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캐나다 보건부는 4일, HP 노트북컴퓨터 및 이동용 워크스테이션의 리튬이온 밧데리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미국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리콜로 미국에서 8건의 과열사고로 1명이 부상을 입었고, 멕시코에서는 1건의 과열사례가 보고됐으나, 캐나다에서는 아직까지 보고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제품은 미국에서 5만 개, 캐나다에서 2600개의 밧데리가 판매된 것으로 전해졌다.

 

The following products are affected by this recall:

Product Name:

  • HP11
  • HP ENVY m6
  • HP Pavilion x360
  • HP ZBook (17 G3, 17 G4 et Studio G3) 
  • HP x360 310 G2
  • HP ProBook 64x (G2 et G3)
  • HP ProBook 65x (G2 et G3)
  • HP ZBook Studio G4

plus any of the following battery bar codes in the above products beginning with:

  • 6GAVV
  • 6EZPC
  • 6FDWN
  • 6EZZE
  • 6EZZF
  • 6EVXH
  • 6ETGL
  • 6FSRV
  • 6FWBF
  • 6FWBH
Battery bar code 6ETGL
Battery bar code 6EVXH, 6FWBH, 6FWBF
Battery bar code 6EZPC
Battery bar code 6GAVV, 6FSRV
Battery bar code 6EZZE
Battery bar code 6EZZF
Battery bar code 6FDWN
 
 

 

출처: http://healthycanadians.gc.ca/recall-alert-rappel-avis/hc-sc/2018/65510r-eng.php

?

  1. No Image

    HP 노트북 및 워크스테이션 컴퓨터 밧데리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4일, HP 노트북컴퓨터 및 이동용 워크스테이션의 리튬이온 밧데리를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번 리콜은 미국과 공동으로 진행하는 리콜로 미국에서 8건의 과열사고로 1명이 부상을 입었고, 멕시코에서는 1건의 과열사례가 보고됐으나, 캐나다...
    Read More
  2. 시투스카이 99번 고속도로에서 사고로 7명 사상

    스쿼미시 경찰은 시투스카이(Sea to sky) 고속도로에서 2일 오후 7시 30분경 대형 사고가 발생, 7시간동안 도로가 폐쇄되고 2명이 숨지고 5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사고는 미니밴과 픽업트럭의 충돌로 발생했으며 미니밴 운전자와 승객이 숨지고, 픽업...
    Read More
  3. 퀘벡주 보프르에서 규모 3.0의 지진 발생

    캐나다 퀘벡주의 보프르(Beaupre)에서 2일 오후 9시 23분경 규모 3.0의 지진이 발생했다.   진앙지는 지하 10km 지점으로 별다른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놀란 주민들로부터 293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해당 지점은 퀘벡시의 퀘벡시에서 41km 떨어져 있다.   ...
    Read More
  4. 스키 강습 대폭 할인 - '난생처음'

    캐나다 스키장이 '난생처음'(Never Ever Days)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스키 강습, 렌탈, 리프트권을 포함해 $25에 제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1월 27일에 실시하며 선착순으로 진행된다. 예년의 경우 조기에 마감되므로 서둘러야 한다고 밴쿠버 스키동...
    Read More
  5. 캐나다의 세계유산 목록 8개는?

    유네스코의 세계유산(World Heritage Sites) 목록에 캐나다의 8개 장소가 추가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캐나다는 42개 장소를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씨주와 퀘벡주가 가장 많이 신청해 각각 10개씩인 것으로 전해졌다.   캐나다 정부가 잠정적으로 밝힌 ...
    Read More
  6. 캐나다 동부 추위 6일까지 계속

    기록적인 한파로 전국이 꽁꽁 얼어붙은 가운데 7일이 되어서야 추위가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그 이후에는 폭설이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캐나다 기상청과 날씨 전문 웨더네트워크는 7일(일) 최저 영하 5도로 다소 날씨가 풀리지만 5~...
    Read More
  7. 외국인이 집 사면 현지인보다 50% 더 지출

    캐나다의 전국지 글로브앤드메일은 외국인 투자자들이 부동산을 구입할 때 캐나다 현지인(시민권·영주권자)보다 약 50%를 더 쓴 것으로 집계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4월 외국인 15% 취득세 부과 등을 포함한 부동산 대책 시행 후 토론토 지역에서 4개월(4월24...
    Read More
  8. 써리 여학생 공격 피의자 수배

