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프레이저 보건당국은 비씨 페리에 홍역이 발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31일 저녁 7시경 쓰왔센에서 메인 섬으로(sawwassen to Mayne Island) 향하는 비씨 페리에 승선했던 사람들이 홍역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한 새터나 섬의 등대 술집(Saturna Lighthouse Pub)에 9월 3일 오후 5시30분에서 7시 사이에도 감염자가 방문했던 것으로 알려져 섬 보건당국이 주의보를 내렸다.

 

해당 감염자는 홍역으로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고 메이플릿지 고교의 발병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https://www.fraserhealth.ca/news/2018/Sep/measles-case-on-bc-ferries-sailing#.W5QQHM5Kjcc

 

Virus,ball,toy,food and drink

?

  1. 위슬러 현수교, 이번 주 마지막 개방

    위슬러 정상에 있는 현수교가 여름 시즌 막바지인 이번 주까지만 일반인에 개방된다고 밝혔다.    정상에는 바람이 불고 기온이 평지보다 10도 이상 낮으므로 방문시에는 기상 변화와 기온에 대비한 복장을 해야 한다.     출처: https://twitter.com/Whistler...
    Read More
  2. No Image

    우버, 밴쿠버에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 계획 중

    공유서비스 전문업체인 우버(Uber)가 광역 밴쿠버에서 전기자전거 공유 서비스를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용될 전기자전거는 500와트 출력으로 밧데리를 장착하고 있으며 최대 속도가 32km/h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우버가 캐나다에 2억달러를 투...
    Read More
  3. No Image

    경기동향 베이지북, 미국 경제 완만한 속도로 확장하나 무역분쟁 우려에 기업들 투자 축소·연기

    미국 연방준비제도(Fed)는 12일 경기동향을 평가한 보고서인 '베이지북'(Beige Book)에서기업들이 글로벌 무역분쟁에 따른 우려에 투자를 축소하거나 연기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는 12개 연방준비제도별 관할지역의 경기동향을 평가한 것으로 여러 지역에...
    Read More
  4. 캐나다 우편 파업결의로 우편 배달에 차질 예상

    캐나다 우편공사(Canada Post) 집배원 노조가 파업을 결의해 오는 26일까지 회사와 노조 간에 협상이 타결되지 않으면 집배원들이 전면파업에 돌입하게 될 예정이다.   집배원 노조는 파업 찬반투표를 한 결과 도심 우편배달원의 93.8%, 외곽 배달원의 95.9%가...
    Read More
  5. 킴차우 춘권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킴차우(Kim Chau) 상표의 춘권(spring roll)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계란과 밀(wheat) 성분이 표기되지 않았기 때문이며 소비자의 신고로 리콜이 이루어졌다. 캐나다 식품 당국은 다른 제품에 추가 리콜이 필요한지 조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Read More
  6. 비씨주, 매일 4명이 약물 과다 복용으로 사망

    비씨주 검시관협회(BC Coroners Service)에 따르면 올 7월에 비씨주에서 불법약물 과다복용으로 목숨을 잃은 사망자가 134명으로 전 달에 비해 25퍼센트나 증가한 것을 나타났다.   올 7월의 수치는 월간 기준으로 지난 3월의 162명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높...
    Read More
  7. 버나비 공원 소녀 살인 사건 용의자 체포

    비씨주 경찰은 지난해 버나비 중앙공원(Burnaby Central Park)에서 발생한 살인 사건의 용의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7월 18일 13세의 소녀인 마리사 셴(Marrisa Shen)의 시신이 발견된 후 1300명의 주민을 상대로 600건 이상의 면담을 실시하고 용의...
    Read More
  8. 모유로 아기 키우기에 도전하세요

    프레이저 보건당국이 모유로 아기 키우기 행사를 개최한다. 각 지역별로 날짜와 시간에 차이가 있으므로 선택해서 참여할 수 있다.   Tri-Cities - Port Coquitlam Date: Friday, September 28, 2018 Time: 10:00 a.m. - 12:00 p.m., Latch-on at 11:30 a.m. L...
    Read More
  9. 캥거루 초강력 점액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아이들의 장난감으로 쓰이는 캥거루(Kangaroo) 상표의 점액(Super Cool Slime)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해당 제품이 함유하는 붕산의 수치가 높아 오래 섭취하게 되면 아이들의 발달 및 생식 건강에 위험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사건이...
    Read More
  10. 토론토 벼룩시장에서 16세 소년의 총격으로 65세 노인 숨져

