편집팀
    Read More
  16. 캐나다 단풍길 명소는 어디?

    캐나다관광청은 9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절정에 이르는 대표 단풍 명소를 선정해 소개했다.   1. 수생마리(Sault Ste. Marie)의 아가와 협곡(Agawa Canyon) 수생마리는 불타는 듯한 붉은색 단풍과 협곡을 관광열차를 타고 즐길 수 있는 곳이다. 183km를 달...
    Date2017.09.13 By편집팀
    Read More
  17. 전세계 수돗물 이미 플라스틱에 오염

    민간단체인 오브미디어(OrbMedia.org)는 과학자들에게 의뢰해 세계 주요 권역별로 14개 나라를 임의 선정, 159개 지역 수돗물 속 미세 플라스틱 성분을 조사한 결과 전세계 대부분의 수돗물이 플라스틱 성분에 오염돼 있어 인류 건강에 새로운 위협이 되고 있...
    Date2017.09.12 By편집팀
    Read More
  18. 캐나다인 47%는 급여 지급 늦어지면 생활이 곤란

    캐나다급여정산협회(CPA: Canada Payroll Association)가 발표한 캐나다 국내 근로자 재정 상황에 따르면 캐나다 근로자 절반에 이르는 47%가 급여지급에 의존해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나 일주일만 늦게 나와도 생활에 곤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Date2017.09.11 By편집팀
    Read More
  19. 캐나다 가구당 교육비는 1540달러

    캐나다 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 가구는 교육비로 일년에 평균적으로 1,540달러를 지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에 의하면 2014년에는 평균 교육비로 1,502달러를 사용했고 2015년에는 38달러가 증가해 1,540달러를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교육비...
    Date2017.09.11 By편집팀
    Read More
  20.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난폭운전 목격자 80% 넘어

    지난 5일 비씨주자동차협회(BCAA: The British Columbia Automobile Association)는 어린이보호구역(School zone)에서 학부모 운전자들 중에서 경적을 울리거나 욕을 하는 등의 공격적이고 적대적인 행위가 거의 30퍼센트나 증가됐다고 밝혔다.    이 협회가 ...
    Date2017.09.10 By편집팀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64 Next
/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