    써리 경찰은 여학생을 공격한 피의자의 스케치를 공개하고 시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사건은 지난 21일 오전 7시 35분경 앨더우드 공원(Alderwood Park)에서 16세의 여학생이 불상의 30대 백인 남성으로부터 공격을 받아 발생했다.   경찰은 짧은 검은 머리...
    Read More
  9. 하키 맥주잔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29일 몰슨쿠어스(Molson Coors Canada)의 하키맥주잔(NHL Beer Glass) 한정판(Limited Edition)을 리콜한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판촉용으로 제작된 것으로 손으로 세척시 깨져서 손을 벨 우려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11건의 사...
    Read More
  10. 온타리오주 최저임금 $14로 인상

    내년 1월 1일부터 온타리오주의 최저 임금이 14달러로 인상된다.   이에 따라 약 55%의 소매업 종사자들의 임금이 인상될 것으로 주정부는 예상했다.   새해에는 5년이상 근무한 근로자는 3주의 휴가를 받을 수 있고, 50인 이하의 소규모사업장에서도 개인 사...
    Read More
  11. 캐나다 강추위 토요일까지 지속

    캐나다 기상청은 지난 26일부터 시작된 강추위가 토요일인 30일까지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찬 북극대기가 대륙 전체로 이동하면서 시작된 이번 강추위는 지역에 따라 영하 40까지 내려가고 비씨주 서부지역에는 폭설을 안겨주고 있어 시민들의 대비가 필...
    Read More
  12. 퀘백주 몽로리어에서 규모 4.1 지진 발생

    캐나다 지진국은 28일 오전 3시 51분 몽로리어(Mont Laurier) 인근에서 규모 4.1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놀란 주민들로부터 13건의 신고가 접수됐으나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진원지는 가티노(Gatineau, QC)에서 189km, 오타와(Ottawa, On)에...
    Read More
  13. 목줄 달린 아동용 상의 겉옷 리콜 확대

    캐나다 보건부는 노던수브니어(Northern Souvenirs)의 목줄 달린 아동용 상의 겉옷에 대한 리콜을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목줄이 운동장 등에서 울타리나 나무 등에 걸려 목이 졸리거나 자동차에서 아동이 끌릴 수 있는 가능성 때문이 주요 이유로 알려졌...
    Read More
  14. 캐나다 전역에 강추위 기상 특보

    캐나다 전역에 26일  알버타, 사스카취완, 마니토바, 온타리오, 퀘벡주에 강추위가 예보됐다.   비씨주에는 일부 지역에 추위가 예보됐고, 광역밴쿠버 인근에는 강설 특보가 발령됐다. 예상 강설량은 5cm 전후다.   한편 뉴펀들랜드 지역에는 강풍주의보가 발...
    Read More
  15. 토론토에서 연쇄 성폭행 사건 발생

    토론토에서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오전 4시 30분에 킬 및 윌슨 도로(Keele Street and Wilson Avenue) 근처에서 39세의 여성이 성폭행을 당한 데 이어 인근에서 또 다른 45세의 여성이 동일한 남성에게 폭행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토론토 경찰이 밝혔다. ...
    Read More
  16. 크리스마스 이브날 밴쿠버 도심에서 칼싸움

    크리스마스 이브인 24일 오후 3시 30분경, 밴쿠버 도심인 갑슨가에서 칼부림이 발생해 경찰이 출동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대낮에 다툼이 벌어졌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36의 남성이 칼에 베어 중상을 입은 채 신음하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병원으로 ...
    Read More
  17. No Image

    유콘 준주 케노 인근에서 규모 5.9 지진 발생

    캐나다 지진국은 22일 오전 12시에 유콘 준주 케노(Keno) 인근에서 규모 5.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해당 지점은 케노에서 183km 떨어진 곳으로 강진에도 불구하고 외곽지역이라 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http://www.earthquakescanada.n...
    Read More
  18. 캐나다 소비자 물가 2.1% 상승

    캐나다 통계청은 11월 캐나다 소비자 물가가 2.1% 상승했다고 밝혔다. 지난 10월 1.4% 상승한 데 이어 소비자 물가가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다.   물가가 가장 많이 오른 분야는 교통분야로 5.9%가 상승했다. Consumer prices increase in seven of the eight...
    Read More
  19. 아이폰 2년 지나면 성능 뚝

    아이폰을 출시한 애플이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2014~2016년 출시한 아이폰의 동작 속도를 일부러 떨어뜨린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20일 공식 성명을 통해 "아이폰7, 아이폰6, 아이폰6S, 아이폰SE의 최대 소비 전력량을 낮추는 소프트...
    Read More
  20. No Image

    산악 자전거 리콜

    캐나다 보건부는 산악자전거로 유명한 로키마운틴(Rocky Mountain)의 산악자전거를 리콜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리콜은 2018년 모델 전부를 포함하고 있어 충격을 주고 있다. 브레이크에 문제가 있어 충돌 위험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캐나다...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 29 30 31 32 33 34 35 36 37 38 ... 128 Next
/ 128