    토론토의 벼룩시장(Old Western Road Flea Market)에서 총격이 나서 65세 노인이 숨졌다.   용의자는 16세 소년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건으로 토론토에서 사망 희생자가 74명이 됐다. 용의자는 사건 후 달아났다가 곧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htt...
    Read More
  11. 온타리오주, 민간 부문에서 노동시장 경쟁력 하위에 머물러

    온타리오주가 북미 지역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실업율과 낮은 고용률로 노동시장 평가에서 하위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프레이저 연구소는 6일 온타리오주는 60개 대상의 순위에서 52위를 점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체 고용된 근로자 중에서 비자발...
    Read More
  12. 트럼프 미 대통령, 캐나다를 망칠 수 있다고 언급

    트럼프 미 대통령이 최대 우방 중의 하나인 캐나다를 망칠 수 있다(ruination)고 언급해 파문이 일고 있다.   지난 9월 1일에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이 최악의 무역협상 중의 하나라고 언급해 경악하게 만든 바가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자유무역협...
    Read More
  13. No Image

    [속보] 빅토리아 인근 지역에서 규모 3.0 지진 발생

    캐나다 지진국은 9일 오전 5시55분 경 빅토리아 인근 해협에서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지진의 위치는 미국령의 해저이나 빅토리아와 가까와 많은 주민들이 지진을 느낀 것으로 알려졌다. 총 175건의 신고가 접수됐고 심지어 밴쿠버에서도 지...
    Read More
  14. 비씨 페리 홍역 주의보 - 메이플릿지 고교에서 발병

    프레이저 보건당국은 비씨 페리에 홍역이 발생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31일 저녁 7시경 쓰왔센에서 메인 섬으로(sawwassen to Mayne Island) 향하는 비씨 페리에 승선했던 사람들이 홍역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또한 새터나 섬의 등대 술집(Sa...
    Read More
  15. 써리 월마트, 레지오넬라균으로 폐쇄

    써리 월마트가 레지오넬라균으로 일시 폐쇄됐다.   프레이저 보건당국은 7건의 사례를 확인하고 조사중이라고 밝히고 몰 내에서 다른 위험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이 박테리아는 사람으로 전염되지는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https://www.faceb...
    Read More
  16. No Image

    밴쿠버 방화범 수배

    밴쿠버 경찰은 지난 8월 21일 발생한 화재의 방화범을 수배했다.   이스트밴쿠버에서 발생한 화재로 10만 달러 이상의 재산 피해가 난 것으로 전해졌으며, 감시 카메라에 용의자가 잡힌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20대 후반에서 30대 초반으로 5피트 10인치의...
    Read More
  17. 캐나다 실업율 6%

    캐나다의 8월 실업율이 0.2%포인트 상승한 6%로 나타났다.   고용이 52000명 준 결과로 시간제 일자리가 줄고 전일제 일자리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연간 기준 고용은 0.9%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타리오주에서는 고용이 줄고 알버타주와 마니토바주에서 ...
    Read More
  18. 파티용 양초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크레이브(Crave) 상표의 파티용 양초(party candles)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해당 제품을 불어 끈 후에 재점화될 수 있어 안전 규격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내에서는 약 7000개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Read More
  19. 비씨주 10학년 새 교육과정 시행

    비씨주정부는 10학년에 새 교육과정을 적용한다고 6일 밝혔다. 비씨주 교육과정은 보다 개인화된 학습기회를 제공해 학생들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새롭게 설계되어 왔다.   이번 개편으로 캐나다 선주민에 대한 내용이 추가되고 17개 선주민(First Na...
    Read More
  20. No Image

    살모넬라로 칠리 파우더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컴플리멘트(Compliments) 상표의 칠리 파우더(Chili Powder)를 살모낼라에 오염됐을 가능성 때문에 리콜한다고 밝혔다.   살모넬라에 오염되도 육안으로 보기에는 별 이상이 없지만 섭취시 발열, 두통, 메스꺼움, 복통, 토사 등의 증상이 발생...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122 Next
/ 1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